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마켓 생태계/도서2010.03.24 06:07

‘약탈’한 사료 포함 한국 관련 639종 4678책 보관 [중앙일보]

2010.03.24 03:01 입력 / 2010.03.24 05:14 수정

일본 궁내청 서릉부는 역사적 가치 높은 또다른 사료
궁내청 다른 곳에 보관 가능성 … 접근 안 돼 현재로선 확인 불가능

일본 도쿄 한복판에 위치한 황궁 내 궁내청 서릉부 건물. 4층짜리 건물인 서릉부 내부는 철저한 보안이 이뤄지고 있었다. 모든 소지품을 다 맡기고, 손 소독을 두 차례에 걸쳐 한 다음에야 열람실 안에 입장할 수 있다.
일본 궁내청 서릉부는 왕실의 족보와 도서·공문서 등의 관리 및 편수를 담당하고 있다. 1884년과 86년에 각각 설치된 도서료(圖書寮)와 제릉료(諸陵寮)의 직무를 이어받은 현재의 서릉부는 1949년 출범했다. 이곳에 소장된 한국 자료는 639종 4678책으로 전해진다. 약탈의 근거가 명확하다고 여겨지는 것은 120종 661책이다. 이 가운데 ‘조선총독부 기증’이란 도장이 찍힌 게 79종 269책으로 그 대다수는 조선왕실의궤다. 원래는 강원도 오대산 월정사 사고 등에 보관돼 전해졌으나 1922년 조선총독부가 일 궁내청으로 불법 반출했다. ‘제실도서’ ‘경연’의 유출 경로는 불확실하다.

이 책들은 1910년 경술국치 이후 규장각과 대한제국 제실도서관에서 고스란히 조선총독부로 넘어갔고 그중 일부가 일 궁내청에 기증 형식으로 흘러들어간 것으로 추정된다.

제실도서의 경우 개인 소장인이 찍혀 있었다. 총독부 관리들에 의해 여러 경로를 경유해 건너간 것으로 보인다. 국내에는 없는 유일본도 상당수라는 것이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박상국 한국문화유산연구원 원장은 “조선왕실 사료 반환은 반드시 이뤄내야 하지만 일 궁내청 서릉부란 협상 상대방이 있기 때문에 지나치게 감정적으로 접근하기보다 상호 존중의 정신 속에 접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역사적 가치가 더 높은 조선 관련 사료와 문화재가 일 궁내청 서릉부의 다른 곳에 숨겨져 있을 것이라는 일각의 추정도 있으나 현재로선 확인할 방법이 없다. 일본 왕실 내부에 접근하는 것이 사실상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도쿄=김현기 특파원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
글로컬 /일본2010.03.24 06:03

도쿄 한복판 일본 왕실에 ‘조선’이 갇혀 있었다 [중앙일보]

2010.03.24 03:01 입력 / 2010.03.24 05:39 수정

고려가 북송서 들여와 조선왕조도 보관해 온 『통전』 … 세조가 한글로 뜻 풀이 『주역전의구결』 확인

①왕세자책례도감의궤 조선시대 왕세자 책봉 행사가 어떻게 치러졌는가를 기술한 『왕세자책례도감의궤』. 알아볼 수 없을 정도로 훼손돼 있다.
“이럴 수가….” 열람자료를 받아 든 순간 갑자기 숨이 확 막혔다.

조선시대 왕세자 책봉 시의 행사가 어떻게 치러졌는가를 기술한 『왕세자책례도감의궤』.

일본 왕실의 도서관인 ‘궁내청 서릉(書陵)부’에서 발견한 이 의궤는 고동색 표지가 거의 다 찢겨 나가고 너덜너덜한 상태였다<사진 1>. 너무나 훼손 상태가 심했다. 이 의궤를 열람케 해준 궁내청 서릉부 직원은 “책장을 넘길 때 조심하세요”라고 신신당부하기는 했다. 하지만 자칫하다 종이가 찢겨 나가거나 바스러질 것만 같아 차마 책장을 넘기질 못했다. 훼손이 일본에 의해 이뤄졌다고는 단언하기 힘들다는 생각도 들었지만 너덜너덜해진 채 일본의 왕실도서관에서 잠자고 있는 조선의 사료를 보게 되니 만감이 교차했다.

