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월드컵> 56년 만에 이룬 원정 16강 '이건 기적!'

연합뉴스 | 입력 2010.06.23 05:53 | 수정 2010.06.23 06:11

(더반=연합뉴스) 특별취재팀 = 7회 연속 월드컵 본선에 나선 한국 축구가 2010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에서 아시아 국가로는 가장 먼저 16강 진출에 성공하면서 '안방 호랑이'라는 굴레를 넘어 세계를 호령하는 아시아 축구의 지정한 대표주자가 됐다.

23일(한국시간) 새벽 축구팬들은 남아프리카공화국의 해안도시 더반에서 한국 축구의 새로운 이정표가 세워지는 것을 똑똑히 목격했다.

1954년 스위스 월드컵부터 무려 56년 동안 염원했던 '원정 월드컵 16강 진출'의 기적이 허정무호 태극전사들의 발끝을 통해 완성된 것이다.

특히 아시아 국가로는 역대 최다 본선 진출(8회)과 역대 최다 연속 본선행(7회 연속)의 기록을 세웠던 한국은 이번 월드컵에 나선 아시아 4개 팀(한국, 일본, 호주, 북한) 가운데 가장 먼저 16강에 오르는 영광을 맛보면서 아시아 축구 맹주의 입지를 확고히 다졌다.

◇아시아 무대는 좁다 '세계를 호령하라!'
한국은 이미 지난 2002년 한일월드컵에서 4강에 진출해 아시아 축구의 위상을 한 단계 끌어올리는 혁혁한 공헌을 했다.

세계 축구팬들도 당시 조별리그에서 폴란드(1차전)와 포르투갈(3차전)을 비롯해 이탈리아(16강전)와 스페인(8강전) 등 유럽의 강호들을 차례로 돌려세우며 승승장구하는 축구대표팀에 '태극 워리어'라는 칭호를 붙여줬다.

2002년의 축구 열풍이 팬들의 기억에서 잠시 사라져가던 2006년 독일월드컵에 나선 태극전사들은 또 한 번 축구팬들에게 즐거운 소식을 안겨줬다. 토고와 조별리그 1차전에서 2-1 역전승을 거두면서 한국 축구 사상 첫 원정 월드컵 첫 승리의 기쁨을 맛봤다.

프랑스와 2차전에서 선제골을 내주고도 박지성의 동점골이 터지며 감격의 무승부를 이끌며 원정 16강 진출에 한 걸음 다가서는 듯했던 태극전사들은 스위스와 최종전에서 무릎을 꿇으면서 골득실차로 대업 달성에 실패한 채 아픔의 눈물을 흘려야만 했다.

그로부터 4년이 지난 남아프리카공화국. 태극전사들은 '철벽수비' 그리스를 2-0으로 돌려세우면서 기분 좋은 출발에 나섰지만 우승후보 아르헨티나에 1-4로 완패하면서 16강 진출의 기로에서 나이지리아를 만나 2-2로 비기면서 그토록 온 국민이 염원했던 원정 대회 16강 진출의 기적을 일궈냈다.

이를 통해 한국 축구는 그동안 아시아 국가들이 꿈도 꾸지 못했던 월드컵 4강 진출과 원정 월드컵 16강 진출의 대업을 달성하면서 아시아 축구의 진정한 강호일 뿐 아니라 이제 아시아를 넘어 세계무대에서도 절대 뒤처지지 않는 축구 강국으로 인정받는 계기를 만들었다.

◇2002년 한일월드컵 4강 진출 '우연이 아니었다'
2002년 한일월드컵에서 한국이 4강에 진출하자 세계 축구팬들은 놀라움과 격찬을 보냈지만, 한편에서는 홈그라운드의 이점이 너무 강했다는 비판적 시각도 많았던 게 사실이다.

당시 한국은 조별리그에서 2승1무로 16강에 올랐다. 한국은 조별리그 3차전에서 두 명이나 퇴장당한 포르투갈을 상대로 후반 25분 터진 박지성(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결승골을 앞세워 사상 첫 16강 진출을 일궈냈다.

한국은 16강전에서도 이탈리아의 스트라이커 프란시스코 토티가 시뮬레이션 액션 판정으로 연장 전반 13분에 퇴장당한 수적 우위 상황에서 안정환의 연장 골든골로 8강에 진출했다.

'무적함대' 스페인과 8강에서도 한국에는 행운이 따랐다.
후반 4분 스페인이 먼저 한국의 골그물을 흔들었지만 주심은 몸싸움에 과정에서 이반 엘게라의 반칙을 선언하며 무효골을 선언했다. 더불어 페르난도 모리엔테스의 골도 골라인은 벗어나 휘어들어온 볼을 차넣은 것으로 판정돼 노골이 됐다.

결국 한국은 스페인과 승부차기에서 5-3으로 이기면서 기적과 같은 4강 진출에 성공했지만 한국과 붙는 팀들은 선수들이 퇴장을 당하거나 심판의 불리한 판정을 받는다는 외국 축구팬들의 곱지 않은 시선도 받아야 했다.

이런 가운데 한국이 6년 독일월드컵에서 조별리그 탈락의 쓴맛을 보자 일부에서는 2002년 한일월드컵에서 거둔 태극전사들의 업적을 '편파 판정과 홈 이점'이라고 헐뜯기까지 했다.

