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마켓 생태계/지식2010.08.19 04:11

어려운 과학원리, 재밌는 연극으로 이해해요 제22회 융합카페 ‘연극으로 풀어보는 과학원리’ 개최 2010년 08월 19일(목)

이성적인 ‘과학’과 감성적인 ‘연극’이 만난다면 어떨까.

지난 17일 오후, 이화여대 삼성교육문화관 대강당에서 ‘연극으로 풀어보는 과학원리’라는 주제로 ‘제22회 융합카페’가 열렸다. 이번 융합카페는 한국과학창의재단과 전국 여성과학기술인 지원센터, 극단 사이꾼, 이화여대의 주최 하에 초등학생과 학부모를 대상으로 과학연극을 선보였다.

‘과학연극’이란 사람들이 지루해하고 잘 이해하지 못하는 과학을 쉽고 가볍게 볼 수 있는 연극에 접목시킨 장르를 말한다.

신데렐라의 좌충우돌 과학도전기

융합카페는 먼저 과학연극 ‘신데렐라 과학도전기’로 시작됐다. 

연극의 내용은 대략 이렇다. 신데렐라는 호기심왕국의 사이언스 파티에서 노벨왕자가 신부감을 찾는다는 소식을 듣는다. 세월이 흘러 뚱뚱해졌지만 아직 자신이 사랑스럽다고 생각하는 신데렐라는 어떻게 하면 노벨왕자의 맘에 들 수 있을지 고민하던 중 커플매니저 집안의 후손인 커플요정에게 도움을 요청한다.

커플매니저의 대를 이어야하는 의무감을 가진 요정 또한 신데렐라의 결혼을 위해 함께 고민한다. 그러던 중 노벨왕자가 과학에 관심이 많다는 것을 알아낸 요정은 신데렐라를 과학의 신으로 만들기 위한 작전에 돌입한다. 드디어 사이언스 파티날이 다가오고 노벨왕자의 신부가 되기 위해 멜로디 공주, 쿠키공주, 신데렐라가 과학지식겨루기를 하는데…….

▲ 과학연극 '신데렐라 과학도전기' 

세 공주는 각자의 과학 지식으로 왕자의 환심을 사려고 한다.

소리나라의 멜로디 공주는 하프를 연주하며 하프의 원리에 대해 설명한다. 소리는 파장의 일종으로 공기를 매질로 진동해 사람의 귀 속 고막을 진동시킨다. 이 때 진동수에 따라 인식되는 음의 높낮이가 달라진다. 하프는 줄마다 길이가 다르며 줄이 짧을수록 빨리 진동해 높은 소리를 낸다.

요리나라의 쿠키공주는 요리도 과학임을 보여준다. 쿠키의 재료인 밀가루, 우유, 버터 등은 뜨거운 열에 의해 화학반응을 일으키며, 이 때 생기는 이산화탄소는 빵을 부풀어 오르게 한다고 말한다.

마지막으로 신데렐라는 모세관현상을 이용해 아름다운 색색의 꽃을 만들어 드레스를 치장한다. 모세관현상은 말 그대로 ‘털처럼 가느다란 관’이란 뜻으로 가느다란 관을 통해 액체가 쭉 올라가는 현상을 말한다. 신데렐라는 하얀 꽃을 물감 물에 담가 꽃이 모세관현상으로 물감 물을 빨아들여 색이 변하도록 만든다.

왕자는 최종적으로 세 공주에게 소리의 전달과 힘의 분산에 관한 문제를 낸다. 결국 생활 속 과학원리를 잘 알고 있는 신데렐라가 정답을 맞춰 노벨왕자와 결혼하게 된다.

▲ 연극 도중 질문에 아이들이 답하고 있다. 

연극에 출연한 사람들은 모두 ‘사이언스 커뮤니케이터(science communicator)’ 즉 과학대중화전문가 들이다. 첫머리를 따서 사이(sci)꾼이라고도 불리며, 일반 대중에게 과학을 쉽고 친근감을 느끼도록 전하는 일을 한다. 이들은 연극, 마술 등 다양한 분야에 과학을 접목시켜 대중들에게 과학을 알리는데, 이번 융합카페에는 그 중 과학연극을 맡고 있는 ‘극단 사이꾼’이 참여했다. 이들은 2006년에 결성됐으며 현재 다양한 곳에서 무료로 공연을 하고 있다.

연극이 끝난 뒤 관람객들과 전문가 간에 자유토론이 이어졌다.

호기심 많은 아이들의 과학교육을 위해선

이화여대 물리학과 교수이자 전국여성과학기술인지원센터장인 이공주복 교수는 우리나라의 취약한 과학연극 환경에 대해 “오늘 출연하신 분들은 모두 과학전문강사인데 시나리오작성에서 무대소품 만들기까지 모두 직접 준비를 한다. 영국이나 호주는 연극인과 과학자가 함께 작업을 하는 등 과학연극 분야가 잘 발전해 있는데, 우리나라는 아직 전문가가 부족해서 창의적인 시나리오를 쓰지 못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또한 이 교수는 “보통 과학연극하면 주로 과학자의 이야기를 다루는데, 그것은 과학의 원리를 전달하는 것보단 한 사람의 삶을 다루는 일반적인 연극과 다르지 않다”라고 올바른 과학연극의 방향을 제시했다.