의궤는 조선시대 국가나 왕실에서 거행한 주요 행사를 글과 그림으로 남긴 보고서 형식의 책이다. 2007년 『조선왕조실록』 등과 함께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된 조선왕실 기록문화의 정수다. 하지만 조선시대의 소중한 의궤는 우리 땅이 아닌 일본의 왕실 도서관에서 이처럼 남아 있었다. 도쿄 한복판에 위치한 둘레 5㎞의 거대한 황궁. 일왕(일본에서는 천황이라 함)이 사는 곳이다. 황궁 안에는 일왕 내외의 거처를 비롯, 일 왕실을 담당하는 행정부처인 ‘궁내청’이 있다. 그리고 그 안에 서릉부가 있다.

일 황궁 북쪽 ‘기타하네바시(北桔橋) 문’으로 궁내청에 들어간 것은 지난달 16일.

기타하네바시 문에서 출입허가증을 발부받은 뒤 걸어서 왼편으로 2~3분 들어가니 4층짜리 서릉부 건물이 나타났다. 1층 왼쪽 끝 방이 열람실이었다. 복도에 있는 사물함에 모든 소지품을 맡겨야 했다. 휴대전화나 카메라는 물론이고 볼펜·샤프·지우개도 금지였다. 신발도 슬리퍼로 갈아 신어야 했고 화장실에서 한 번, 열람실 안에서 또 한 번 손에 소독약으로 세척을 받아야 했다.

열람실에 들어가니 내부에는 4인용 테이블이 4개 놓여 있고, 서릉부 직원 4명가량이 열람자들의 일거수일투족을 관찰하고 있었다.

②경연(經筵) 고려와 조선시대 임금님의 교양도서였던 『경연』. 현재 일 궁내청 서릉부에 3종 17책이 소장돼 있으며, 하단 우측에 ‘經筵(경연)’이란 도장이 찍혀 있다(붉은색 원 안). 일 궁내청 소장도서에서 경연 직인이 확인돼 공개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左).
③통전(通典) 경연 도서 중 대표격인 『통전(通典)』. 고려시대 송나라에서 수입해 조선왕실까지 이어서 소장했던 책자로 두 왕실에서 내리 소장했던 책은 유례를 찾아보기 힘들다고 한다. 국내에도 없고 일 궁내청에 소장돼 있는 것이 유일본이다. 권말에는 고려왕조 숙종 재위 6년인 신사(辛巳)년(1101년)에 송나라에서 수입했음을 보여주는 직인 ‘高麗國十四葉辛巳歲藏書大宋建中靖國元年大遼乾通元年’이 찍혀 있었다. 중국 송나라 연호 ‘건중정국 원년’과 요나라 연호 ‘건통원년’도 1101년에 해당한다. 18년째 해외 문화재 반환 조사를 해온 박상국 한국문화유산연구원 원장은 “‘十四葉’은 14대 왕임을 뜻하는 듯하나 숙종은15대 왕이므로 뭔가착오가 있었던 듯하다”며 “이런 숫자 착오는 옛 자료에선 많이 발견된다”고 말했다. 이 직인 또한 일 궁내청을 통해 처음으로 공개되는 것이다(右).
대표적인 경연 서적인 통전은 궁내청에 20권짜리로 제본, 보관돼 있었다. 경연은 역대 임금이 신하들과 정기적으로 교양 습득을 위해 받던 교양강좌 책자다. 이 중 통전은 당(唐)나라의 재상(宰相) 두우(杜佑:735∼812)가 30여 년에 걸쳐 편찬한 제도사(制度史) 책자다. 고려 숙종 6년인 1101년에 송나라에서 수입해 조선 왕실까지 이어서 소장했던 책자다.

