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통합학술대회 왜 송도서 열렸나
아시아시대 네트워크 중심지 부상
기사입력 2010.08.17 17:25:08 트위터 미투데이 블로그 스크랩

한국경영학회는 올해 통합학술대회 주제를 `아시아의 도시경쟁력과 기업경쟁력`으로 결정하면서 개최지로 인천 송도를 선택했다. 송도가 아시아 시대의 네트워크 허브로서 핵심적인 역할을 담당해야 한다는 문제의식 때문이다.

학계는 송도가 21세기 도시 모델의 표본으로 자리 잡을 수 있는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다. 2003년 8월 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된 송도국제도시는 국제업무와 지식기반산업 등 첨단산업의 중심지로 개발되고 있다. 인천국제공항과 근접한 데다 새롭게 인천대로가 개통돼 수도권 산업단지의 핵으로서 위상을 강화하고 있다.

통합학술대회 참가자들과 가족은 18일 송도국제도시 곳곳을 돌아보는 프로그램을 통해 송도의 현재와 미래를 살펴보는 시간을 갖는다. 인천의 명물로 떠오른 차이나타운을 방문해 국제도시로 변모하고 있는 모습을 접하고, 세계 최고의 공항으로 자리매김한 인천공항을 방문해 경쟁력의 비밀을 찾아볼 계획이다.

이번 학술대회가 열린 송도컨벤시아는 2008년 10월 개장했으며 개발 단계부터 국제도시에 어울리는 최고의 시설로 설계된 컨벤션센터다. 세계적인 디자인회사 KPF가 설계한 건물 외관은 한국 능선의 미를 형상화했다.

내부적으로는 최첨단 유비쿼터스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 뛰어난 접근성과 다양한 비즈니스 연계를 통해 아시아 컨벤션의 중심으로 주목받고 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
칼럼, 인터뷰/명사2010.08.18 02:42

송영길 인천시장 "트라이포트 갖춘 송도 맨해튼처럼 키울것"
기사입력 2010.08.17 21:38:12 트위터 미투데이 블로그 스크랩

"에어포트(인천공항), 시포트(항만), 텔레포트(정보화)의 트라이포트를 갖추고 있는 송도를 미국의 맨해튼과 일본의 요코하마, 중국의 상하이처럼 경제중심도시로 만들겠다." 송영길 인천시장은 17일 저녁 통합학술대회 만찬에 참석해 인천 송도를 동북아 경제의 중심지로 성장시키겠다는 비전을 밝혔다.

송 시장은 "글로벌 경제위기 이후 지방정부의 부채가 늘고 부동산 시장의 침체가 길어질 가능성이 존재하지만 송도의 경쟁력이 사라지는 것은 아니다"라며 "과거 덩샤오핑이 톈진과 선전 등 수부 연안도시를 선택해 집중적으로 개발해 중원의 기적을 건설했던 것처럼 송도가 동북아 시대의 중심으로 발전할 수 있을 것이다"고 강조했다.

송 시장은 "2003년 제가 국회 재경위에 있을 때 송도가 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됐다"며 "이후 경제자유구역이 무려 여섯 곳이나 지정됐지만 선택과 집중을 통해 송도의 성공을 확실히 만들어 나가야 한다"고 역설했다. 그는 또 "이 지역의 생태환경을 강화해 기업과 도시의 경쟁력을 업그레이드시키고 지적 인프라스트럭처도 강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전용욱 한국경영학회 회장 역시 송도의 가능성에 대해 높이 평가했다.

전 회장은 "이번 통합경영학회 개최지로 송도를 결정한 이유는 우리나라의 혁신이 이뤄지고 있는 현장을 직접 체험하고자 했던 것"이라며 "송도의 변신은 현재진행형이며 향후 3~5년 사이에 커다란 성과를 거둘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현재 송도는 국제업무와 지식기반산업 등 첨단산업의 중심지로 개발 중이다. 인천공항과 근접하고 새롭게 개통된 인천대로를 통해 수도권 산업단지의 핵으로서 위상을 강화하고 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
서비스/C-IP2010.08.12 07:47

송도에 디지털 엔터테인먼트센터 건립
시, 日오릭스와 투자계약
데스크승인 2010.08.12   지면보기 김명호 | boq79@kyeongin.com  
[경인일보=김명호기자]인천 송도에 애니메이션이나 e-스포츠 등 엔터테인먼트 콘텐츠를 제작하고
수출·지원하는 송도 디지털엔터테인먼트센터(송도 DEC)가 건립된다.

인천시는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거 이치로를 배출일본 오릭스(ORIX), SBS콘텐츠 허브와
 송도 DEC 건립을 위한 투자계약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1964년 설립된 오릭스는 야구단과 컴퓨터, 자동차 리스회사 등 187개 자회사를 보유하고 있으며 전 세계
 25개국에 289개 지점을 보유한 글로벌 기업이다. 오릭스는 이번 송도 DEC 사업을 위해 SBS콘텐츠
허브와 합작법인 (주)글로벌디앤이를 공동 출자해 설립했다.

송도지식정보단지내 복합영상미디어클러스터 일환으로 추진되는 송도 DEC는 송도 4공구
 1만2천500㎡에 지상 20층 규모로 건립된다.

이 건물에는 콘텐츠 홍보관과 체험관, 상설 비즈니스 센터, e-스포츠 이벤트관 등이 들어설
예정이다.

송도 DEC의 건립 자금은 외국인 직접투자 방식(FDI)으로 2천500만달러, 산업은행으로부터 받은
300억원의 PF투자로 마련됐다.
 

경인일보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