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스테레오픽처스코리아'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0.03.03 ‘2D → 3D’ 변환 기술로 할리우드를 휘어잡다
  2. 2010.02.08 美 워너社 '캣츠 앤 독스2', 국내 3D 기술로 제작 (1)
콘텐츠/블록체인2010.03.03 16:03

‘2D → 3D’ 변환 기술로 할리우드를 휘어잡다

 

동아

 

2010-03-03 03:00

2010-03-03 03:00

 

세계 최고 기술 가진 천안스테레오픽쳐스코리아

작년 10회 입찰 모두 1
3D
로 찍는 것보다 경제적

분식전문 미니레스

3차원(3D) 입체 영화아바타가 세계 영화 흥행사를 다시 쓰며 본격적인 3D 시대 개막을 알린 가운데 한국 기업 스테레오픽쳐스코리아가 미국 할리우드로부터세계에서 가장 앞선 3D 컨버팅 기술을 보유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3D 컨버팅이란 이미 제작된 2D 영화를 3D로 바꾸는 기술을 뜻한다.

이 회사는 최근 워너브러더스의 영화캣츠 앤 독스 2: 키티 갤로어의 복수의 컨버팅 작업을 수주했다. 지난해엔 할리우드 메이저
영화사들의 컨버팅 입찰에 10번 참여해 전부 1등 통보를 받았다. 전 세계 영화사와 방송사에서 컨버팅 요청이 쏟아지면서 이 회사는 지난해 말 50여 명이던 직원을 200여 명으로 늘렸고 올해 말까지 3100명으로 충원할 계획이다.

○ “
기계가 사람의 감 대신할 수 없어

3D
영화를 실사(實寫) 촬영하려면 카메라 두 대가 동시에 2개의 영상을 만들어야 한다. 반면 컨버팅은 이미 제작된 2D 영화에 또 하나의 영상을 추가로 생성해 입체 영상을 구현한다.

 

지난달 25일 충남 천안시 충남테크노파크에 자리한 스테레오픽쳐스코리아를 찾았다. 직원들이 대형 모니터 앞에 앉아 컨버팅 작업에 몰두하고 있었다.

직원들은 이 회사가 독자 개발한 전용 프로그램에서 영화의 한 장면을 정지시켜 놓고 원근을 계산한 뒤 가상공간에 새롭게 입체
디자인을 했다. 예를 들어 화면의 앞에 있는 인물은 가까워 보이고 인물 뒤 전등은 멀리 보이도록 공간을 구성하는 것이다. 각 프레임을 일일이 변환하기 때문에 한 사람이 하루를 꼬박 매달려도 몇 초 분량만 컨버팅할 수 있다. 100분짜리 영화 한 편을 컨버팅하는 데는 300명이 3개월을 들여야 한다.



성영석 스테레오픽쳐스코리아 대표(사진)사람의 손을 일일이 거치지 않는 자동 컨버팅 기술도 나와 있지만 기계가 장면의깊이감을 계산해서 디자인해도 사람의 감(
)은 따라잡을 수 없다고 설명했다.



지난달 25일 충남 천안시 스테레오픽쳐스코리아에서 직원들이 3D 컨버팅 작업에 몰두하고 있다. 영화 각 장면의 원근감을 따져 입체 공간에 새롭게 디자인하는 작업이다. 사진 제공 스테레오픽쳐스코리아

 

 

 

 

 

 

 

 

 

 

 

 

 

 

 

 

○ 3년 전부터 할리우드 공략 나서

3D
영화를 만드는 방법은 크게 3가지다. 아바타에서 일부 사용된 실사 방식은 기술적 제약이 많고 비용도 많이 든다. 입체 카메라는 무겁고 세팅이 복잡하다. 입체감의 기준점이 되는 포커스를 유지하기 어렵고 두 개 영상의 색감과 밝기를 일치시키기도 힘들다. 주로 3D 애니메이션에 쓰이는 컴퓨터그래픽(CG) 렌더링 방식은 비용이 적게 들지만 CG가 아닌 실사 영상을 3D로 바꾸기는 불가능하다.

이와 달리 3D 컨버팅 방식은 모든 종류의 2D 영상을 입체화할 수 있다. 비용도 실사 방식보다 적은 분당 5만 달러( 5800만 원) 정도여서 아바타를 2D로 찍고 나서 3D로 컨버팅했다고 가정하면 3D 작업에 810만 달러( 939600만 원) 정도만 들었을 것으로 분석된다. 아바타의 실제 총제작비는 약 5억 달러에 이른다.

10
여 년 전부터 3D 컨버팅 기술에 매달려온 성 대표는지금은 컨버팅 하청업체 형태지만 장기적으로 3D 콘텐츠 기업으로 키워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천안=신성미 기자 savoring@donga.com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

美 워너社 '캣츠 앤 독스2', 국내 3D 기술로 제작
스테레오픽처스코리아, 워너브라더스사와 첫 계약 체결
정명화기자 some@inews24.com
3D 전문 업체 스테레오픽처스코리아(대표 성영석)가 미국 메이저 스튜디오 워너브라더스와 3D컨버팅 계약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할리우드 3D 컨버팅 계약은 국내 최초로, 스테레오픽처스코리아는 워너의 신작 '캣츠 앤 독스 2(Cats&Dogs 2)'의 3D 작업에 참여하게 된다.

워너브라더스는 스테레오픽처스코리아와의 3D 전환 작업을 완료해 올 7월 '캣츠 앤 독스 2'를 전 세계 개봉할 예정이다.



이번 수주를 체결한 영화진흥위측은 "첫 작품 '캣츠 앤 독스2'를 필두로 올해 중 6편 이상의 계약이 예상된다"며 "현재 연간 20편 이상의 수주를 위한 생산시설과 인력을 준비 중에 있으며 향후 1억 달러 이상의 수출 실적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워너의 커트 갈바오(Kurt P. Galvao) 기술담당 임원은 "할리우드 메이저들이 한국을 찾고 있는 이유는 오로지 3D 영화의 작업을 위해서다"며 "한국은 2D 영화를 3D 영화로 전환하는 세계 최고의 기술력을 가지고 있다"고 평가했다.

[사진=워너의 커트 갈바오 기술담당 임원(오른쪽), 스테레오픽처스코리아의 제임스 밀러 해외 마케팅 담당 임원(중앙), 조희문 영진위 위원장(왼쪽)]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
메일로 보는 뉴스 클리핑 아이뉴스24 뉴스레터
(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0년 02월 08일 오전 10:09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