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새만금방조제 개통 첫 주말…인파로 `북새통` [연합]

 

2010.05.01 16:01 입력 / 2010.05.01 17:05 수정

세계 최장의 새만금 방조제가 정식 개통된 후 첫 주말을 맞아 1일 방조제 군산쪽에서 진입한 승용차와 관광버스들이 신시도 광장쪽으로 길게 꼬리를 물고 서행하고 있다. (군산=연합뉴스)
19년간의 대역사 끝에 완공된 새만금방조제가 1일로 개통 후 첫 주말을 맞았다.

이날 5만명 이상이 다녀간 새만금방조제는 '바다의 만리장성'이란 별칭답게 전국 각지에서 관람객이 몰려들어 새로운 관광지로 탈바꿈했다.

그러나 새만금방조제가 앞으로 국민의 사랑을 받고 세계적인 관광명소로 자리 잡으려면 화장실 등 부족한 휴게시설과 주차장 확보 등 해결해야 할 문제점이 적지 않았다.

◇새로운 관광명소로 떠올라

1일 농어촌공사 새만금사업단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현재 방조제 방문객이 5만명을 넘는 것으로 집계됐다. 깃발축제와 한중사진전이 열리는 현장에도 수많은 인파가 몰려 '새만금 열기'를 실감케 했다.

오전부터 청명한 날씨가 이어지자 새만금방조제는 인파로 넘쳐났다. 유모차에 아이를 태우고 나온 가족에서부터 서울에서 온 오토바이 마니아 부대, 데이트 나온 연인 등 많은 시민이 새로운 관광지에서 한가로운 시간을 보냈다.

특히 산 대신 바다를 찾은 '등산복 부대'가 줄지어 가는 진풍경이 연출되곤 했다.

등산복 차림의 이형국(48.서울시 상계동)씨는 "그동안 말로만 들었지 한 번도 오지 못했는데 실제로 와 보니 방송에서 봤던 것보다 더 웅장해 놀랐다"면서 "새만금이 세계적인 명물로 자리를 잡았으면 한다"고 말했다.

방조제를 배경으로 사진을 찍고 있던 이상민(39.경북 구미시)씨도 "인간의 끊임없는 도전이 일궈낸 세계 최장의 방조제를 보고 싶어 가족과 함께 찾았다"며 "생각보다 아름답다"고 말했다.

◇도로 극심한 정체, 인근 상가 특수

전국 각지에서 달려온 차들이 한꺼번에 몰리면서 군산과 부안 쪽 방조제 입구 도로는 극심한 몸살을 앓기도 했다.

이 때문에 나들이를 나섰던 운전자들은 도로 위에서 많은 시간을 보내야 하는 불편을 겪었다.

최모(47.충북 청주시) 씨는 "자녀와 함께 1박2일 일정으로 새만금을 찾았는데 교통체증으로 너무 힘들었다"며 "도로가 이처럼 막힐 줄 몰랐다"고 말했다.

주변에 마땅한 주차장이 없다 보니 관광버스 등이 도로변에 정차해 관광객들을 내려놓거나 장시간 불법주차하는 일도 잦았다.

이처럼 차량이 몰리자 새만금사업단과 군산시, 경찰 등은 주요지점에 인력을 배치해 소통을 도왔다.

방조제 인근 횟집은 점심시간대 관광객이 몰려 자리를 잡기가 어려울 정도였으며 일부 음식점 앞에서는 손님들이 길게 줄을 서서 기다리는 모습이 눈에 띄기도 했다. (연합뉴스)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
뉴스/세미나/2010.04.27 17:34

李대통령 "새만금,미래 경제고속도로 될것"

머니투데이 | 채원배 기자 | 입력 2010.04.27 15:11

[머니투데이 채원배기자]이명박 대통령은 27일 "새만금 방조제는 단순한 방조제가 아니라 동북아를 넘어 세계로 뻗어가는 대한민국의 미래 경제고속도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전북 군산 새만금 방조제 준공식에 참석, 치사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이 대통령은 "새만금은 4대강 사업과 더불어 대한민국 저탄소 녹색성장을 위한 우리의 또 다른 노력이다"며 "4대강 사업이 죽어가는 강을 살리는 것이라면 새만금은 대한민국 최초로 종합적이고 계획적인 녹색도시를 건설하는 일이다"고 강조했다.

이어 "(새만금의) 모든 토지개발은 저탄소 녹색성장을 최우선 적용해 자연환경과 조화되는 공간을 만들 계획이다"며 "신재생에너지 산업단지와 첨단과학 연구단지, 미래형 첨단농업단지가 함께 조성되면 우수한 인재들이 모여들고 세계 일류기업들이 투자하고 싶은 지역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새만금은 태양과 바다, 바람과 꽃, 자연과 인간이 상생·융합하는 글로벌 녹색터전이 될 것이다"고 밝혔다.

이 대통령은 또 "새만금이 세계로 뻗어나가려면 여러분 생각도 지역의 좁은 울타리를 넘어서야 한다"며 "지역 한계를 벗어나 마음의 문을 활짝 열 때 새만금의 미래도 활짝 열릴 것이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준공식에 앞서 새만금 전망대를 찾아 바람이 많이 부는 것을 보면서 "여기에 풍력발전단지를 만들면 되겠다"며 "풍력자체가 관광 상품이다. 그 자체가 장관이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착공 20년만에 세계최장 새만금 방조제 준공



▶ (머니마켓) 성공투자의 지름길 '오늘의 추천주'

▶ (머니마켓) 오늘의 증권정보 '재야고수 종목 엿보기'

▶ (머니마켓) 테마주 성공투자 '프로페셔널 포트폴리오'

채원배기자 cwb@

<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