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아이애드'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0.04.10 아이폰 OS 4.0 직접 써봤다
  2. 2010.04.09 애플은 모바일 광고 사업자? (1)
콘텐츠/클라우드2010.04.10 03:13

아이폰 OS 4.0 직접 써봤다

전자신문 | 입력 2010.04.09 21:28 |

[쇼핑저널 버즈]



애플이 4월 8일(현지시간 기준) 공개한 아이폰 OS 4.0은 멀티태스킹은 물론 이메일 기능 향상, 폴더 기능 추가, 게임센터, 아이애드 등 여러 가지 신기술을 선보여 전 세계 스마트폰 사용자를 열광시켰다. 현재까지 알려진 정보에 따르면 아이폰 OS 4.0은 올 여름 공개될 예정이며 아이패드용은 가을에 선보일 계획.

지금 당장 일반 사용자가 아이폰 OS 4.0을 사용해볼 수는 없지만 개발자는 가능하다. 쉽게 말해 애플 개발자로 등록하면 사용해볼 수 있다는 말이다. 개발자용 아이폰 OS 4.0을 통해 어떤 점이 달라졌는지 사진으로 살펴봤다.

이미 알려진 것처럼 사용자가 느낄 수 있는 가장 큰 변화는 멀티태스킹 지원이다. 사용 방법은 간단하다. 애플리케이션을 실행한 상태에서 메뉴 버튼을 연달아 두 번 누르면 화면 아래쪽에 따로 멀티태스킹을 위한 UI가 나타난다. 이를 통해 자신이 원하는 애플리케이션을 추가로 즐길 수 있다. 예컨대 인터넷 전화를 즐기면서 동영상 촬영을 하는 식이다.





애플리케이션을 따로 폴더에 넣을 수 있고 멀티태스킹 기능도 사용이 가능하다.

물론 모든 애플리케이션이 멀티태스킹을 지원하지는 않는다. 실제로 아이폰 OS 4.0을 사용하는 동안 애플리케이션이 모를 이유로 다운되기도 했다. 아직 최적화가 이뤄지지 않은 듯하다. 여기에 아직 자체 메뉴는 한글이 아닌 영어만 지원한다. 다만 한글 입력에는 큰 제한이 없다. 메뉴만 영어라는 뜻.

피부로 느낄 수 있는 다른 변화는 폴더 기능이다. 기존에는 애플리케이션을 찾으나 정신없이 손가락을 움직이는 경우가 많았는데 앞으로는 그럴 필요가 없게 됐다. 자신이 원하는 애플리케이션을 손가락으로 드래그앤드롭하고 폴더에 넣기만 하면 된다. 폴더에는 최대 9개의 애플리케이션을 넣을 수 있다. 애플에 따르면 한꺼번에 지원하는 애플리케이션수가 180개에서 2,160개로 늘어난 셈이라고.







바탕화면을 입맛대로 바꿀 수 있으며 게임 센터가 추가됐다. 화면 아래쪽 메뉴는 3D 효과까지 집어 넣었다.

카메라 기능도 주목할 만하다. 기존 카메라는 그저 사진이나 동영상 촬영 기능만 제공했는데 이번에는 줌인, 줌아웃까지 사용할 수 있다. 물론 광학이 아닌 디지털 방식으로 작동하지만 그 동안 따로 줌 기능이 없어 사진·동영상 찍기가 불편했다는 점을 감안하면 꽤 쏠쏠한 기능이 될 듯하다.

바탕화면도 마음껏 바꿀 수 있다. 사실 각종 아이콘이 잔뜩 떠있는 아이폰에서 바탕화면이 큰 비중을 차지하지 않을 수 있지만 자신만의 개성을 표현하는데 있어 이만한 방법도 없다. 아이폰 OS 4.0은 입맛대로 바탕화면을 바꿀 수 있고 화면 아래쪽에 자리 잡고 있는 사파리, 이메일 등 아이콘도 3D 효과를 입혀 한층 산뜻한 느낌을 준다.

이 외에도 몇 가지 눈에 잘 보이지 않는 변화로는 구글맵에서 현재 위치를 파악할 수 있는 아이콘이 새롭게 디자인됐다. 사진 앨범은 사용자가 지정한 주제에 따라 자동으로 분류도 가능하며 무엇보다 SNS 서비스를 의식해서인지 따로 얼굴만 모아놓는 기능도 제공된다. 이 외에 블루투스 기능도 강화해 무선 키보드나 마우스도 연결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아직 전체 메뉴는 한글이 아닌 영어만 제공한다. 전체적인 실행속도는 기존 운영체제와 큰 차이가 없고 부드러운 느낌도 여전하다. UI는 더욱 깔끔해졌고 기능은 더 다양해졌다.

[ 관련기사 ]
아이폰, OS 4.0부터 멀티태스킹 지원할 듯
아이폰 사용시간 고민? 휴대용 배터리가 해결책
아이폰용 모바일 결재 솔루션, 모피 마켓플레이스
아이폰 멀티태스킹의 기본 조건은 '보안'
이버즈 트위터에 추가하기
이수환 기자(shulee@ebuzz.co.kr)
'IT 제품의 모든것'
-Copyright ⓒ ebuzz.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
콘텐츠/클라우드2010.04.09 10:10

애플은 모바일 광고 사업자?
모바일 광고 시스템 '아이애드' 공개
안희권기자 argon@inews24.com
애플이 모바일 프로그램에 광고를 손쉽게 탑재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를 출시하고 본격적으로 광고 사업에 나서고 있다.

스티브잡스 애플 최고경영자(CEO)는 8일(현지시간) 가진 아이폰 OS 4.0 발표 행사에서 모바일 광고 시스템인 아이애드(iAd)를 공개했다. 그는 개발자들이 아이애드를 이용해 광고를 개발하면 복잡한 쌍방향 광고를 아이폰 등 애플 모바일 기기에서 손쉽게 구현할 수 있다고 밝혔다.

애플은 이들 광고에서 나온 수입의 60%를 개발자들에게 제공할 방침이다.

스티브잡스는 아이애드 광고 시스템을 PC 상에서 제공되는 구글의 검색광고와 비교하며 설명했다. 그는 "모바일 기기에서 검색 광고가 설 자리는 없다"며 "앞으로 사람들은 데스크톱 PC에서 했듯이 모바일기기에서 검색하는 사람은 없을 것"라고 진단했다.

대신 그는 "스마트폰 이용자가 모든 정보를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직접 얻게 될 것"이라며, 따라서 "검색 광고는 앞으로 의미가 없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스티브잡스는 아이애드 플랫폼이 개발자들에게 무료 또는 저가로 공급하던 애플리케이션을 새로운 수익 창출 수단으로 만들어 줄 것이라고 주장했다.

애플 광고 플랫폼은 당분간 애플 제품에서만 볼 수 있을 전망이다. 애플이 이 플랫폼을 통해 경쟁사 모바일 플랫폼에도 광고를 판매할 지는 미지수다.

애플 모바일 광고 플랫폼은 애플이 지난 해 인수한 콰트로 와이어리스 광고 플랫폼을 기반으로 재설계한 시스템이다.

이 시스템은 올 여름에 출시되는 아이폰 OS 4.0 플랫폼에 탑재돼 출시될 예정이다.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