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서비스/C-IP2010.05.30 22:32

온미디어 합체한 CJ, `미디어 최강자 됐다`

공정위, CJ오쇼핑-온미디어 인수 `조건부 승인`
PP·SO 덩치 키워..`유료방송 최강자` 부상

입력시간 :2010.05.30 12:01
    CJ오쇼핑
    89,300 +7,300 +8.90%
    기준일:조회일기준과거70영업일 / 20분지연

[이데일리 유용무 기자] 온미디어 인수가 일단락되면서 `미디어 공룡`으로 재탄생한 CJ그룹의 향후 행보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공정거래위원회는 30일 CJ오쇼핑(035760)(89,300원 ▲ 7,300 +8.90%)의 온미디어 인수에 대해, 조건부 승인 결정을 내렸다. 인수를 위한 최종 관문을 통과한 것이다. 이에 앞서 CJ오쇼핑은 지난해 말 온미디어(045710)(3,400원 ▲ 305 +9.85%) 지분 55.17%를 4345억원에 인수한 바 있다.

이번 인수 승인으로 CJ는 21개 케이블 채널을 보유한 거대 미디어콘텐츠 사업자로 거듭나게 됐다. 또 케이블 시청점유율 30%가 넘는 국내 최대 멀티 프로그램 공급자로도 자리매김했다.

◇ 콘텐츠 공룡 탄생..지배력 막강해질 듯

`콘텐츠 공룡` CJ의 등장으로 국내 미디어시장은 지각변동이 예상된다. CJ는 온미디어와 합체로 시청률과 외형 면에서 지상파 방송에 버금가는 수준이 됐다.

공정위가 이날 발표한 `2008년 매출액 기준 시장현황 자료(아래표 참조)`에 따르면, CJ의 PP시장 점유율은 종전 20.8%에서 31.9%로 늘어나, 지상파 3사의 시장점유율 합(14.8%) 보다 많다. 외형(매출액 기준·8400억원)도 인수전(5504억원)보다 커졌다.

특히, 홈쇼핑과 SO를 포함한 MSP(MSO+MPP) 시장지배력도 더욱 막강해진다. 국내 케이블 방송시장의 4분의 1(26.7%)이 CJ 손아귀에 들어간다.

더구나 새로 합류하게 된 채널들의 시청률이 높은데다, 영화·만화·생활여성 등 3개 장르의 경우 사실상 독점인 상황이어서 그 영향력은 향후 더 막강해질 거란 전망이 높다. 시너지 극대화도 예상된다. 공정위가 조건부 승인을 한 것도 이런 상황과 무관치 않다.

무엇보다 연내 도입될 종합편성채널 신설과 관련, 선제적으로 시장 대응이 가능하게 됐다는 점은 CJ에 커다란 성장동력이 될 거란 관측이 많다. 이는 CJ를 뒤따를만한 방송사업자가 없다는 의미인 동시에, 국내 방송시장이 CJ 천하로 재편됐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 SO시장도 손아귀에 넣을까

SO 시장에서도 판도 변화가 점쳐진다. CJ헬로비전이 덩치를 키우면서 확실한 업계 2인자가 됐고, 동시에 업계 1위 티브로드와의 간격도 좁혔다.

기존 14개 SO(가입자 255만)에 4개의 SO(가입자 55만)를 추가 확보한 CJ는 씨앤앰(17.3%), HCN(6.9%) 등 다른 MSO와의 격차를 벌렸다.

반대로, 업계 선두 티브로드(22개 SO, 가입자 350만)와는 어깨를 견주게 됐다. 한때 10% 넘게 벌어졌던 점유율 격차도 어느새 5%대로 좁혀졌다. 지난해 큐릭스를 인수한 티브로드는 27.8%, 온미디어(2.6%)를 합체한 CJ는 22%다.

CJ가 추가 SO 인수에 나선다면 언제든 선두가 바뀔 수 있다는 뜻이다.
 
