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이균성특파원'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0.07.23 [이균성]애플 무시하기와 따라잡기
  2. 2010.07.15 [이균성]애플 독주, 시작인가? 정점인가?

[이균성]애플 무시하기와 따라잡기
캘리포니아(미국)=이균성 특파원 gslee@inews24.com
스티브 잡스와 애플이 보여주는 혁신의 힘은 두말할 나위가 없다. 그러나 추격자의 입장으로서는 사실 두려워할 존재가 아니다. 그보다 벤치마킹의 대상이다. 시간이 흐를수록 격차는 줄어들 가능성이 크다. 그 점에서 오히려 스티브 잡스와 애플이 수많은 추격자들을 두려워하고 있을 지도 모른다. 1등을 하기는 쉽지만 지키기는 어렵다는 명제를 애플이라고 영원히 비켜갈 수는 없을 것이다.

미국 언론 또한 그렇게 보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22일(현지시간) 제품 리뷰를 통해 "삼성 갤럭시는 아이폰의 적수가 될 가치가 있다"고 보도했다. 본격적인 의미의 스마트폰 개발에 착수한 뒤 불과 1년만에 강력한 '아이폰 대항마'를 출시할 만큼 우리 기업의 기술력은 간단하지 않다. 휴대폰 시장의 거함 모토로라를 제치고 세계 1위 노키아를 턱밑까지 추격했던 저력을 우리 기업은 갖고 있다.

그래서 우리가 진짜로 경계해야 할 존재는 애플이라기 보다 스티브 잡스와 애플의 혁신 방법을 빠르게 흡수하고 있는 범 중국계 기업들이다. 그들은 거의 모든 것을 가졌다. 튼튼한 기초과학기술에서부터 대규모 자본과 저렴한 인건비, 그리고 막대한 시장. 게다가 지금은 혁신의 대가인 애플의 파트너로서 상업화 기술과 디자인에서도 상상을 초월한 진보를 거듭하고 있다. 쾌속으로 질주 하고 있다.

사실 얼마 전까지만 해도 중국산은 싸구려의 대명사였다. 상품화 기술이 떨어졌기 때문이다. 그러나 저렴한 인건비를 바탕으로 ‘세계의 공장’으로 변한 중국은 수준 높은 기초 과학기술에 덧붙여 세련된 상품화 기술까지 완비해가고 있다. 전자 분야의 약진은 눈부시다. 주지하듯이 애플의 상품 대부분은 ‘자살 논란’을 불렀던 중국 팍스콘 공장에서 만들어진 것이지만 더 이상 촌스러움은 없다.

아이폰4는 안테나게이트에 휩싸이기는 했지만 마무리 공정을 보면 사실 제품이라기보다 예술에 가까울지도 모른다. 각이 진 디자인임에도 불구하고 앞면 강화유리가 손에 감기는 촉감은 전자기기를 만지는 느낌이 아니다. 그보다 잘 깎아놓은 유리 예술품을 대하는 기분이다. 이음새 없이 마무리한 그 깔끔함도 탄복할만하다. 나는 추후 이 디자인을 모방한 제품이 많을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

그런데 여기서 강조하고자 하는 것은 애플의 창의적 발상도 주효했지만 그것을 최종적으로 마무리하는 제조라인의 섬세한 장인(匠人) 정신도 무시할 수 없다는 점이다. 제조 과정에서 애플의 지도와 감시가 엄격했겠지만 중국 기업은 훌륭히 그 일을 해냈으며 특히 그 노하우가 그대로 중국 기업에 흡수됐을 것이라는 사실이다. 또한 시간이 갈수록 그 노하우는 쌓일 것이고 사라지지는 않을 것이다.

한국인의 손재주도 대단하지만 중국인의 그것도 무시할 수는 없다. 중국은 이미 짝퉁의 천국 아닌가. 이름 없는 작은 공장에서 보고 베끼는 재주가 그렇게 세계의 눈을 멀게 할 정도인데, 수십만 명의 종업원을 거느린 대규모 기업이 첨단 과학기술을 동원해 따라붙는다면 그 힘이 얼마나 대단할 지는 미루어 짐작하고도 남는 일이다. 그들은 지금 애플마저 속으로 비웃고 있을 지도 모르는 일이다.

