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스마트폰과 IT혁명'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0.04.22 이석채 KT 회장의 `스마트폰 예찬론`
  2. 2010.04.22 KT 이석채 "쇼옴니아는 홍길동" 삼성에 불만
뉴스/세미나/2010.04.22 12:16

 

이데일리 | 유용무 | 입력 2010.04.22 10:21 | 수정 2010.04.22 11:04

- "스마트폰이 세상을 바꿨다"

[이데일리 유용무 기자] "스마트폰이 세상을 바꿨다."
이석채 KT(030200) 회장 (사진) 이 스마트폰에 대한 예찬론을 펼쳐 눈길을 끌었다.
이 회장은 22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인터콘티넨탈호텔에서 열린 한국무역협회(KITA) 최고경영자 조찬회에 `스마트폰과 IT혁명`란 주제로 강연을 했다.



그는 이날 강연에서 "세상이 과거와는 많이 바뀌었다"며 "그 중심엔 스마트폰이 자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일자리 창출은 물론, 기업의 업무수행에 있어서의 혁신 모두 스마트폰 효과란 게 그의 설명이다.

이 회장은 자사가 유통 판매하는 `애플 아이폰`에 대한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특히 "어떤 휴대폰을 팔아도 아이폰 만큼 수익을 내는 휴대폰은 없다"고 했다.

그는 "아이폰은 세상을 뒤흔들었다"며 "여타 스마트폰과는 달리 비지니스모델의 혁신을 일으켰다"고 평가했다. 특히 "애플리케이션에 있어선 다른 스마트폰은 상대가 안된다"고 치켜세웠다.

아이폰 도입과 관련한 오해에 대해선 사고의 전환을 주문했다. 이석채 회장은 "아이폰이 도입되자, 쓰기 불편하다. 비싸다. 안드로이드 방식이 좋다 등의 이야기들이 나온다"며 "이는 스마트폰 시대에 대한 이해를 잘 못하고 있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중요한 건 원가가 아니라 제공되는 벨류(가치)"라고 했다. 이어 "스마트폰은 콘텐츠 확보가 키(Key)며, 그 콘텐츠가 사용자에게 얼마나 도움이 되고, 만족하는지가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보조금 문제에 대해선 "아이폰이 보조금을 과다하게 지급한다는 논란이 있는데, 이는 우리사회가 보조금 지급에 익숙한 상황에서 생긴 오해인 것 같다"며 "아이폰은 보조금 지급이 없다"고 일축했다.

그는 이날 강연에서 현 정부에 대한 감사의 뜻도 밝혔다. 이 회장은 "위피 제약, KTF와의 합병, 아이폰 도입 등 과거 정권에서 불가능했던 일들을 이번 정권에서 모두 해결해줬다"고 했다.

특히 "KTF와의 합병은 지난 정권에서 5년간 묶여 있던 건데, 해결해줘 아이폰 도입과 성공으로 이어지는 발판이 됐다"고 말했다.

이석채 회장은 아울러 자사가 주축이 돼 만든 `Wholesale App Community(WAC)`의 중요성도 언급했다.

그는 "애플과 구글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통신회사의 고객을 하나로 묶는 슈퍼앱스토어(WAC)가 필요하다"며 "현재 각 통신사에서 적용이 가능하도록 미들웨어 개발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석채 KT 회장은 최근 소원한 관계에 있는 삼성전자를 의식한 듯 "비즈니스에서는 영원한 적도 친구도 없다"며 "감정을 가지고 기업활동을 해서는 안된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 관련기사 ◀
☞무선인터넷 활성화에 1.5조 투입한다
☞KT "인터넷+집전화+TV가 4만2000원"
☞KT, 구글과 `모바일광고 제휴`
▶ 이데일리ON, 문자로 시세,추천,진단,상담정보 - #2200
▶ 이데일리 모바일 - 실시간 해외지수/SMS < 3993+show/nate/ez-i >
▶ 가장 빠른 글로벌 경제뉴스ㆍ금융정보 터미널, 이데일리 MARKETPOINT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안방에서 만나는 가장 빠른 경제뉴스ㆍ돈이 되는 재테크정보 - 이데일리TV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
뉴스/세미나/2010.04.22 12:01

KT 이석채 "쇼옴니아는 홍길동" 삼성에 불만

머니투데이 | 이학렬 기자 | 입력 2010.04.22 09:36 | 수정 2010.04.22 09:44 |

 

[머니투데이 이학렬기자]["감정을 가지고 비즈니스하면 안돼…게임등급 논란 해결 촉구"]

이석채 KT 회장이 우회적으로 삼성전자에 대한 아쉬움을 토로했다.

이 회장은 22일 서울 강남 코엑스 인터콘티넨탈호텔에서 열린 '무역협회(KITA) 최고경영자 조찬회'에서 '스마트폰과 IT혁명'이라는 주제 강연에서 "쇼옴니아는 홍길동이어서 아버지(삼성전자)를 아버지로 부르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쇼옴니아는 3W(광대역부호분할다중접속(WCDMA), 와이파이(무선랜), 와이브로)를 모두 이용할 수 있는데 삼성은 작게 광고했다"며 "대신 SK텔레콤과 연합해 옴니아2만 팔았다"고 덧붙였다.

이 회장은 "비즈니스에서는 영원한 적도 친구도 없다"며 "감정을 가지고 해서는 안된다"고 밝혔다.

이는 삼성전자가 주력 단말기를 SK텔레콤에게 우선적으로 주는 등 상대적으로 우대하는 것에 대한 불만을 우회적으로 토로한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로 KT는 아이폰을 도입하면서 삼성전자로부터 단말기 조달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회장은 게임등급심의 관련해 "위피를 없앤 정부가 아직 게임등급심의 논란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며 빠른 해결을 촉구했다.

이 회장은 "스마트폰에서는 원가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제공해주는 가치가 중요하다"며 "절대로 복사할 수 없는 것이 콘텐츠"라고 말했다. 아이폰의 강점이 다양한 애플리케이션이라는 의미로 풀이된다.

보조금 관련해서도 "아이폰은 보조금이 없다"고 전제한 뒤 "9만5000원짜리 요금제를 2년 약정하면 휴대폰을 공짜로 주지만 KT는 130만원이 남는다"고 말했다.

이 회장은 "3세대(3G)망의 무선데이터 부하를 완화시켜주는 것이 와이파이"라며 "KT는 (안정적인) 네트워크망을 가지고 있는 것이 강점"이라고 밝혔다. 이어 "유선전화(PSTN)에서 매출이 월 500억원씩 줄어도 (투자자가) 관심을 갖는 것도 이같은 이유"라고 덧붙였다.

이 회장은 애플과 구글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통신회사의 고객을 하나로 묶는 슈퍼앱스토어(WAC)가 필요하다"며 "현재 각 통신사에서 적용이 가능하도록 미들웨어 개발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아이폰'에서 못벗어나는 KT "어찌할꼬?"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