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Info]엔스퍼트, 엠넷미디어와 손잡고 홈 컨버전스 시장 주도
(이투데이=이승환 기자)

KT 차세대 인터넷 전화기인 홈 스마트폰을 통해 국내 케이블 역사상 최고 시청률을 기록한 '슈퍼스타K'를 실시간 시청한다.

미디어 컨버전스 전문기업인 엔스퍼트(대표 이창석, www.enspert.com)는 국내 최대 뮤직 엔터테인먼트 기업인 엠넷미디어(대표 박광원, www.mnet.com)와 최근 사업협력을 위한 계약을 맺고 KT 홈스마트폰(Service Over IP, SoIP, 모델명 S200)에 엠넷닷컴 어플리케이션을 기본으로 탑재, 출시키로 했다고 11일 밝혔다.

이에 따라 엔스퍼트는 최근 KT와 135억원 규모의 스마트패드 공급계약에 이어 차별화된 엔터테인먼트 콘텐츠 라이브러리를 보유한 엠넷미디어와의 제휴로 향후 급부상할 홈컨버전스 시장을 주도할 수 있는 유리한 고지를 차지하게 됐다.

엠넷미디어 역시 국내 유선통신 시장 강자인 KT의 홈스마트폰 디바이스를 활용, 국내 뮤직 콘텐츠의 다양한 활로를 개척하며, 어플리케이션 리딩 기업으로의 확고한 위치를 유지한다는 계획이다.

엔스퍼트가 개발중인 KT 홈스마트폰(SoIP)은 기본적으로 음성 통화는 물론 인터넷을 기반으로 다양한 콘텐츠를 제공하는 서비스로 국내 약 3천만 여대 이상의 유선 전화 및 인터넷 전화 시장의 세대교체를 이끌 차세대 인터넷 전화기로 주목 받고 있다.

특히 7인치 대형 이동형 패드를 통해 장소에 상관없이 Wi-Fi가 지원되는 환경에서 영화, 음악, 교육 등의 부가 콘텐츠를 무료로 이용할 수 있어 국내 유무선 시장에 큰 파장을 몰고 올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제휴로 엠넷미디어가 운영하는 엠넷닷컴의 뮤직 스트리밍&다운로드와 뮤직비디오 서비스, 엠넷닷컴에서 제공하는 채널Mnet의 모든 콘텐츠를 엔스퍼트 홈스마트폰을 통해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다.

7인치의 대형 LCD 화면을 통해 국내 케이블 역사상 최고 시청률을 기록하고 최근 첫 방송에서 시청률 4.2%를 기록한 '슈퍼스타K 시즌2'는 물론 뮤직 순위 프로그램으로 평균 시청률 1.5% 이상을 기록중인 엠카운트다운, 그리고 엠넷스캔들, '그녀는 당신에게 반하지 않았다' 등 주요 킬러 콘텐츠를 집안 어디에서나 손쉽게 즐길 수 있다.

또한 엠넷닷컴에서 제공하는 180만 DB의 음원을 기반으로 한 스트리밍과 다운로드 서비스는 물론 약 100만 여 개에 달하는 국내 최고 DB의 뮤직 비디오 콘텐츠도 이용이 가능해 향후 집 안의 오디오와 MP3를 대체하는 경쟁력 높은 음악 서비스로 자리잡을 것으로 보인다.

이 서비스는 안드로이드를 기반으로 제공되는 시스템인 만큼 회원가입과 음원 다운로드도 간편하며, 엠넷닷컴 정회원은 모든 서비스가 PC와 동일하게 제공된다.

엔스퍼트 이창석 대표이사는 “이번 계약 체결로 엠넷 어플리케이션을 탑재한 S200을 통해 집에서도 최상의 음악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엠넷미디어와 윈윈(WinWin) 전략을 구축해 SoIP 사업과 음악 서비스 활성화에 더욱 박차를 가하고 새로운 사업 모델을 지속적으로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차세대 인터넷전화 홈스마트폰은 그 동안의 컨버전스 기술력이 응집되어 탄생한 제품으로 이용 가능한 콘텐츠와 서비스를 극대화하여 가정에서 PC를 대신, 홈 컨버전스 환경의 새로운 중심으로 부상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승환 기자 (lsh@etoday.co.kr)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

사고뭉치 엠넷미디어, 이대로 좋은가

OSEN | 입력 2010.07.03 08:16

[OSEN=이명주 기자] 엠넷미디어가 말썽이다. 시청자에 대한 불성실한 태도와 정치색 논란, 소속 가수의 표절 등 굵직한 문제들이 차고 넘친다.