대만 기업 HTC는 향후 팍스콘 같은 중국 전자 기업의 이정표가 될 지도 모른다. HTC는 불과 몇 년 전만 해도 이름 없던 회사였다. 지금의 팍스콘처럼 해외 유명 브랜드의 제품을 위탁 생산해주던 기업이었기 때문이다. HTC는 여기서 쌓은 노하우를 바탕으로 2000년대 중반부터 자체 브랜드 제품을 내놓기 시작했다. 제품은 빅히트였고, HTC는 지금 스마트폰 업계의 기린아로 주목받고 있다.

최근 미국 체인지웨이브리서치가 조사한 자료에 따르면 HTC 스마트폰은 미국 시장에서 애플 아이폰(52%)에 이어 선호도 2위(19%)를 달리고 있다. 미국의 강자 모토로라(9%)와 RIM(6%)를 이미 추월한 것이다. 제품에 대한 소비자 만족도(39%)도 애플에 이어 2위다. ‘드로이드 인크레더블’과 ‘에보 4G'로 대표되는 이 회사의 스마트폰이 미국 시장에서는 이미 탄탄하게 뿌리내렸다는 증거이다.

중국에서 ‘제2의 HTC’가 출현하지 말란 법은 없다. 아니 향후 수년 사이에 HTC를 능가할 기업이 나올 가능성이 다분하다. 삼성전자 같은 한국 기업으로서는 애플의 혁신을 뛰어넘으면서도 중국 기업의 지속적인 추격을 뿌리쳐야 하는 상황이다. 여기서 더욱 분명한 것은 애플을 따라잡지 못해 당하는 손해보다 중국 기업의 추월을 허용함으로써 겪게 될 피해가 훨씬 더 클 수밖에 없다는 사실이다.

그렇게 될 경우 한국 산업계로서는 그야말로 재앙이다.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
메일로 보는 뉴스 클리핑 아이뉴스24 뉴스레터
(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0년 07월 23일 오전 01:00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

[이균성]애플 독주, 시작인가? 정점인가?
캘리포니아(미국)=이균성 특파원 gslee@inews24.com
모든 유기체는 생로병사가 있다. 그렇기 때문에 유기체다. 세계 IT 시장을 호령하고 있는 애플은 어떤가? 애플 또한 궁극적으로는 그 길을 갈 것이다. 문제는 시기다. 지금 애플은 어느 단계에 있을까. 지금과 같은 파죽지세는 얼마나 더 지속될 것이고 과연 그 정점은 어딜까. 이런 질문은, 세계적인 뉴스 메이커로 떠오른 스티브 잡스와 애플을 지켜보는 많은 사람의 관심사가 아닐 수 없다.

그런데 신(神)이 아닌 바에야 누구라서 그런 질문에 답할 수 있을까. 답을 한다고 한들 조금이라도 신빙성이 있기나 할까. 어쩌면 질문 자체가 ‘또 다른 종류의 신’(스티브 잡스)을 경배하는 무리들에게는 신성모독과 같을 수도 있겠다. 신은 유기체와 달리 유일하고 영원한 자리에 모셔지는 존재가 아니던가. 그러니 그의 유한성을 논하는 것 자체가 불경스럽기 그지없는 몹쓸 짓으로 보일 게다.

여기서 밝히건대, 나는 신도가 아니다. 잡스 뿐 아니라, 다른 신이라도 그 구체적 존재를 믿지 않는 사람이다. 내가 잘났다는 이야기 아니다. 단지 영원히 존재하는 것은 없다고 믿는 축이며 모든 것은 변한다고 생각할 뿐이다. 그래야 하찮은 존재도 변화 발전할 수 있다는 믿음이 생긴다. 그 믿음이야 말로 사는 맛이다. 아무 것도 변하지 않는다면 대체 우리 사는 세상에 어떠한 신명이 있겠는가.