하지만 태극전사들은 2010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에서 당당히 조별리그 통과에 성공하면서 한국 축구에 대한 일부 왜곡된 시선을 바로잡는 의미 있는 발자국도 남겼다.

horn90@yna.co.kr
(끝)
< 뉴스의 새 시대, 연합뉴스 Live >
<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
< 포토 매거진 >
<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
콘텐츠/클라우드2010.06.13 01:18

월드컵, 손안의 모바일에서 더 뜨겁다
와이파이로 실시간 경기 정보…모바일 게임 이벤트도 풍성
강은성기자 esther@inews24.com
온 국민이 함께 즐기는 월드컵 축구 열기가 모바일을 통해 더욱 고조되고 있다.

특히 지난 2002년의 감동을 이어 이번 남아공 월드컵에서도 대표팀이 16강에 진출할 수 있도록 각종 이벤트와 응원전이 이어져 '모바일 월드컵'을 빛내고 있다.

12일 대한민국의 첫 경기에 발맞춰 이동통신 업체들은 주요 거리 응원 지역에 와이파이 서비스를 제공한다.

경기 당일은 주요 응원 장소를 중심으로 트위터 이용이나 동영상 생중계 등 스마트폰을 활용한 무선인터넷 접속으로 인해 데이터 트래픽이 폭증할 것으로 예상된다.

따라서 이통업체들은 와이파이를 활용한 트래픽 분산으로 원활한 데이터 서비스가 이뤄질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와이파이 통해 스마트폰 월드컵 접속료 '걱정 끝'

먼저 SK텔레콤(대표 정만원)은 월드컵 주요 거리응원지역에서 누구나 부담 없이 와이파이를 사용할 수 있는 '와이파이 거리'를 조성했다.



아울러 전국 79개소 거리응원 예상지역에 네트워크를 증설해 트래픽 폭증에도 대비하는 등 전국적인 월드컵 거리응원을 지원키로 했다.

와이파이 거리는 서울광장, 청계광장, 광화문광장, 상암월드컵경기장, 코엑스 등 5개 구역에 조성된다.

SK텔레콤 측은 거리응원 기간 동안 무선데이터 트래픽도 급증할 것으로 예상하면서, 이번 네트워크 증설 및 와이파이 거리 조성 등을 통해 이용자가 보다 요금을 절감하면서도 편리하고 빠르게 무선인터넷을 이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KT도 12일부터 쿡앤쇼존이 구축된 전국 11개 주요 응원 장소에서 와이파이 서비스를 제공한다.

서울광장/광화문광장/코엑스광장/청계광장/창원광장 등 주요 도심 광장을 비롯해 서울 상암경기장, 인천 문학경기장, 대구 시민운동장/율하체육공원, 광주 월드컵경기장, 전주 공설운동장 등 전국 주요 경기장을 포함한 11개 지역이다.

또, 월드컵 기간 중 대한민국의 경기가 열리는 날인 12, 17, 23일에는 광화문 인근에서 ‘와이파이 걸’들이 응원에 참여해 걸어다니는 와이파이존을 만들 예정이다. ‘와이파이 걸’은 모두 와이브로 에그를 착용하고 있어 이들 주변에서 와이파이를 통한 무선인터넷 접속이 가능하다.

◆모바일 게임으로 '손안의 월드컵' 후끈

게임업계는 직접 축구팀의 선수가 되거나 선수팀을 육성해 경기를 생생하게 체험하는 특별 게임을 출시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 보는 경기만으로 만족할 수 없는 축구 팬이라면 게임을 통해서 직접 경기에 참여할 수 있다. 모바일 게임업체 게임빌은 아이폰용 축구 게임 ‘사커 슈퍼스타즈’를 애플 앱스토어에 출시했다.

이 게임은 지난 1월 초 ‘2010슈퍼사커’로 국내에 소개된 모바일 축구게임의 앱스토어 버전으로 이용자가 직접 축구선수를 육성하는 나만의 리그를 기반으로 시즌 모드, 컵리그, 드라마틱 모드 등 다양한 형태의 게임을 즐길 수 있다. 컴투스는 지난달 27일 SK텔레콤을 필두로 이통 3사에서 모바일 축구 게임 ‘컴투스사커 2010’ 서비스를 시작했다.

대륙별 컵 대회, 인터내셔널컵 대회 등 다양한 게임 모드와 140여개 팀, 2500여 명의 방대한 선수 데이터를 자랑한다.

선수 카드 시스템 도입으로 나만의 팀을 만들어 5부 리그에서 1부 리그까지 승격시키는 재미 요소도 갖췄다.

검색 포털 네이버도 한국전 3경기에 대한 예상 스코어를 맞춰보는 이벤트를 진행 중이다. 스코어를 맞춘 이용자에게는 네이버 뮤직 이용권 등 다양한 경품을 제공한다.

또한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미투데이에서는 한국전에 실제 사용된 경기 볼(Ball)을 제공하는 이벤트를 개최한다.

이용자가 미투데이를 통해 첫 골을 넣을 것 같은 선수에게 응원글을 작성하면, 첫 골의 주인공을 맞춘 이용자 중 한 명을 추첨해 실제 경기에 사용된 볼을 제공할 예정이다.

'모빌리티', 기업 비즈니스 최대 이슈 부상 기업 Biz 패러다임, 모바일로 '파괴'해야
아이폰-블랙베리 지고 안드로이드-심비안... 소프트웨어아키텍처 중요성 높아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
메일로 보는 뉴스 클리핑 아이뉴스24 뉴스레터
(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