더구나 방통위가 MSO를 중심으로 지역 SO 재편을 추진 중인데다, CJ헬로비전 스스로도 영남권 지역 SO 추가 인수를 고려 중인 것으로 알려져 귀추가 주목된다.

특히, SO 사업은 CJ그룹의 미디어사업 확대와 궤(軌)를 같이한다는 점에서 추가 인수 가능성은 의외로 높다는 게 업계의 대체적인 판단이다.
 

▲ 국내 PP·MSP·SO시장 현황 (자료: 공정위, 08년 매출 기준)
XML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

주간 소셜네트워크서비스 동향

  김철환 2010. 04. 04 (0) 뉴스와 분석 |

주간 SNS, 소셜미디어 동향을 알려드립니다.

페이스북, 지난 2개월 간 국내 이용자 수 45% 급증

세계 최대 소셜네트워크서비스인 페이스북의 국내 이용자 수가 55만명을 넘어섰습니다. 2,500~3,000만명을 거느린 싸이월드에 비하면 미미한 수준이지만 그 성장세가 매우 가파릅니다.

페이스베이커

출처 : 페이스베이커스

지난 1월 38만명이었던 국내 이용자 수가 2개월 만에 무려 17만 명이 늘어난 셈인데, 스마트폰의 확산과 페이스북에서 이용 가능한 풍부한 소셜 게임이 주요한 원인으로 꼽히고 있네요.

외국 SNS들이 국내에서 선전하는 이유는 오픈 플랫폼의 속성때문으로 풀이됩니다. 상호 긴밀하게 연결되어 있어, 서로의 성장을 가속시키고 있기 때문이죠.

유튜브가 국내 동영상 플랫폼에서 1위를 차지하고, 트위터까지 지난 주 미투데이를 제친(코리안클릭 조사 주간 순방문자 수 기준) 마당에, 페이스북은 얼마나 성장할 수 있을 지가 궁금해집니다.

미투데이 글 삭제 기능 추가

미투데이가 처음 선보였을 때, 여타의 SNS와 달리 한 번 쓴 글은 삭제 할 수 없다는 원칙을 내세워 관심을 모은 적이 있습니다. 인터넷 생태계에서 욕설과 명예 훼손 등의 부작용을 막고 건전한 네티즌 문화를 만들어 보겠다는 취지였죠.

특히, 미투데이 같은 마이크로블로그는 휴대폰으로도 아주 쉽고 빠르게 글을 올릴 수 있는 만큼, 자기 검열을 하지 않을 경우 문제가 될 글을 퍼뜨릴 가능성이 높아 충분히 공감할 수 있었습니다.

여하튼, 이번에 글 삭제 기능을 추가함으로써, 소위 ‘낙장 불입’의 글로 인해 피해를 보는 일은 줄어들겠군요. 미투데이의 문화가 어떻게 달라질지 또 한번 관심을 가져보게 됩니다.

트위터 홈페이지 개편

지난 3월 30일 트위터 홈페이지 메인이 바뀌었습니다. 이번 개편은 트위터 계정이 없는 사람들도 간편하게 트위터에서 실시간 이슈와 트렌드를 알 수 있는 방향으로 이루어졌습니다.

추가된 서비스는 아래와 같습니다.

트위터

  1. 트렌딩 토픽(Trending Topic) : 실기간 인기 검색어로 매초 갱신되어 보여집니다.
  2. 시 후즈 히어(See who’s here) : 현재 트위터에 접속한 사람들로 랜덤으로 보여줍니다.
  3. 톱 스위츠(Top Sweets) : 실기간 인기 트윗(트위터 게시물)으로 매초 갱신되어 보여집니다.

한편, 트위터는 공식 블로그를 통해 홈페이지 개편은 계속될 것이고, 더 많은 기능과 서비스를 추가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제법 검색사이트의 모양새를 갖추었는데, 트위터가 어떤 수익모델을 염두 해 두었는지가 궁금해지네요.

