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서비스/유통 배급2010.07.12 20:25

예스24 '아이폰으로 전국 영화관 예매하세요'
전국 250개 영화관 예매 가능
김지연기자 hiim29@inews24.com
예스24(대표 김진수)는 전국에서 상영중인 영화를 실시간으로 예매할 수 있는 아이폰 및 아이팟터치용 애플리케이션을 내놓았다고 12일 발표했다.

예스24의 영화 예매 애플리케이션은 국내 5대 멀티플렉스 극장인 롯데시네마, 씨너스, 메가박스, 프리머스 등을 포함해 총 250여개 극장과 1천900여개의 영화 상영관의 영화 정보를 모두 보여준다.

예스24는 "그동안 나온 특정 극장 애플리케이션은 해당 극장에 한해서만 예매가 가능했다"며 "전국 극장 예매가 가능한 애플리케이션은 예스24가 처음"이라고 설명했다.

예스24 영화예매 웹사이트와 연동돼 아이폰과 아이팟 터치에서 직접 영화 예매를 하거나 취소할 수 있다. 현재 신한·롯데·현대·삼성카드 등의 신용카드로 결제 가능하다.

좌석을 선택할 수 있는 '간편좌석선택 서비스'가 있으며, 최신 개봉영화 포스터를 아이폰에 저장할 수 있는 영화 포스터 다운로드 기능도 제공한다.

예스24는 다음 달 11일까지 애플 앱스토어에서 예스24 영화예매 애플리케이션을 내려받아 영화를 예매하는 이들 중 추첨을 통해 아이팟 전용 스피커, 영화 예매권, 즉석카메라 등의 경품을 증정한다.

예스 24의 김진수 대표는 "앞으로 위치기반서비스(LBS)를 활용한 가까운 극장 찾기, 영화 상세 정보, 동영상, 커뮤니티 등 다양한 기능을 추가하고 결제 가능한 신용카드도 확대해 편의성을 더할 것"이라고 말했다.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
메일로 보는 뉴스 클리핑 아이뉴스24 뉴스레터
(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

온라인서점 5곳, e북 시장 공동 진출
서점·출판사·언론사 '맞손'…개방형 표방
서소정기자 ssj6@inews24.com
전자책(e북) 시장 진출을 위해 온라인 서점 5곳이 손을 잡았다.

한국이퍼브(대표 조유식)는 오는 4월 6일 전자책 단말기·콘텐츠 판매 시범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라고 26일 발표했다.

한국이퍼브는 리브로, 반디앤루니스, 알라딘, 영풍문고, 예스24 등 5개 서점과 북21, 북센, 민음사, 한길사 등 4개 출판사, 중앙일보가 공동투자한 회사다.



예스24 측은 "앞으로 전자책 서비스는 개방형을 확보하는 것이 관건이 될 것"이라며 "특정 플랫폼이나 콘텐츠에 국한되지 않고, 다양한 단말기와 콘텐츠를 이용할 수 있도록 관련 업체가 지난 8월부터 협의해왔다"고 강조했다.

한국이퍼브의 서비스는 특정 서점이 아닌 다양한 온·오프라인 서점에서 전자책을 구입할 수 있도록 한 것이 특징이다. 기존 e북 업체들이 선보인 전용단말기는 폐쇄성으로 인해 소비자가 불이익을 당할 수 있다는 것.

현재 단말기 업체로는 삼성전자, 넥스트 파피루스, 아이리버가 참여를 확정지었으며, 상반기 내 2종의 단말기를 추가해 총 5종의 단말기를 서비스 한다는 계획이다.

5월초까지 베스트셀러와 스테디셀러를 포함한 2만 여종의 콘텐츠를 확보한다는 목표다.

또 스마트폰에서도 이용할 수 있도록 아이폰과 안드로이드폰용 애플리케이션을 5월 중 추가로 선보일 예정이다.

한국이퍼브의 김남철 팀장은 "전자책 시장의 성장동력은 고객에게 양질의 콘텐츠와 편의성을 한번에 제공하는 것"이라며 "국내 출판계 주요 업체들이 모여 개방형 서비스를 제공한다면 e북 시장을 주도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
메일로 보는 뉴스 클리핑 아이뉴스24 뉴스레터
(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