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연기, 세종시의 문화관광 수요 대응에주력

    기사등록 일시 [2012-01-31 13:36:11]

【연기=뉴시스】노왕섭 기자 = 연기군(군수 유한식) 행정중심복합도시인 세종특별자치시 출범을 앞두고 세종시 대전시 등의 문화관광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다양한 문화관광 콘텐츠를 넓혀가고 있다.

31
군에 따르면 세종시가 연기군이라는 역사적 문화적 정체성과 전통을 세우기 위해 세종시 개발사업에 의해 사라질 위기에 있는 연기군의 고유한 역사와 문화 보존, 주변 대도시와 연계된 관광자원 개발에 역점을 둔다는 계획이다.

지난해 12 폐교된 금사초등학교에 사업비 124000만원을 들여 민속박물관으로 리모델링하여 완공한 연기민속박물관은 오는 5 개관을 앞두고 유물진열 등록관리 작업이 마무리 중에 있다.

문화재 정비 사업비도 대폭 확대됐다. 연화사 대웅전 정비 사업비 22400만원을 비롯해 연기향교 명륜당 보수 12000만원 12 전통문화 유적 보수·정비에 52400만원의 사업비가 투입된다.

세종시 편입지역의 관광거점지로 조성중인 고복저수지 생태공원사업은 올해 184600만원을 들여 수변관찰로와 연꽃식물원이 조성된다.

, 총사업비 59억원이 소요되는 동림권역 농촌마을개발사업에는 스포츠클라이밍, 등산로, 지압산책로에 이어 올해에는 111000만원이 투입돼 커뮤니티센터와 다목적광장이 조성되며, 조천생태하천사업에는 30억원을 들여 인공섬과 연꽃단지, 데크 등을 조성하게 된다.

기존에 조성되어 있는 삼기효소마을 농촌체험마을 4곳에 대하여는 마을역량강화사업에 주력하여 도시민에게 농촌의 다양한 체험활동과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도시민과의 교류활동을 통해 지역활성화를 도모한다는 계획이다.

관계자는연기군은 그동안 문화관광이 활성화되지 못하는 측면이 있었다.”세종시 출범에 따른 새롭게 변화하고 있는 문화관광 패턴에 대응하기 위해 지역의 문화자산, 환경자산을 최대 이용하는 사업발굴에 역점을 두고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nws5700@newsis.com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
뉴스/세미나/2010.07.12 14:20

세종시에 9부2처2청 35개 기관 이전

연합뉴스 | 입력 2010.07.12 14:01 | 수정 2010.07.12 14:12

2014년까지 완료…내달 중 이전 변경 고시

특임장관실,방위사업청 등은 공청회 통해 결정

(서울=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세종시 이전 대상 기관이 기존 12부4처2청 49개 기관에서 9부2처2청 35개 기관으로 조정된다.

이들 기관의 이전은 당초 예정된 2014년까지 완료되며, 특임장관실과 방위사업청 등 정부 고시 후 신설된 기관은 공청회 등을 통해 옮길지가 결정된다.

맹형규 행정안전부 장관은 12일 오후 브리핑을 통해 "원래 목표대로 2014년까지 세종시에 정부 기관을 이전하기로 하고 내달 중 이전계획 변경고시를 내 단계적으로 부처 이전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2005년 10월 12부4처2청 49개 기관을 옮기는 내용의 세종시 정부 기관 이전 계획을 발표했으나 2008년 2월 정부조직개편으로 중앙부처가 18부4처8청에서 15부2처18청으로 줄고 일부 기관은 명칭이 변경돼 이전 기관이 조정됐다.

행안부는 기관이 통폐합됐으면 주된 기관을 기준으로, 소속이 변경됐으면 주무 부처를 기준으로 이전 여부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먼저 2012년 국무총리실과 조세심판원이 내려가고 기획재정부와 공정거래위원회, 국토해양부, 환경부, 농림수산식품부, 복권위원회, 중앙토지수용위원회, 항공ㆍ철도사고조사위원회, 중앙해양안전심판원, 중앙환경분쟁조정위원회 등이 2차로 이전한다.

2013년에는 교육과학기술부, 문화체육관광부, 지식경제부, 보건복지부, 고용노동부, 국가보훈처, 교원소청심사위원회, 해외문화홍보원, 경제자유구역기획단, 지역특화발전특구기획단, 무역위원회, 전기위원회, 광업등록사무소, 중앙노동위원회, 최저임금위원회, 산업재해보상보험재심사위원회, 보훈심사위원회 등이 내려간다.

2014년에는 법제처와 국민권익위원회, 국세청, 소방방재청, 한국정책방송원, 우정사업본부가 마지막으로 이동한다.

2005년 10월 이전계획 고시 이후 신설된 특임장관실과 방위사업청 등 기관은 공청회와 관계기관 협의 등 충분한 의견 수렴 절차를 거쳐 이전이 결정된다.

특임장관실이 정부조직법상 대통령의 지시를 받아 당정협의 등 업무를 수행한다는 점과 방위사업청은 외교ㆍ안보 부처를 옮기지 않기로 한 고시의 원칙 때문에 이들 기관을 이전 대상에서 빼야 한다는 것이 정부 입장이라고 행안부가 설명했다.

행안부는 이런 내용을 정리해 내달 중 '중앙행정기관 등 이전계획'을 변경 고시할 계획이다.

그동안 지연됐던 정부청사 건립 공사도 입찰과 계약 등 행정절차를 서둘러 공사 기간을 최대한 단축할 방침이다.

맹형규 장관은 "세종시 수정안이 부결된 만큼 계획대로 행정 절차를 서두르고 공기를 줄여 당초 계획대로 2014년까지 정부 기관을 차질 없이 세종시에 입주시키겠다"고 말했다.

banana@yna.co.kr

(끝)

< 뉴스의 새 시대, 연합뉴스 Live >

<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

< 포토 매거진 >

<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