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글로벌 석학들 `한국R&D` 돕는다
노벨상 수상자등 15명 해외자문단 출범
기사입력 2010.09.14 17:43:38 트위터 미투데이 블로그 스크랩
세계 최고 과학기술 두뇌들이 대한민국 연구개발(R&D) 정책방향을 제시한다.

지식경제부는 14일 "국가 R&D 전략기획단을 측면에서 지원할 해외자문단이 출범했다"고 밝혔다.

해외자문단에는 노벨 화학상 수상자인 로저 콘버그 스탠퍼드대 교수를 비롯한 외국 인사 7명, 정상급 한국계 과학기술인 8명 등 석학 15명으로 포진됐다. 황창규 국가 R&D전략기획단장이 최근 넉 달간 세계를 돌며 삼고초려해서 초청한 인물들이다.

이들은 융복합, 부품소재, 정보통신, 주력산업, 에너지 등 5개 분과로 나눠서 지식을 공유한다.

콘버그 교수는 세포 내 유전자(DNA)에서 전달물질(RNA)로 인해 유전정보 이동과정을 최초로 규명한 공로로 2006년 노벨화학상을 받은 융복합 분야 전문가다. 또 융복합 분과에는 DNA 시퀀싱 분야 권위자인 스티븐 퀘이크 스탠퍼드대 교수, 고분자 화학 분야를 개척한 공을 인정받아 2003년 호암의학상을 받은 김성완 유타대 석좌교수가 합류했다.

탄소나노튜브 분야 석학인 레이 보먼 텍사스주립대(UT댈러스) 교수는 부품소재 분과를 이끈다. 아울러 부품소재 분과에 태양전지 분야 전문가인 고나가이 마코토 도쿄공업대 교수 겸 태양광 발전시스템 연구센터장도 포함됐다.

정보통신 분과에는 반도체 이종 접합구조 이론 개척자로서 2000년 노벨물리학상을 받은 조레스 알표로프 러시아 연방학술원 명예회원이 참여했다.

[전병득 기자 / 강계만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

황창규 국가CTO "R&D는 잊어라…이젠 R&BD다"

"국가 연구개발(R&D)을 사업과 연계된 산업선도형 R&BD 형태로 개편하겠다."

황창규 전 삼성전자 사장이 21일 과천정부청사에서 국가 R&D전략기획단장으로 공식 임명되면서 제시한 목표다.

황 단장은 "살아 있는 기술, 언젠가는 비즈니스로 채택되거나 다른 비즈니스로 활용되는 기술을 개발해야 한다"며 "기술을 위한 기술, 논문을 위한 기술은 안 된다"고 못박았다.

황 단장은 4조4000억원의 지식경제부 R&D 예산 계획과 집행을 책임진다. 임기는 3년이다. 그는 "임기 동안 진정으로 우리의 미래 먹을거리를 찾는 데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그래서 주목한 산업이 융복합이다.

황 단장은 "우리가 강한 IT기술과 자동차, 조선, 원자력과 다른 산업을 융복합해서 새로운 R&D 초석을 놓겠다"면서 "IT와 의료를 비롯해 생화학기술을 융합한 휴먼 라이프(인간 실생활) 산업 등이 미래 유망 산업"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애플의 아이폰이 사례로 거론됐다. 황 단장은 "애플은 컴퓨터회사, 구글은 인터넷회사인데 모바일업계에 들어와서 융복합을 먼저 했다"면서 "이 같은 스마트폰은 `스마트월드`의 초기 진입에 불과하고 우리에게 기회가 있다"고 자신했다. 그는 "그동안 한국의 R&D 분야는 양적으로 성장했지만 사업과의 연계가 취약했다"면서 "목표가 불분명하고 단기 성과 위주로 R&D가 진행된 데다 경쟁논리가 미흡했다"고 꼬집었다. 그는 "어렵고 힘든 부분에 과감히 뛰어들어 위험을 감내하면서 생산적인 실패를 용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강계만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