④주역전의구결(周易傳義口訣) 조선시대의 의학과 관습, 군의 역사 등을 소개한 제실도서(帝室圖書)의 대표격인 『주역전의구결(周易傳義口訣)』의 본문. 주역의 본문에 그 뜻을 쉽게 이해하도록 한글로 구결(口訣)을 달아놓은 책이다. ‘乾은 元코 亨코 利코 貞니라’란 문장이 보인다. 원형이정(元亨利貞)이란 봄·여름·가을·겨울의 덕을 나타내는 말로서, 세상 만물은 봄의 덕인 원(元)에 바탕하여 생겨나오며, 여름의 덕인 형(亨)으로 자라게 되고, 가을의 덕인이(利)로 결실을 거두어, 겨울의 덕인 정(貞)으로 갈무리되니 삼라만상의 생장수장이곧 하늘(乾)의 ‘원형이정’의 네 가지 덕에 말미암는다는 뜻이다.
열람실에 앉아 통전의 책갈피를 펼치니 가장 앞 부분에는 가로·세로 3.8㎝ 정사각형 직인 안에 조선의 왕실도서에 찍도록 했다는 ‘경연(經筵)’이란 글자가 선명하게 새겨져 있었다<사진 2>. 흥분을 가라 앉히며 책갈피를 넘기다 권말의 직인을 보는 순간 숨이 멎는 듯했다. 권말에는 고려 왕조(1101년 신사년) 때 건너 온 사료임을 보여주는 ‘고려국 십사엽 신사세장서 대송건중정국 원년 대요건통 원년’(高麗國十四葉辛巳歲藏書大宋建中靖國元年大遼乾通元年)’이란 직인이 찍혀 있는 것이 아닌가<사진 3>. 중국 송나라 연호 ‘건중정국 원년’과 요나라 연호 ‘건통원년’은 고려로는 숙종 재위 6년째인 서기 1101년을 뜻한다. 조선왕실의궤환수위원회 간사인 혜문 스님은 “고려와 조선의 두 왕조를 이어 소장됐던 책자라는 점에서 문화재적으로 대단한 의미가 있다”며 “일 궁내청의 사료에서 고려국의 직인이 확인됐다고 하니 놀라울 뿐”이라고 말했다. 일 궁내청의 소장 자료 목록을 조사해 온 박상국 한국문화유산연구원 원장은 “북송(北宋)으로부터 건너왔던 ‘통전’은 현재 국내는 물론 어디에도 존재가 확인되지 않은 엄청난 가치를 갖는 책자”라고 강조했다.

조선의 의학과 관습, 군의 역사 등을 소개한 귀중한 유형문화재인 ‘제실도서(帝室圖書)’도 눈에 띄었다. 1910년 경술국치 이후 규장각과 대한제국 제실도서관에 있던 제실도서들이 고스란히 조선총독부로 넘어갔고, 이 중 일부가 일 궁내청에 기증 형식으로 넘어간 것이다.

⑤역대장감박의(歷代將鑑博議) 제실도서의 하나인 『역대장감박의(歷代將鑑博議)』. 이 책은 전국시대의 손무(孫武)에서 당나라 곽숭도(郭崇韜)에 이르는 중국 역대 명장 94명에 대한 기록을 편찬한 것이다. 조선조 임금들이 교양으로 새겨두기 위해 소장하던 것이다.
먼저 대표적인 제실도서로 꼽히는 12권짜리 『주역전의구결(周易傳義口訣)』을 폈다. 책을 펴는 순간 한글이 눈에 들어왔다.

주역의 본문에 1466년 세조가 한글로 구결을 달아 놓은 책이었다<사진 4>. 일 궁내청 왕실 도서관에서 한글로 돼 있는 자료를 보게 되다니, 억장이 무너졌다. 예컨대 ‘先면 迷고 後면 得리니 主利니라’이란 표기 뒤에는 뜻을 풀이해 ‘먼저 하면 미혹하고 뒤에 하면 얻으리니 이로움을 주로 한다’는 해석이 붙어 있었다. 이 책은 임진왜란(1592~98) 때 유출됐던 것이다. 그걸 증명하듯 이 책의 각 권 제일 앞부분에 ‘제실도서지장(帝室圖書之章)’이란 붉은 색 도장이 큼지막이 찍혀 있었다.

이뿐 아니었다. 『역대장감박의(歷代將鑑博議)』란 제실도서도 서릉부에 고스란히 놓여 있었다<사진 5>. 전국시대의 손무(孫武)에서 당나라 곽숭도(郭崇韜)에 이르는 94명의 중국 역대 명장의 인품과 행적, 그들에 대한 후인의 평가를 모아 편찬한 책이었다. 조선조 임금들이 교양으로 새겨 두기 위해 소장하던 것이었다.

다음으로 눈에 뜨인 건 명성황후 『국장도감의궤』였다. 처참하게 시해돼 주검조차 찾지 못한 채 1897년 2년2개월 만에 치러진 명성황후의 국장 모습을 기록한 자료다. 안중근 의사가 이토 히로부미를 총격한 이유로 ‘명성황후 살해’를 꼽았듯 구한말 역사적으로 가장 중요한 사건과 맞물려 있는 가치 있는 사료다<사진 6>.