엠넷미디어는 케이블 채널 Mnet, KM 등 방송 사업 외에도 음악 사업, 공연 사업, 디지털 사업 및 콘텐츠 제작 등에 관여하는 엔터테인먼트 그룹이다. 다양한 사업을 하고 있는 만큼 업계 영향력 또한 막강하다.

그렇지만 그 영향력에 비해 사회적 책임과 의무에는 소홀하고 있어 눈총을 받고 있다. 논란이 되는 사건이 터져도 소극적인 대처만 할 뿐이다.

가장 최근에 터진 사건으로는 이효리 표절을 들 수 있다. 이효리는 지난 4월 솔로 정규 4집 'H-로직' 발표 직후부터 작곡가 바누스(본명 이재영)의 '브링 잇 백(Bring It Back)', '필 더 세임(Feel the Same)', '하우 디드 위 겟(How Did We Get)', '아임 백(I'm Back)', '메모리(Memory)' 등이 표절 논란을 받아왔다.

이에 이효리는 지난 6월 20일 오전 자신의 공식 팬카페 '효리투게더'를 통해 표절을 시인했다. 그녀는 "4집 수록곡 중 바누스바큠으로부터 받은 곡들이 문제가 됐는데 회사를 통해 받게 된 곡들이라 의심하지 못했다. 그런데 계속해서 말들이 나오고 의심스러운 점들이 있어서 여러 가지 조사결과 그 곡들이 바누스의 것이 아니라는 사실이 밝혀졌다"고 밝혔다.

결국 이 문제로 이효리는 4집 공식 활동을 모두 접어야 했다. 표절시비에 휘말린 총 7곡이 각종 음원사이트에서 삭제된 것은 물론이다.

그럼 소속사 엠넷미디어가 한 일은 무엇일까. 엠넷미디어는 작곡가 바누스를 1일 서울지방검찰청에 사기 및 업무 방해 혐의로 형사 고소했다. 창작이 아닌 무단 도용한 곡을 제공해 음반 제작 및 판매와 관련된 업무를 방해했다는 것이다. 그러나 이번 문제가 이효리 탓이 아니라 작곡가의 곡을 제대로 확인하지 못한 소속사의 책임이 더욱 크다는 데서 순서가 잘못됐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연예계 한 관계자는 "이번 일에 대한 책임은 이효리가 아니라 엠넷미디어에 있다"며 "소속사 톱 가수가 표절 논란을 겪기 전에 엠넷미디어에서 적절한 보호 조치를 취했어야 한다"고 꼬집었다.

엠넷미디어가 자초한 논란은 이뿐만이 아니다. '김제동 쇼'를 통해 케이블 음악방송 Mnet은 정치적인 방송이란 불명예를 짊어지게 됐다. 프로그램 1회 게스트로 가수 비를 초대했을 만큼 의욕적인 모습이었지만 첫 회 방송도 나오지 못한 채 사실상 폐지됐다. 김제동의 하차 원인을 두고 김제동 소속사 다음기획과 방송사 간 진실게임이 계속되다 편성 자체가 흐지부지 돼 버렸다.

반면 해당 프로그램 홍보 목적으로 만들어진 트위터는 아직까지도 정상 가동하고 있다. "김제동 쇼가 정기 채널 개편으로 아직 준비 중이다. 조금만 더 기다려 달라"는 공지가 버젓이 쓰여 있다.

문제는 사실상 폐지된 이 프로그램과 관련해 Mnet 측이 시청자에 일언반구 설명조차 없었다는 점이다. 트위터라는 직접적인 소통의 창구까지 마련해놓고 구체적인 정보를 주기는커녕 "기다려 달라"는 기약 없는 말만 되풀이 하는 셈이다. "시청자와 소통 하겠다"는 의도로 생겨난 프로그램이었고 이를 위해 다양한 시도를 했지만 결국 '진정한 소통'은 찾아볼 수 없었다.

이외에도 엠넷미디어는 자사 방송 프로그램에 의도적으로 자극적인 장면을 내보내 시청자들의 눈살을 여러 번 찌푸리게 했다. 지난달 30일 Mnet에서 방송된 '엠넷 스캔들'에서는 고은아가 동생 미르와 진한 스킨십을 해 네티즌들 사이에서 '근친상간' 논란까지 일었다. 분명 편집으로 해결할 수 있는 부분이었지만 두 사람의 입술 뽀뽀 장면은 그대로 전파를 탔다.

