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콘텐츠/클라우드2011.03.09 17:28

아이폰 경쟁하는 KT "일본 소프트뱅크를 연구하라"

KT硏 `소프트뱅크, 넥스트 아이폰 성장전략` 보고서
"소프트뱅크 아이폰 도입 후 혁신 본받아야"

이데일리 | 양효석 | 입력 2011.03.09 15:31

[이데일리 양효석 기자] 경쟁사인 SK텔레콤이 아이폰 판매를 시작하면서 그동안 아이폰 독점효과를 톡톡히 봤던 KT가 또 다른 차별화 전략 찾기에 나섰다.

그 일환으로 KT는 일본 이동통신사업자 소프트뱅크의 사례를 연구 중이다. 벤치마킹할 사업전략이 소프트뱅크에 많다는 분석이다.

KT(030200) 산하 KT경영경제연구소는 9일 `2011, 소프트뱅크의 넥스트 아이폰 성장전략` 보고서를 내고 "아이폰 도입으로 가시적인 성공을 거둔 소프트뱅크는 여기에 안주하지 않고 신(新) 30년 비전을 선언했다"면서 "소프트뱅크의 혁신 사례는 차기 성장전략을 고민중인 사업자에게 좋은 시사점을 던져준다"고 밝혔다.

연구소에 따르면, 일본내 3위 통신사업자였던 소프트뱅크는 2008년초 아이폰 도입후 2위 KDDI를 압박할 정도로 성장했다.

소프트뱅크 주가는 아이폰 도입전 주당 2000엔대에서 2011년 2월 현재 3230엔을 기록중이다. 2008년 매출 2조6000억엔, 영업이익 3591억엔에서 2010년 매출 3조엔, 영업이익 6000억엔으로 증가했다. 네트워크 품질 3위라는 낙인을 단숨에 극복한 것.

하지만 소프트뱅크는 이같은 아이폰 효과에 만족하지 않고 미래도약을 위해 새로운 비전을 발표하면서 혁신에 나섰다. 소프트뱅크는 스마트폰, 온라인방송, 스마트패드, 글로벌전략을 통해 미래 먹거리를 창출하겠다고 선언했다.

연구소는 "소프트뱅크의 혁신 사례는 넥스트(Next) 성장전략을 고민중인 사업자들에게 좋은 시사점을 던져주고 있다"면서 "경쟁사 보다 빠른 혁신, 영업마인드 재정비, 글로벌적 사고로 서비스 제공은 본받을 만하다"고 평가했다.

실제로 KT 사업전략은 소프트뱅크와 유사한 점이 많다.

소프트뱅크는 2008년 7월 일본내 최초로 아이폰 판매를 시작했고, KT도 2009년 11월 국내 최초로 아이폰을 판매했다.

소프트뱅크는 혁신전략 일환으로 단말금액의 요금내 할인을 도입해 아이폰 판매성장을 도왔고, 마지막 신규창출시장이라 불린 기업시장을 공략했다. KT도 마찬가지였다. 영업측면에서도 소프트뱅크는 사내경쟁을 유도해 영업조직을 강화했고, KT도 본사 스텝인력의 현장배치를 통해 영업력을 높이려 시도했다.

최근 소프트뱅크는 중국 투자비중을 늘리면서 글로벌전략을 구사중이며, 아이폰 중심의 스마트폰 전략방향에 변함없으나 점차 안드로이드폰 비중을 늘리고 있다. 또 경쟁사 대비 열악한 고객서비스 개선을 위해 노력중이다.

KT도 중국 차이나모바일과 협력 체제를 구축중이며, 올해 경영목표를 `고객만족`으로 세울 만큼 고객서비스 개선에 열중이다.

통신업계 관계자는 "국내 이동통신 2위 사업자인 KT는 3세대 이동통신 네트워크(WCDMA) 도입시절부터 최근 아이폰 판매까지 새로운 전략을 먼저 구사하려 노력중"이라면서 "일본내 3위 사업자인 소프트뱅크와 흡사한 점이 많다"고 평가했다.

▶ 찌라시는 가라!.. 스마트브리프 하루 두번 무료로 만나보세요.
▶ 이데일리ON, 문자로 시세,추천,진단,상담정보 - #2200
▶ 이데일리 모바일 - 실시간 해외지수/SMS < 3993+show/nate/ez-i >
▶ 가장 빠른 글로벌 경제뉴스ㆍ금융정보 터미널, 이데일리 MARKETPOINT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안방에서 만나는 가장 빠른 경제뉴스ㆍ돈이 되는 재테크정보 - 이데일리TV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
글로컬 /일본2010.04.26 21:09
아이폰, 일본서도 `인기폭발`

1년간 판매량 169만대… 스마트폰 시장 72% 차지

이지성 기자 ezscape@dt.co.kr | 입력: 2010-04-25 20:44 | 수정: 2010-04-26 10:08

일본 스마트폰 시장에서 아이폰 점유율이 72%에 달한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블룸버그통신은 일본 시장조사업체 MM리서치인스티튜트의 보고서를 인용, 지난해 4월부터 올 3월까지 일본 아이폰 판매량이 169만대로 일본 스마트폰 시장에서 72%의 점유율을 기록했다고 25일 밝혔다. 2위는 대만 스마트폰 전문업체 HTC(11%)가 기록했으며 도시바가 6.8%로 3위로 뒤를 이었다. 4위와 5위는 림과 소니에릭슨이 차지했으며 삼성전자는 6위를 기록했다.

현재 일본 시장에서 아이폰은 일본 3위 이동통신사 소프트뱅크가 독점 공급하고 있다. 앞서 티모시 쿡 애플 최고운영책임자(COO)는 실적 발표를 통해 올 1분기(1월∼3월) 일본 시장에서 아이폰 판매량이 183% 증가했다고 밝힌 바 있다.

일본 전체 휴대폰 시장에서는 샤프가 26.2%의 점유율로 1위를 기록했다. 파나소닉(15.1%)과 후지쯔(15)는 2위와 3위를 기록했으며 NEC(10.5%), 교세라(6.1%), 소니에릭슨(5.5%)이 뒤를 이었다.

아이폰이 폭발적인 인기를 구가하면서 일본 시장 스마트폰 판매량은 전년보다 2배 가까이 늘어난 234만대를 기록했다. 반면 일본휴대폰(피처폰)은 4% 감소한 3440만대에 머물렀다. 보고서는 올해 전체 일본 휴대폰 판매량이 줄어들 것으로 전망하면서 스마트폰 판매량은 300만대를 넘어설 것으로 전망했다.

이지성기자 ezscape@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