이 교수는 이어 이번 연극에 나온 과학내용들을 집에서 직접 실험해볼 것을 권유하며 학부모들에게 올바른 아이들의 과학교육에 대해 설명했다.
 
이 교수는 “아이들은 듣고 그 자리에선 잊어버리지만 언젠가 다시 그것을 떠올린다“라며 ”그러나 안타깝게도 그런 질문이 나왔을 때 쉽게 눈높이에 맞춰 답을 해줄 사람이 없다. 그렇게 답을 안 해주다 보면 아이들은 커가면서 질문을 안 하게 된다“라고 지적했다.

▲ 토론을 나누고 있는 이공주복 교수 

또 “아이들이 계속 ‘왜’라는 질문을 할 수 있도록 해주는 것이 중요하다. 왜라는 질문을 하면 답을 몰라도 당황하지 말고 감탄해주고 함께 찾아보거나 직접 찾아 공부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좋다”라고 권고했다.

이날은 학부모들과 아이들도 적극적으로 과학연극의 발전을 위해 의견을 냈다. “자신이 사는 파주 같은 소외된 지역도 이런 자리가 있었으면 좋겠다”, “시각을 자극할 만한 것을 넣었으면 좋겠다”, “실험이 더 잘 보였으면 한다”, “타깃을 좀더 분명히 해서 거기에 맞는 눈높이를 조절했으면 좋겠다” 등 다양한 의견이 제시됐다.

아직 대중에게 낯선 과학연극이라는 장르는 우리나라에서 확실하게 자리잡지 못한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아이들에게 쉽게 다가갈 수 있고 과학문화를 대중화시킬 수 있다는 점에서 우리가 좀 더 관심을 갖고 지켜봐야 할 것이다.

이혜연 인턴기자 | hy8865@ewhain.net

저작권자 2010.08.19 ⓒ ScienceTimes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

연극이여! 다함께 사랑하고 다 함께 즐기자
통영연극예술축제위원회 장창석 집행위원장
[2010-07-16 오후 5:46:00]
 
 

▲ 장창석 집행위원장.
"연극, 한마디로 정의하면 사랑하고 즐기는 것(愛樂)이라 할 수 있겠죠."

통영연극예술축제 장창석 집행위원장이 말하는 연극축제의 지향점이다.

"연극은 원시시대부터 시작된 일상과 괴리를 허물고 즐기는 예술이죠. 그러기에 함께 웃고 즐기는 것이 제일 중요합니다. 올해는 관객 참여의 장을 지난해 보다 대폭 확대한 것이 특징입니다."

세파에 지친 일상을 조금이나마 탈피하고 즐기기 위해 웃음 가득한 무대를 많이 준비했다.

때문에 전통적인 연극과 연극의 경계선에 놓여있는 뮤지컬, 넌버블씨어터, 댄스씨어터 등 뜨거운 열정과 톡톡 튀는 작품을 엄선해 관객들을 찾아간다

예술의 고장인 통영의 유명 예술작가들의 작품을 재창조하고, 또 다른 장르의 이야기를 연극의 힘을 빌어 새로운 모습으로 탈바꿈한 작품도 과감히 도입했다.

매니아를 위한 유료 연극을 겹치지 않게 배치하고, 시민 동참을 위해 프린지 야외무대를 확대한 것도 관객을 위한 배려다.

또 그동안 극단 벅수골의 이름처럼 연극을 사랑했고, 벅수처럼 연극을 지킨 이들과 섬에서 연극이라는 새 장르를 맛본 어르신, 연극을 통한 수다와 시낭송의 주부들, 초등학생들의 어린이 군점 등 각 연극에 입문한 아마들의 데뷔 무대도 마련돼 있다.

"이번 축제가 관객들에게 연극예술의 다양성을 전하고, 참여하는 예술로 다가가기를 바랍니다. 자연스러운 문화의 정착, 시민참여의 확대는 통영연극축제가 더욱 독창적인 축제로 자리잡을 수 있는 힘이 될 것입니다. 관광·예술 통영이 조화를 이루며 시의 브랜드 가치 창출, 문화콘텐츠 개발에 기여할 수도 있게 될 겁니다."

하지만 장 위원장은 고민도 그에 못지 않게 많다.

2008년 한국신연극탄생 100주년을 맞아 통영소극장연극제를 통영연극예술축제로 확대 재생산은 국내외 연극계 신성한 충격을 던졌다.

지난해 역시 세계의 문호와 통영문호들의 만남이라는 콘셉트로 새롭게 해석하고 표현하는 실험적인 작품들로 한반도 남단의 조그마한 항구 도시에 연극인들과 관광객들을 속속 불러 들였다.

하지만 이제는 3년차. 통영연극제가 또 한번 도약을 할 차례이다.

그러기에 "앞으로의 연극축제 방향과 예산, 그리고 브랜드의 지향성을 이번 연극제가 끝나면 다함께 평가하는 시간을 가질 것" 이라는 계획도 밝혔다.   

한편 이번 연극예술축제는 17일부터 26일까지 전국 29개 연극단체가 29개의 작품으로 모두 50회의 공연을 통영시민문화회관과 벅수골소극장, 문화마당 등에서 올린다.

김영화기자(hannews@chol.com)

<저작권자 ⓒ 한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