올해에는 Mnet '러브 파이터'란 프로그램이 일반인들의 부적절한 말을 그대로 방송했다는 이유로 방송통신심의위원회로부터 방송중지라는 중징계를 받기도 했다. 결국 엠넷미디어에는 4500만 원의 과징금이 부과됐다. 2008년 2월에도 방송언어의 부적합한 사용으로 사과 3건, 징계1건을 받았고, 2009년 2월도 동일한 규정을 위반해서 사과 1건의 제재조치를 받은 바 있다.

rosecut@osen.co.kr
< 사진 > Mnet 제공.
온라인으로 받아보는 스포츠 신문, 디지털 무가지 OSEN Fun & Fun, 매일 2판 발행 ☞ 신문보기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제보및 보도자료 osenstar@ose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
이효리, 표절 인정…"바누스 곡 아니었다"

엠넷미디어 "남의 곡 도용 바누스 사기로 고소계획"

가수 이효리(31)가 표절 논란이 인 4집의 일부 곡이 도용된 곡이었다고 직접 고백했다. 소속사인 엠넷미디어는 해당 곡들의 원저작권자가 확인되면 이효리에게 이 곡들을 넘긴 작곡가를 사기 혐의로 고소할 계획이다.

이효리는 20일 오전 팬카페에 올린 글을 통해 "4집 수록곡 중 (신예 작곡가) 바누스 바큠으로부터 받은 곡들이 문제가 됐다"며 "처음 데모곡이 유출됐다는 말을 믿었고 또 회사를 통해 받은 곡들이어서 의심하지 못했다.

그러나 조사 결과 그 곡들이 바누스의 것이 아니라는 사실이 밝혀졌다"고 전했다. 이효리가 그에게서 받은 4집 수록곡 중 7곡은 인터넷에서 끊임없이 표절 논란이 일었으나 엠넷미디어는 바누스의 주장대로 데모곡이 유출된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효리는 이 글에서 "모든 곡들이 외국곡이어서 원작자를 찾는데 시간이 좀 걸렸다"며 "그 중 두 곡은 다른 원작자가 있는 것으로 밝혀졌고 원작자와 접촉해 논의 중이다. 그분들께 본의 아니게 피해를 입힌 만큼 도의적인 책임을 지겠다"고 사과했다. 이효리가 바누스로부터 받은 곡은 `브링 잇 백(Bring It Back)` `필 더 세임(Feel the Same)` `하우 디드 위 겟(How Did We Get)` `아임 백(I`m Back)` `메모리(Memory)` `그네` `하이라이트(Highlight)` 등 7곡이다.

지난 4월 네티즌은 `브링 잇 백`은 캐나다 여성그룹 쿠키 쿠튀르의 `보이, 브링잇 백`, `필 더 세임`은 캐나다 가수 멜라니 듀란트의 `필 더 세임`, `하우 디드 위겟`은 미국 가수 제이슨 데를로의 `하우 디드 위(How Did We)`, `아임 백`은 캐나다가수 릴 프레셔스의 `소 인세인(So Insane)`, `메모리`는 영국 그룹 세컨드 퍼슨의 `디 알파벳송` 등과 같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엠넷미디어는 "지난 4월부터 해외 원저작권자를 찾기 위해 인터넷에 거론된 모든 아티스트에게 확인 이메일을 보냈다"며 "이중 2곡의 원저작권자로부터 답변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쿠키 쿠튀르 측은 `보이, 브링 잇 백`을 2007년 작곡해 2008년 스튜디오에서 녹음했으며 캐나다 저작권협회에 2008년 등록했다고 전해 현재 캐나다 저작권협회에 문의를 해둔 상태"라며 "또 영국 세컨드 퍼슨 측은 `디 알파벳송`을 2005년 작곡해 2008년 출시했으니 양측 변호사가 논의했으면 좋겠다는 답변을 보내왔다.

이 들이 원저작권자라고 주장해도 우리가 명확하게 확인하는 절차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또 "지난 4월 표절 논란이 일었을 때도 바누스가 결백을 주장하며 영국 스튜디오 녹음 일지 등 각종 증빙 서류를 제출했는데 조작된 문서였다"며 "원저작권자가 확인되면 바누스를 사기 혐의로 고소할 계획이다. 현재 바누스가 도주할 것에 대비해 여권과 신분증을 받아놓은 상태"라고 덧붙였다. 관련 언급을 듣기 위해 연합뉴스는 바누스에게 여러 차례 전화 통화를 시도했지만 연결이 되지 않았다.

2집 당시 표절 논란으로 활동을 중단했던 이효리는 또 다시 표절 논란을 겪었고후속곡 활동 없이 이번 음반 활동을 마무리짓게 됐다. 이를 지켜본 가요 관계자들은 이효리가 당한 이같은 일이 종종 일어나고 있어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다.

