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성장정체 기로에선 포털'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04.18 성장정체 기로에선 포털, 합종연횡으로 돌파 (4)

성장정체 기로에선 포털, 합종연횡으로 돌파
모바일·SNS 차세대 시장 주도권 다툼

입력 : 2011.04.18, 월 18:18 댓글 (0) 추천 (0)
트위터 전송 미투데이 전송 페이스북 전송 싸이월드공감 링크나우 전송 RSS구독 이메일 전송 인쇄하기

클라우드의 힘, 지금 확인하세요 구입찬스! 대명리조트 부담없는 회원권 나왔다?
[김영리기자] 포털업계가 격변에 휩싸였다. 어제의 적이 오늘의
동지가 되기도 하는 등 합종연횡이 잇따르고 있다. 네이버와 다음은
 모바일 검색시장 주도권 확보를 위해 구글을 공정위에 신고하고
다음과 네이트는 업계 1위 네이버의 독주를 막기 위해 협공에 나섰다.

업계에선 이 같은 포털업계의 움직임을 성장정체의 기로에 놓인
상황에서 모바일, 소셜네트워크(SNS) 등 차세대 시장의 기득권을
차지하기 위한 생존경쟁으로 보고 있다.

◆ NHN·다음, 모바일 시장만큼은…

국내 포털시장에서 수년간 독주를 해온 NHN은 여전히 뛰어난 실적을
보이고 있지만 내부적으로는 성장 정체에 고심하고 있다. 다음 역시
블루오션으로 떠오른 모바일 시장에서만큼은 주도권을 빼앗길 수
없다는 입장이다.

NHN은 지난해 사상 최대 매출을 거뒀지만 분기 성장률은 4%에
그쳤다. 수익성을 나타내는 영업이익은 2% 증가하는 데 머물렀다.

이에 NHN은 올해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일본 검색시장 공략과
모바일 시장 확대, 검색광고 독자 사업 진행 등을 통한 수익성 확대를
노렸다.

그러나 천재지변인 일본 지진이 발생해 일본 검색시장 확대 계획은
 당분간 유보됐고 모바일 시장과 검색 광고 시장에서는 만만치 않은
상대로부터 추격을 당하고 있다.

NHN은 모바일 시장 영향력 확대를 위해 모바일 메신저인 네이버톡을
내놨지만 이용자들의 관심을 끌지 못하고 있다. 또 SNS 강화를 위해
‘소셜허브’를 표방하며 내놓은 ‘네이버me’도 자사 콘텐츠로만 구성돼
 경쟁력이 떨어진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소셜게임 플랫폼 ‘소셜앱스’
역시 아직까지 활성화되지 않고 있다.

다음 역시 올해 모바일 광고 플랫폼 ‘아담’을 내세워 모바일 비즈니스
 구축에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NHN은 모바일 검색분야에서는 55%의 점유율을 차지하며 1위를
유지하고 있지만 구글이 안드로이드 운영체제를 기반으로 검색
점유율을 16%까지 끌어올려 네이버를 뒤쫓고 있는 상황이다. 다음의
검색점유율은 구글에 밀려 3위에 그치고 있다.

모바일 검색시장 점유율은 곧 모바일 광고 수익과 연계된다. 지난해
국내 모바일광고 시장 규모는 3천억 원정도로 추산되며 내년에는
5천억 원까지 성장할 전망이다.

이 때문에 업계에선 NHN과 다음이 모바일 시장의 주도권을 빼앗기지
 않기 위해 구글이 부당행위를 통해 모바일 검색 시장에서 경쟁사의
공정경쟁 기회를 박탈하고 있다며 공정위 신고까지 이른 것으로 보고
 있다.

송경재 경희대 교수는 "사실 여부는 공정위에서 판단할 몫이지만
구글이 구글폰 만들듯 국내 포털사업자들도 네이버폰, 다음폰을
만들 수 있다는 발상의 전환이 필요하다"며 "모바일 플랫폼을 둘러싼
 논란의 핵심은 결국 차세대 시장의 표준 내지는 주도권을 장악하기
 위한 비즈니스 게임"이라고 말했다.

◆ 다음·SK컴즈, 검색광고·SNS 시너지 효과

다음과 SK컴즈 역시 1위 네이버 타도를 위해 검색광고, 핵심서비스
연동 등 전 방위적인 분야에서 손을 잡았다. 검색 시장의 70%를
차지하고 있는 네이버에 대항하기 위해선 연합전선을 구축하는 게
합리적이라는 판단에서다.

NHN이 올해부터 독자적으로 검색광고 사업을 진행함에 따라 다음과
 SK컴즈는 광고주 유치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광고주들 입장에서는 NHN이 독자 플랫폼을 구축하면서 노출률이 가장 높은 네이버에
광고를 집행할 수밖에 없었기 때문이다.



다음과 SK컴즈의 제휴로 양사의 검색 점유율을 합치면 30%에 이르게
된다. 게다가 다음은 지난해부터 야후와 광고 협력을 맺고 있어
광고주들은 한 회사와 계약을 맺어도 최대 3개 포털에 광고를 노출시
킬 수 있게 됐다.

특히 다음과 SK컴즈는 서비스 제휴까지 맺어 각자의 강점을 공유함
으로써 이용자들을 끌어 모은다는 심산이다.

다음과 네이트의 각종 핵심 서비스들이 연동됨에 따라 이용자들은
따로 로그인하지 않아도 아고라, 싸이월드 등 두 회사의 서비스를
한 번에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업계 관계자는 "다음과 SK컴즈의 연합전선 구축을 통해 상당한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보인다"며 "1위를 견제하는 차원보다
개방을 통해 이용자들의 선택권을 넓혀주는 데 더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김영리기자 miracle@inews24.com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