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함부르크, 손흥민 키우기 프로젝트 가동

스포츠조선 | 입력 2010.10.31 15:19 | 수정 2010.10.31 16:48



독일 분데스리가의 명문 클럽이 18세 아시아 유망주 키우기에 열을 올리고 있다.

손흥민이 주인공이다. 분데스리가 리그 우승 6회, 유로피언 컵(현 유럽챔피언스리그) 우승 1회에 빛나는명가 함부르크 SV가 손흥민의 등장에 흥분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구단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부상 경과를 실시간으로 전하는가 하면, 아르민 베 감독은 구단 행사에서 "손흥민에 반했다"고 말할 정도다. 그야말로 '손흥민 열풍'이다.

손흥민은 2008년 7월 동북고를 자퇴, 대한축구협회의 우수선수 국외 유학 프로그램에 따라 함부르크 유소년 팀으로 축구 유학을 떠났다. 그리고 올 시즌 팀과 정식 프로계약을 체결하며 성공시대를 예고했다. 공격형 미드필더뿐 아니라 측면까지 소화할 수 있는 다재다능함, 빠른 스피드와 폭발적인 드리블, 양발을 자유자재로 사용하는 능력을 높이 평가받은 것이다.

지난달 27일(이하 한국시각) 발목 부상에서 돌아온 손흥민은 2010~2011시즌 DFB포칼(FA컵) 프랑크푸르트전(2대5 패) 후반 17분 교체 출전했다. 독일 무대 공식 데뷔전이었다. 그리고 3일 뒤 놀라운 일이 벌어졌다. 지난달 30일 분데스리가 10라운드 쾰른과의 원정 경기(2대3 패)에서 선발 명단에 당당히 이름을 올린 것이다.

네덜란드 특급 골잡이 뤼트 판니스텔로이가 부상을 당했다고는 하나 부상에서 갓 회복한 10대 유망주의 선발 출전을 예상한 이는 거의 없었다. 그러나 함부르크의 의견은 달랐다. 프리 시즌에 보여준 그의 활약(9경기 9골)만으로 검증이 끝났다고 판단한 것이다.

손흥민은 리그 데뷔전부터 선발출전해 팀이 뒤지고 있는 상황에서도 교체되지 않고 풀타임을 뛰었다. 그만큼 함부르크의 손흥민에 대한 기대와 신뢰는 컸다.

구단의 기대는 경기장 밖에서도 확인할 수 있었다. 함부르크는 쇄도하는 인터뷰 문의를 단호히 거절했다. 인터뷰 불가 방침을 내렸다. 언론의 지나친 관심으로부터 보호해 함부르크, 나아가 리그를 대표하는 스타로 키우겠다는 의도였다. 이 때문에 언론들은 유창한 독일어를 구사하는 손흥민으로부터 "지금은 아무 말도 할 수 없다"는 대답밖에 듣지 못했다.

한편 구단은 벌써부터 '제2의 손흥민 찾기'에 열을 올리고 있다. 최근 소네르 우이살 함부르크 유소년 감독이 한국을 방문, 고등부 경기와 FC서울의 경기, 한-일전을 관전하고 돌아갔다. 그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기량이 뛰어난 선수들이 많았다. 이들의 성장 과정을 계속 주시할 것이다. 손흥민의 발자취를 잇는 선수가 나올 수도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손흥민은 리그 데뷔전에서 골키퍼를 제치고 침착하게 차넣은 데뷔골과 수준 높은 경기력으로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비록 패했지만 모든 스포트라이트는 손흥민에게 쏟아졌다. 함부르크의 손흥민 키우기 프로젝트는 이렇게 성공적으로 첫발을 내디뎠다.
김진수 기자 ajaxforce@sportschosun.com
-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

함부르크 SV 감독, “손흥민, 칭찬을 멈출 수 없는 선수”

스포탈코리아 | 서호정 | 입력 2010.08.02 12:18 | 수정 2010.08.02 12:20

[스포탈코리아] 서호정 기자= 프리시즌 친선전에서 8호 골을 터트리며 국내와 독일 현지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는 함부르크 SV의 손흥민(18)을 향한 팀 내의 기대가 연일 높아지고 있다. 세계적인 공격수 뤼트 판 니스텔로이가 멘토를 자처한 데다 손흥민을 1군에 적극 기용하고 있는 아르민 베 감독도 찬사를 거듭하고 있다.

↑ 판 니스텔로이와 하이파이브를 나누는 손흥민 ⓒ함부르크SV

손흥민은 1일(이하 현지시간 기준) 독일 겔젠키르헨의 벨틴스 아레나에서 열린 FC 쾰른과의 리가 토탈!컵 3/4위 결정전에서 팀의 세 번째 골을 넣으며 3-0 승리에 기여했다. 후반(참고-리가 토탈!컵은 전후반 각 30분씩 진행) 시작과 함께 피트로이파를 대신해 투입된 손흥민은 경기 종료 5분을 남겨 놓은 상황에서 승리에 쐐기를 박는 팀의 세 번째 골을 기록했다.

하프라인 부근에서 패스를 받은 손흥민은 오른발 터치로 드리블하며 왼쪽 측면에서 아크 정면까지 20여 미터를 파고든 뒤 수비수 둘 사이에서 낮게 깔리는 오른발 슈팅을 날려 쾰른의 골망을 흔들었다. 이날 골로 손흥민은 프리시즌에서 8호 골을 맛보며 선제골을 기록한 판 니스텔로이와 함께 팀 내 최다 득점으로 어깨를 나란히 했다.

손흥민이 멋진 슛으로 골을 터트리자 중계 카메라는 벤치에서 만족스러운 미소를 짓는 아르민 베 감독을 보여주기도 했다. 지난 5월 함부르크에 부임한 뒤 손흥민을 1군으로 끌어올린 베 감독은 18세에 불과한 동양인 소년에게 높은 신뢰를 보내고 있다. 지난 7월 초 "손흥민을 처음 보자마자 반했었다"고 말했던 베 감독은 최근 독일 주요 매치인 '블리트'와의 인터뷰에서도 다시 한번 칭찬을 보냈다.

"손흥민은 이제 18세에 불과하지만 내게 많은 즐거움을 주는 선수다"고 입을 연 베 감독은 "그에 대한 칭찬을 멈출 수가 없다. 보고 있는 것만으로 즐겁다"며 함부르크 구단 전체가 기대를 거는 유망주의 성장에 흐뭇함을 표시했다. 특히 베 감독은 "판 니스텔로이가 어린 선수를 챙겨주는 것도 감독 입장에서 보기 좋다"며 손흥민에게 여러 조언을 해주는 등 멘토로 나선 팀의 간판 공격수 판 니스텔로이의 역할에도 박수를 보냈다.

올 여름 하이코 베스터만과 고이코 카카르를 영입하며 전력을 보강, 챔피언스리그 출전권 획득을 노리는 함부르크는 오는 4일 프리미어리그 챔피언 첼시를 상대로 프리시즌 친선전 일정을 이어간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의 커뮤니티 실드를 앞두고 함부르크와 최종 스파링을 갖는 첼시를 상대로 손흥민의 슛이 다시 한번 불을 뿜을 지에 관심이 모이고 있다.

사진 출처=함부르크 SV 공식 홈페이지

깊이가 다른 축구전문 뉴스 스포탈 코리아(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