한 음반기획사 대표는 "SS501도 지난해 신보 준비 때 중계 업자로부터 해외 작곡가의 곡을 받았으나 이미 발표된 곡이었고, 그 중계 업자는 애초부터 제공한 곡에 대한 판권을 갖고 있지 않은 채 돈만 챙기려 했다"며 "알려지지 않은 국내외 작곡가 의 곡을 받을 때 신중을 기해야 하는 상황이 됐다"고 지적했다.

[저작권자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

서울신문 | 입력 2010.04.12 12:36 |

[서울신문 나우뉴스]
가수 이효리의 새 앨범 신곡이 공개되자마자 실시간 음원 차트 1위에 올랐다.
12일 공개된 이효리의 4집 음반 'H-Logic' 타이틀곡 '치티치티 뱅뱅(Chitty Chitty Bang Bang)'은 싸이월드 온라인 음원사이트 실시간 차트에 정상을 차지했다.

당초 이효리의 새 앨범은 13일 공개될 예정이였으나 P2P사이트 및 각종 온라인 사이트에 불법 음원이 유출돼 12일 오전 11시에 전곡 음원이 공개됐다.

현재 이효리의 새 앨범 신곡은 싸이월드를 비롯한 몽키3, 엠넷닷컴, 벅스 등 온라인 음원사이트 차트 상위권에 진입하며 저력을 과시하고 있다.

특히 타이틀곡 외에도 빅뱅 대성이 참여한 '하우 디드 위 겟(How did We Get)'과 애프터스쿨의 베카, 포미닛의 지윤이 피처링한 '브링 잇 백(Bring it Back)' 등이 뜨거운 주목을 받고 있다.

한편, 이효리 소속사 엠넷미디어 측은 "음원 불법 유출로 인해 이효리는 물론, 소속사 측이 막대한 정신적, 물질적 손해를 입었다."며 법적 대응에 나설 계획이다.

사진 = 엠넷미디어
서울신문NTN 박영웅 기자 hero@seoulntn.com
별난 세상 별난 뉴스( nownews.seoul.co.kr )
[ ☞ 서울신문 구독신청 ] [ ☞ 나우뉴스, 이제 아이폰에서 보세요 ]
-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

이효리, 4집 앨범 불법 유출..."참담"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가수 이효리의 4집 '에이치.로직(H.LOGIC)' 수록곡들이 음반 발매 전 불법 유출됐다.

11일 동영상 사이트 유투브에는 음반 발매 전인 4집 타이틀곡 '치티치티 뱅뱅(Chitty Chitty Bang Bang)'을 비롯해 대성과의 듀엣곡 '하우 디드 위 겟(How did We Get)' 등이 불법으로 공개됐다. 이효리의 4집 음반은 당초 이달 13일 공개될 예정이었다.



3집 음원 유출 사고에 이어 4집 앨범의 음원마저 불법 유출되자 소속사 측은 당혹스러워하고 있다.

엠넷미디어 관계자는 조이뉴스24와의 통화에서 "심혈을 기울여서 만든 앨범이 앨범 발매도 전에 공개돼 참담한 심정이다. 허무하고 당황스럽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불법 유출된 음원이 얼마나 되는지, 또 어떠한 경로를 통해 유출됐는지 파악하고 있는 중이다. 더 이상 확산되는 것을 막고 있다"고 밝혔다.

엠넷미디어 관계자는 "사태 파악 후 구체적인 대책을 강구할 예정이다. 불법 유출자와 관련한 처벌도 법무팀과 논의해봐서 향후 결정할 문제"라고 말했다.

이효리 4집 'H.LOGIC'은 13일 발매 예정이며, 이효리는 다음 주 예정된 컴백 무대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한편 이효리의 '치티치티 뱅뱅'은 사우스 힙합을 기반으로 리듬파트를 직접 연주해 만들어낸 '리얼 사운드(Real Sound)'로 최근 만연한 일렉트로닉 사운드와 차별화를 이룬 곡으로, 발매 전부터 뜨거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효리, '치티치티 뱅뱅' 티저 공개 ... 이효리, 앨범 발매 13일로 연기
비 "이효리와 조우, 반갑다" 이효리, 최고 히트곡은 '10 Minutes'
이효리-비-애프터스쿨-시크릿, 파격... 이효리, 아찔한 '파격섹시美' 작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
메일로 보는 뉴스 클리핑 아이뉴스24 뉴스레터
(Copyright ⓒ 조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