질문에 대한 대답을 적시할 수 없으면서도 이 글을 쓰게 만든 것은 14일(현지시간) 발표된 미국 ‘체인지웨이브리서치’의 시장보고서다. 이 정도일 줄이야! 보고서를 보는 순간 입이 떡 벌어졌다. 애플 힘은 아직 건장하다. 이 보고서에만 의지한다면 애플은 지금 적어도 생로병사의 두 번째 단계로 진입할 상황이 아니다. 그 정점이 어디일 지 가늠할 수 없을 만큼 왕성한 생명력을 보이고 있는 게다.

향후 3개월 동안 어떤 스마트폰을 구매할 것인지를 묻는 질문에서 절반이 넘은 52%가 애플을 선택했다. 3개월 전 같은 조사에서는 31%였다. 3개월 만에 21%나 더 늘어난 것이다. 비온 뒤 죽순처럼 경쟁 제품이 쏟아지고 있지만 소비자들은 아랑곳하지 않고 있다는 증거다. 더 놀라운 것은 제품 만족도다. 경쟁 제품들이 20%~39% 사이에서 고만고만할 때 아이폰은 73%로 홀로 우뚝 서 있다.

과문한 탓인지, 돈 주고 산 제품에 대한 만족도가 이렇게 높은 경우를 난 본 적이 없다. 실제로 경쟁 제품 모두 40% 이하다. HTC 제품을 빼면 고작해야 30%가 갓 넘고 20%에 불과한 것도 있다. 아이폰을 한 번 산 고객은 새 제품이 나올 때마다 다시 구매할 확률이 매우 높다고 할 수밖에 없는 게다. 다른 제품이 아이폰의 이미지를 넘어서기까지는 아직도 시간이 필요하다는 것을 시사한다.

물론 이 조사가 모든 걸 대변할 수 없다. 특히 美 경제전문지 포춘이 지적한 대로 이 조사는 한계를 갖고 있다. 우선 아이폰4 출시 이후 최대 논란거리로 부상한 '데스 그립(Death Grip) 즉, 아이폰4 안테나 결함이라는 변수를 반영하지 않았다. 조사가 아이폰4 출시 이전에 이루어졌기 때문이다. 그런 측면에서 아이폰4에 대한 기대감이 과도하게 반영된 측면이 없지 않다. 상대적으로 더 늦게 출시된 갤럭시S나 드로이드X의 진면목이 아직 이 조사에는 반영되지 않았다고 말할 수 있다.

애플로서는 불길한 다른 조사결과도 계속 나온다. 무엇보다 최대 경쟁자라고 할 수 있는 안드로이드가 강세를 지속하고 있다. 14일 미국 웹사이트 평가 업체인 퀀트캐스트 발표에 따르면 안드로이드 운용체계(OS)의 웹 트래픽은 지난해 9월 이후 지속적으로 올라가고 있다. 이 반면에 iOS의 점유율을 조금씩 내려가는 추세다. ‘안드로이드 진영’의 반격이 효과를 보이고 있다는 분명한 증거이다.

결국 애플은 소비자의 강한 지지와 경쟁 업체들의 파상공세가 맞부딪혀 생긴 파고 위에 높이 떠 있는 형국이다. 어느 쪽 힘이 더 세냐에 따라 애플의 운명도 달라질 것이다. 따라서 이 질문에 대한 대답은 스티브 잡스와 애플 자신이 내릴 수밖에 없다. 그 길은 신의 계시를 제대로 받은 선지자들이 했던 것과 같다. ‘낮은 데로 임하소서.’ 영생을 추구하는 모든 이가 첫 번째로 지켜야 할 덕목이다.

지금까지 소비자를 매료시켜온 애플의 힘 또한 그 길에서 나왔을 것이다.

구글 안드로이드 OS 상승세 지속 애플·HTC '날고' 모토로라·RIM '기...
"갤럭시S 1천만대 팔릴까?"<포춘> 소비자의 힘, 애플 '콧대' 꺾을까
애플, 제품만 잘 만드는 게 아니다 덩치 커진 애플 바람 잘 날 없네
애플 iOS 40%로 ↓ 안드로이드 30%로... 아이폰4 수신 불량 논란 3가지 경우...
스마트폰 7월 전쟁 ‘아↔갤↔드’ 3... 모토로라-버라이즌-구글, 드로이드X ...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
메일로 보는 뉴스 클리핑 아이뉴스24 뉴스레터
(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