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게임 특집-다시 뛰는 게임업계 '빅7'] 올해 신작 게임 봇물… 게임시장 경쟁 '치열'

[ⓒ '글로벌 석간 종합일간지' 아시아투데이]


[아시아투데이=정석만 기자] 글로벌 금융 위기의 높은 파도에도 지난해 국내 주요 게임사들은 평균 40%를 웃도는 매출 증가율을 기록하며 순항했다. 해외 시장에서의 성공과 환차손이라는 ‘순풍’에 힘입은 결과다.

특히 메이저 게임사의 기준인 이른바 ‘매출 1000억 클럽’에 넥슨, 한게임, 엔씨소프트, 네오위즈게임즈, CJ인터넷에 이어 새롭게 액토즈소프트와 위메이드 엔터테인먼트가 합류하며 ‘빅7’ 체제가 출범했다.

올해 국내 주요 게임업체들은 기존 핵심 게임들의 콘텐츠 강화와 더불어 차세대 성장엔진이 될 신작 게임을 통해 도약의 날개를 펼친다는 방침이다.

넥슨은 사실감 넘치는 액션과 그래픽으로 무장한 액션 RPG ‘마비노기 영웅전’으로 출사표를 던졌다. 한층 강화된 액션 게임의 ‘손맛’에 시장의 반응도 뜨겁다. 아기자기한 게임성이 돋보이는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에버플래닛’도 상반기 기대작이다.

NHN 한게임의 신예 대표 주자는 대작 MMORPG ‘테라’다. 논타겟팅 방식이 주는 게임의 쾌감과 광대한 스케일, 화려한 그래픽 등으로 출시 전부터 화제를 몰고 다니고 있다.

엔씨소프트는 지난해 독주 체제를 굳힌 ‘아이온’을 리니지와 같은 장수 게임으로 육성하기 위해 상반기 중 2차례 업데이트로 게임성 강화에 주력할 계획이다.

네오위즈게임즈의 승부수는 최대 100인 전투가 가능한 1인칭 슈팅 게임(FPS) ‘배틀필드 온라인’과 해외에서 큰 히트를 친 MMORPG ‘에이지 오브 코난’ 등이다.

CJ인터넷은 국내 이용자들에게 친숙한 만화와 고전을 바탕으로 한 ‘드래곤볼 온라인’과 ‘서유기전’으로 시장 공략에 나선다.

아울러 액토즈소프트와 위메이드 엔터테인먼트는 각각 ‘와일드 플래닛’과 ‘창천2’를 앞세워 게이머들에게 새로운 바람을 일으킨다는 계획이다.

이처럼 각 업체들의 야심작이 잇달아 나옴에 따라 올해 국내 게임 시장은 주도권 다툼이 치열할 전망이다. 여기에 전세계 게임계의 ‘폭풍의 핵’인 블리자드의 ‘스타크래프트2’까지 오는 6월쯤 전장에 가세할 것으로 보여 한판 대결이 불가피하다.

게임 시장의 판도를 둘러싼 전쟁으로 게임팬들에게는 그 어느 때보다 흥미진진한 한 해가 될 것으로 보인다.

<정석만 기자 naflnafl@asiatoday.co.kr>

{ⓒ '글로벌 석간 종합일간지'

아시아투데이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

게임업계 ‘5월은 잔인한 달’…대작 한꺼번에 쏟아져

봉성창 기자 bong@zdnet.co.kr2010.03.22 / PM 05:01

[지디넷코리아]오는 5월은 게임업계에 가장 잔인한 달로 기록될 전망이다. 각 게임사 마다 사운을 건 작품들이 한꺼번에 쏟아질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22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5월 중 공개시범서비스에 들어가는 게임은 약 10여종 가량. 대부분 탄탄한 완성도와 게임성으로 적지 않은 흥행이 예상되는 상황이다.

이슈의 중심에는 엔씨소프트 ‘아이온’ 2.0업데이트와 블리자드엔터테인먼트의 ‘스타크래프트2’가 있다. 양쪽 모두 이름값 만으로도 게임업계에 미치는 파급력이 가히 핵폭탄 급이라는 평가다.

‘아이온’ 2.0 업데이트는 일단 5월로 시점이 정해진 상태. 기존의 ‘아이온’에서 부족했던 점과 이용자들의 요구를 최대한 반영해 한층 업그레이드된 모습을 선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스타크래프트2’ 역시 더 이상 설명이 필요 없는 게임이다. 이미 베타테스트 기간 동안 쏟아진 언론과 이용자들의 관심이 이를 증명했다. 특히 최근 출시가 임박했다는 여러 조짐들이 보이고 있어 향후 국내 게임업계에 어떤 파장을 불러올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여기에 수백억원 대의 개발비가 투입된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이 상반기 중 출격을 준비 중이다. 블루홀스튜디오의 ‘테라’와 네오위즈게임즈의 ‘에이지오브코난’이다.  

상반기 중 오픈할 것으로 알려진 ‘테라’는 ‘아이온’ 이후 가장 높은 기대를 불러일으키는 MMORPG라는 평이다. 블루홀스튜디오의 검증받은 개발력과 투입된 막대한 개발비 등 그야말로 대작이라는 수식어를 붙이기에 부족함이 없다. 다만 ‘테라’는 지난 3차 비공개 시범 서비스에서 받은 이용자들의 피드백을 바탕으로 게임을 좀더 다듬어 하반기에 공개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 오는 5월 중 대작 게임들이 일제히 서비스에 돌입한다. 위 사진은 아이온 2.0 업데이트  

‘에이지오브코난’은 그간 외산 게임의 했던 실수를 되풀이 하지 않으려는 듯 작심하고 한국 이용자 구애 공세에 나섰다. 국내 게임이용자 입맛에 맞게 게임을 뜯어고치고 한국적인 콘텐츠를 대거 추가하는 등 외산게임이라는 느낌을 최대한 줄이기 위해 절치부심하고 있다. 네오위즈게임즈는 2차 비공개 시범 서비스 이후 오픈한다는 계획이어서 5월 서비스가 유력할 것으로 전망된다.

CJ인터넷이 상반기 중 오픈할 예정인 ‘서유기전’은 대작들의 틈바구니 속에서 다크호스로 평가를 받고 있다. ‘귀혼’으로 흥행력을 입증한 엔엔지랩의 차기작인 ‘서유기전’은 변신 시스템 등 저연령층 이용자 입맛에 맞는 콘텐츠에 기발한 마케팅 등이 더해져 기대감을 모으고 있다.  

이들 게임들은 대부분 상반기 오픈을 예고했다. 그러나 전 국민적인 관심이 집중되는 월드컵 개최 기간인 6월까지 오픈을 미루는 것은 아무래도 부담이 크다. 결국 5월 중에 어떻게든 서비스를 해야 하는 상황이 됐다.

비슷한 시기에 기대작들이 집중될 경우 일부는 훌륭한 게임성과 높은 완성도에도 불구하고 주목을 받지 못하는 상황이 초래될 수도 있다는 점에서 그 결과에 업계의 이목이 쏠려있다.  

한 게임업계 관계자는 “올해 상반기는 예년과 달리 상당히 수준 높은 게임들이 한꺼번에 몰려있는 상황”이라며 “이들간의 경쟁을 통해 게임 전반에 대한 이용자들의 관심이 크게 증가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트랙백 주소 : http://www.zdnet.co.kr/Reply/trackback.aspx?key=20100322170101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