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칼럼, 인터뷰2010.04.25 16:37

팬택 박병엽 부회장 "아이폰·아바타 배우자"
이지은기자 leezn@inews24.com
"우리도 사고의 틀을 180도 바꿔야 한다."

워크아웃 이후 10분기 연속 흑자를 기록하며 기사회생한 팬택이 새 변화를 모색하고 있다.

그 선봉에 선 것은 바로 박병엽 팬택 부회장.

요즘 박 부회장이 가장 많이 강조하는 것은 경쟁사 제품인 '아이폰'이다. 박 부회장은 매일 구내식당에서 팀장 이상급의 보직자들과 식사를 함께하며 아이폰을 만들어낸 한 사고와 시각을 배워야 한다고 독려하고 있다.

특히 박 부회장은 외부 업체(서드파티)들을 자사의 힘으로 끌어들일수 있었던 자유로운 사고방식을 대표적으로 꼽았다. 애플의 경우 앱스토어들을 서드파티 개발자들에게 개방해 다양한 앱이 공존하는 '아이폰 생태계'를 만든 것으로 유명하다.

박 부회장은 "우리 쪽 리소스가 유한한데, 꼭 회사 내 리소스만 가지고 생각할 필요는 없다"면서 "어차피 휴대폰이 조립산업인데 리소스도 조립할 수 있다는 생각을 해라"고 강조하고 있다.

그는 또 "외부와 협력해서 이익을 공유할 수 있는 정신을 배워라. 한계를 넘어서면 우리가 공략할 수 있는 영역도 넓어진다"고 말했다.

그동안의 휴대폰 판매 모델에 대해서도 재평가했다. 그는 "우리는 그동안 좋은 부품을 싸게 사서 연구원들이 밤 새서 휴대폰 개발하고, 만들어서 시장에서 잘 팔리면 성공하는 모델을 가지고 있었다"며 "그러나 이제 그것을 깨야 한다"고 말했다.

최근 열풍을 몰고 온 3D 영화 '아바타' 역시 새로운 문화를 잘 파악하고 대응했다고 평가했다.

그는 "아바타의 기저에는 3D 영화를 볼 수 있는 문화가 형성됐다는 배경이 있는데, 다른 회사들은 그것을 간과했다"며 "영화 '아바타'에서도 배울 점이 많다"고 말했다.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
메일로 보는 뉴스 클리핑 아이뉴스24 뉴스레터
(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
뉴스/세미나/2010.04.09 10:20

이 대통령 "스마트폰·3D 철저 대처 실기 말아야"
고용전략회의서 "혁신적 기술변화기 위기 의식" 주문
박영례기자 young@inews24.com
애플 '아이폰'과 영화 '아바타'로 촉발된 기술혁신 및 국내 산업의 위기론에 대통령까지 나서 '철저 대응'을 주문하고 나섰다.

관계부처인 지식경제부와 방송통신위원회, 문화체육관관광부도 '콘텐츠-미디어-3D산업 발전전략'을 공동마련, 범정부 차원의 대응 및 육성에 본격시동을 걸었다.<본지 3월18일자 '아이폰쇼크' 범정부대책 나온다 참조>

8일 관계부처 및 업계에따르면 이명박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천안 충남테크노파크에서 국가고용전략회의를 주재하면서 최근의 기술혁신에 철저히 대처할 것을 당부했다.



이날 이 대통령은 " 우리는 혁신적인 기술변화의 시기를 맞고 있다. 몇 년 안에 자리를 못 잡으면 완전히 밀려나게 된다"며 "실기하지 않도록 위기의식을 갖고 철저히 대처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아울러 이날 관계부처 '콘텐츠-미디어-3D산업 발전전략' 보고를 가진 가운데 이 대통령은 "정부는 오늘 나온 제안들을 어떻게 지원할 것인지 고민해야 한다'며 "과감하고 선제적으로 지원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콘텐츠-미디어-3D산업 발전전략'은 스마트폰 활성화를 위한 무선랜(와이파이)의 전국확대, 3D 펀드 조성 등 아이폰과 아바타로 촉발된 국내 산업의 위기론에 대응하는 차원에서 마련된 것.

고용전략회의가 열린 충남테크노파크는 영상미디어센터내 2D 영화를 3D로 전환하는 데 세계적인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는 스테레오픽쳐스 등이 입주해 있는 3D 산업현장이다.

회의에도 3D분야에 정통한 이승현 광운대 교수 등 학계 관계자를 비롯해 성필문 스테레오픽처스 사장, 통신서비스, TV, 게임, 콘텐츠 분야 대표 등 업계 관계자가 대거 참석했다.

업계와 학계 관계자는 이자리에서 콘텐츠미디어 및 3D 산업을 융합산업으로 정부차원의 관리체계 등의 필요성을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국진 미디어미래연구소 소장의 경우 "콘텐츠 미디어 3D산업 육성은 한 부처가 아닌 범국가적 아젠다가 돼야 한다"며 "가까운 아시아 시장부터 공략하는 전략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성필문 스테레오픽처스 사장은 "지난해까지 적자였지만 올해는 80~90억원의 흑자가 예상된다"며 "올해 3천여명의 인력을 추가로 고용할 예정이나 관련 인력 확보가 쉽지 않다"며 정부가 인력 양성에 적극 나서줄 것을 강조했다.

정만원 정보통신산업협회 회장(SK텔레콤 대표)도 "우리는 상당한 수준에 올라와 있는데 아쉬운 것은 오락 위주로 구성돼 있다는 점"이라며 "산업 생산성을 높이는 방향으로 전환할 필요가 있고, 융합이 산업의 트렌드인데 산업간 협업을 막는 규제가 너무 많다. 이것을 풀어야 한다"고 역설했다.

이외에도 저작물 불법유통, 3D 산업 분류체계 등 다양한 의견이 제시됐다.

이에 정부는 이번 전략을 실행단계부터 점검, 구체화하는 한편 '나눠주기' 식 지원이 아닌 가능성이 큰 분야에 집중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