온미디어 모든 계열 매체에 트위터 계정 개설

온미디어가 지난 29일 온미디어(@onmedia)를 비롯, 계열 방송 채널인 OCN(@no1_ocn), 바둑TV(@baduktv), 수퍼액션(@superactiontv), 캐치온(@CatchOn_twt), 스토리온(@storyonTV), 온스타일(@OnStyle_twt), 온게임넷)@ognlive), 투니버스(@_tooniverse), 투니랜드(@tooniland)의 공식 트워트를 열었습니다.

정해진 시간에 주요 시간대 편성 정보와 콘텐츠 개요를 전달하면서, 방송 중 시청자들의 의견 청취와 반영에 활용하겠다는 취지입니다.

현재 공식 트위터를 개설한 방송 채널은 온미디어 외에 MBC(@withMBC)와 EBS(@ebstwit)가 있으며, KBS는 방송 프로그램 단위로 운영하고 있습니다.

한편, 코리안트위터스의 집계에 따르면 개인, 언론사를 통틀어 ‘미디어’ 카테고리 중 가장 팔로워가 많은 계정은 현재 MBC 김주하 앵커(@kimjuha, 5만5천여명)입니다.

 파이핑하기   ShareThis

[AD]

트랙백 : http://www.bloter.net/archives/28584/trackback

김철환

블로터앤미디어 사업담당 블로터입니다. 소셜미디어의 비즈니스 모델과 사회적 활용에 관심을 가지고 있습니다.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
정책지원2010.02.19 06:31

온미디어, 서울시와 '애니메이션 제작' MOU 체결
"국산 TV 애니메이션 발굴 제작·활성화 도움 될 것"
박정일기자 comja@inews24.com


온미디어(대표 김성수)와 서울시 산하 기관인 서울산업통상진흥원(대표 심일보. 이하 SBA)는 18일 '애니 챌린지 2010(Ani challenge 2010)' 사업에 관한 업무 협약(MOU)을 체결했다.

양 측은 '애니 챌린지 2010'을 통해 우수한 국산 애니메이션 발굴과 TV 애니메이션 제작을 위해 한국의 '아기공룡 둘리', 미국의 '스폰지밥', '‘심슨', 일본의 '명탐정 코난' 등을 뛰어넘는 히트 TV 애니메이션을 발굴, 제작해 국산 TV 애니메이션 활성화에 힘쓸 예정이다.

양 측은 이번 사업을 위해 각각 4억원씩, 1편당 8억원 규모의 현금과 장비, 지원인력 등 현물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온미디어 측은 선정된 우수 작품을 선구매하고, 제작 단계부터 후반작업까지 제작 노하우를 전수해 향후 자사 애니메이션 채널 '투니버스'를 통해 방송하고 전 방위에 걸친 홍보, 마케팅 지원을 하게 된다.

SBA 측은 투자, 심사뿐 아니라, HD 편집 및 레코딩 등 각종 기술 지원을 중점적으로 담당할 예정이다. 또 서울애니메이션센터에서 운영하고 있는 각종 첨단 시설을 활용할 수 있도록 제작여건을 제공하고, 캐릭터 상품 개발에도 적극적인 지원을 할 예정이다.

한편 온미디어와 SBA는 오는 2월 말 사업 시행 공고를 한 후, 7월 접수를 받아, 8월 심사에 들어갈 예정. 선정된 작품은 약 2년간의 제작 기간을 거쳐 2012년경 시청자들에게 첫 선을 보일 방침이다.

온미디어의 김성수 대표는 "온미디어는 그동안 '코코몽', '아기공룡둘리2' 등 국산 TV 애니메이션 발굴과 제작에 노력을 기울여 왔다"며 "이번 사업을 통해 보다 안정적이고 체계적인 제작 여건을 갖추게 돼, 국산 TV 애니메이션의 성공 사례 구축과 제작 활성화에 도움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
메일로 보는 뉴스 클리핑 아이뉴스24 뉴스레터
(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0년 02월 18일 오후 17:07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