⑥명성황후『국장도감의궤』 일본에 의해 시해된 명성황후의 국장 모습을 기록한 『국장도감의궤』의 표지. ‘開國五百四年乙未十月(개국 504년 을미 10월)’은 명성황후가 시해된 1895년 10월을 뜻한다. ‘五臺山上(오대산상)’은 이 의궤가 오대산 사고(史庫)에 소장돼 있었음을 보여주고 있다.
자줏빛 표지에는 ‘개국 오백사년 을미 시월 일’이란 큼지막한 글씨가 눈에 띄었다. 한눈에 보기에도 명필이었다. 표지의 ‘오대산상(五臺山上)’이라고 명기된 것이 당시 소장처가 오대산 사고(史庫)였음을 보여주고 있었다. 4권으로 구성된 『국장도감의궤』의 각 권 맨 뒷장에는 ‘대정 11년(1922년) 5월 조선총독부 기증’이란 글자가 새겨진 직사격형 모양의 주인(朱印)이 찍혀 있었다<사진 7>. 조선총독부가 불법 반출한 것임을 스스로 드러낸 증거였다.

제2권에는 국장의 모습이 다양한 색채로 정교하게 묘사돼 있었다. 총을 메고 칼을 찬 병사들이 주변을 지키고, 상여 앞으론 곡(哭)을 담당하는 궁녀들이 말을 타고 지나가는 그림들이었다. 행렬의 왼쪽과 오른쪽 각각 둘씩 창과 방패를 든 방상시 4명이 그려져 있었다. 곰 가죽으로 든 붉은 색 가면을 쓰고 4개의 눈을 단 흉측한 얼굴이다. 잡귀의 위협 없이 편안히 잠드시라는 의미였다고 한다. 장례에 쓰일 가마 26가지의 각 형태와 색깔도 세밀하게 묘사돼 있었다. 당대 최고의 화원들이 일일이 손으로 그려내 그림으로 실록을 남겼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무엇보다 입체감이 대단했다. 말을 탄 중대장의 모습이나 말의 뒷모습을 그린 그림을 보는 순간 “어떻게 이렇게 정교할 수가 있나”란 감탄이 절로 나왔다<사진 8>.

⑦명성황후『국장도감의궤』의 권말에 찍혀 있는 주인(朱印) ‘大正11年5月 朝鮮總督府 寄贈(대정11년5월 조선총독부 기증)’이란 도장으로 미뤄 1922년에 이 의궤가 조선총독부에 의해 기증 형태로 일 왕실로 건너갔음을 확인할 수 있다. 왼쪽 원안은 직인 부분을 확대한 사진(左).
⑧『국장도감의궤』의 명성황후 국장 모습이 그려진 그림 국장 행렬 가운데 신하와 병사들이 큰 가마를 호위하며 걸어가는 장면. 당시 행렬엔 26대의 가마가 사용됐고 2035명이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의궤는 여러 권을 만들어 분산 보관한다. 국내엔 서울대 규장각에 다섯 질이 남아 있다(右).
또 3권으로 이뤄진 명성황후 민씨의 빈·혼전 의궤를 내용으로 하는 『빈전혼전(殯殿魂殿)도감의궤』는 제사상에서 약과나 떡, 실과 향초의 위치, 그리고 단상의 구도를 정교하게 묘사해 놓고 있었다. “대단하다”란 찬사가 절로 나왔다. 하지만 4시간 동안의 열람을 마치고 자료를 다시 일 왕실 도서관에 반납해야 하는 기분은 착잡하기만 했다.

도쿄=김현기 특파원

◆의궤=왕비·세자 등의 책봉이나 책례·결혼 등 각종 비슷한 의례(儀禮)가 되풀이됐던 조선 왕실에서 의례의 본보기를 만들고 후대에 전하기 위해 체계적으로 정리한 기록 문건이다. 세밀한 시행절차를 상세한 천연색 그림을 통해 설명하고 있으며 행사에 들어간 물적·인적 자원까지 상세히 기록하고 있다. 각종 국가 의식(儀式)의 모습을 이해하는 길잡이로서 사료가치가 대단히 높다.

◆제실도서=조선의 의학과 관습, 군의 역사 등을 소개한 유형문화재다. 규장각과 대한제국 제실도서관에 보관돼 있다 조선총독부 관리들에 의해 상당수가 일본 왕실로 흘러들어간 것으로 추정된다. 국내에는 남아 있지 않는 유일본들의 상당수가 일 궁내청에 있다.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