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동이’, 왜 추락하는 것일까?
10.08.10 15:05      
[마이데일리 = 배국남 대중문화전문기자] '동이'의 침체와 추락을 초래한 원인은 무엇일까?

사극의 거장 이병훈PD가 연출하는 ‘동이’가 기대만큼의 반응을 이끌지 못하고 있다. MBC 월화사극 ‘동이’는 중반에 접어들면서 초반 기대를 했던 제2의 ‘대장금’ 신드롬은 일으키지 못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이병훈PD의 불명예기록 하나를 세웠다. 이병훈PD는 ‘허준’ ‘상도’ ‘대장금’ ‘이산’등 사극을 연출하면서 시청률이 상승곡선을 그리면 떨어지는 법이 없는데 ‘동이’는 최근 시청률이 하락하는 기현상이 벌어졌다. ‘동이’는 급기야 10~20%이상 상당한 시청률 차이를 내며 앞섰던 동시간대 경쟁 드라마의 맹추격을 받게 됐다. 10%이상 앞섰던 SBS ‘자이언트’에게 이제 겨우 1~2%를 앞선 20%대 초반에 정체를 거듭하고 있다.

조선 21대 임금 영조의 생모이자 19대 숙종의 후궁인 천민 출신 숙빈 최씨의 삶을 다룬 ‘동이’는 왜 제2의 ‘대장금’ 열풍을 일으키지 못하고 경쟁 드라마의 추격을 허용했을까.

우선 가장 큰 원인은 이병훈PD의 주특기인 연출하는 사극을 통해 오늘의 시대와 상황 속의 우리에게 의미와 흥미를 주는 인물을 제시했는데 이전 사극에 비해 ‘동이’는 흡인력이 크게 떨어진다.

부정과 부패가 심하고 인간보다는 돈이 우선시되는 분위기가 심해질 때 인간을 위한 진정한 애정과 치열한 자기정진으로 명의로 우뚝 선 ‘허준’을 그려 우리 사회의 일그러진 병폐를 자성하게 만들었다.



그리고 상도가 무너지고 구조조정이라는 칼바람이 휘몰아칠 때 사람을 남기는 장사가 진정한 장사라는 의미있는 메시지의 인물을 보여준 ‘상도’, 그리고 새로운 주체적 여성상을 제시한 ‘대장금’, 개혁의 필요성이 제기되던 때 정조를 내세운 ‘이산’ 등 이병훈PD는 늘 오늘을 살아가는 우리들에게 의미와 시대정신을 내장한 살아있는 인물을 제시해 눈길을 끌었다.

하지만 천민에서 숙종의 부인까지 오르는 숙빈최씨의 삶을 다룬 ‘동이’는 시청자들에게 강력한 인물로 다가가지 못했다. ‘대장금’에서 보였던 여성의 주체성도 크게 퇴보했고 그렇다고 새로운 여성상을 내장한 것도 아니다. ‘동이’의 침체는 바로 동이를 오늘의 우리에게 매력적이고 의미있는 인물로 그리는데 실패했기 때문이다.

그리고 이병훈PD의 사극의 장점중 하나인 재미와 의미 외에 또다른 볼거리 즉 정보를 제공하는 것에 문제점을 노출시켰다. ‘상도’에선 돈버는 법을, ‘허준’에선 건강에 대한 지식을 , 그리고 ‘대장금’에선 음식과 건강에 대한 유익한 정보를 제공했다. 그리고 ‘이산’에선 고미술의 역사와 정보를 제공해 흥미를 줬다. 하지만 ‘동이’는 초반 조선 음악을 다뤘지만 이전 사극처럼 정보의 양이 현저히 떨어졌다.

이병훈PD의 변함없는 사극의 연출방식과 인물전개도 시청자의 흥미를 반감시키는 원인으로 작용했다. 올들어 ‘추노’등 빼어난 영상과 새로운 이야기로 무장한 사극들이 시청자와 만나 환호를 이끈 동시에 사극수준에 대한 시청자의 욕구가 크게 상승했다. 하지만 ‘동이’는 사극적인 측면에서 신선감을 주지 못했다.

여기에 주연들의 강력한 눈길끌기의 실패와 젊은 연기자와 중견 연기자들의 연기 부조화 역시 ‘동이’의 시청률 상승에 적지 않은 문제점으로 작용하고 있다. 이같은 이유로 ‘동이’는 제2의 ‘대장금’이 되지 못한 것이다.

[이병훈PD의 '동이'가 최근들어 침체를 거듭하고 있다. 사진=MBC제공, 마이데일리 사진DB]
배국남 대중문화전문기자 knbae@mydaily.co.kr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press@mydaily.co.kr
- NO.1 뉴미디어 실시간 뉴스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

첫방 ‘동이’ 세련된 연출+명품 연기에 시청자 ‘호평’

OSEN | 입력 2010.03.22 23:17

[OSEN=김국화 기자] 사극의 거장 이병훈 PD의 신작 '동이'가 첫 회부터 시청자들의 호평 속에서 쾌조를 보이며 포문을 열었다.

22일 방송된 MBC 창사49주년특별기획드라마 '동이'(김이영 극본, 이병훈 김상협 연출)는 세련된 영상미, 스릴 넘치는 스토리 전개, 성인배우는 물론 아역들의 탄탄한 연기력으로 또 하나의 '명품 사극' 탄생을 알렸다.

동이는 비록 천민의 여식이지만 밝고 명랑하고 재기가 넘친다. 우연히 강가에서 죽어가는 사헌부 대사헌 장익헌 영감을 보고 냉철하게 상황을 판단해 관아에 신고하는가 하면, 시체 검시인인 아버지의 어깨 넘어로 귀동냥한 지식으로 어설픈 포졸들보다 시체 처리 방법을 정확하게 알고 있었다.

이처럼 영특하고 용기 있는 동이는 아버지 최효원에 대한 효심이 지극하고 오라버니 동주(정성운 분)을 끔찍이 아낀다. 하지만 한양 검계(천민들의 비밀 조직)의 우두머리 최효원과 최동주는 장익헌 영감을 살해한 혐의로 관아의 쫓김을 받았다. 이번 살인 사건은 남인의 중추 오태석이 저지른 음모로 도망 노비를 몰래 도와주던 검계 일당이 억울하게 죄를 뒤집어 쓰며 동이까지 위험에 처하게 된다.

'동이'는 첫 회부터 한 폭의 그림 같은 영상미와 장익헌 영감 살인 사건을 둘러싼 음모를 긴장감 넘치게 풀어가면서 극의 재미를 더했다. 또 동이 아역인 김유정이 똘망하고 총기어린 눈으로 명연기를 펼쳤으며 반듯하고 정직한 넘치는 포청 종사관 서용기 역의 정진영, 오태석의 조카 오윤 역의 최철호, 검계 핵심 조직원인 차천수 역의 배수빈 등이 카리스마 넘치는 연기로 눈길을 끌었다. 동이의 아버지 최효원 역이 천호진과 오빠 동주 역의 정성운은 역시 짧은 출연이지만 인상 깊은 연기로 극의 완성도를 더했다.

게다가 궁중 악단인 장악원이 참여한 궁중 행사를 통해 다양한 볼거리와 화려하고 아름다운 전통 문화를 선보였고 검계 집회 신을 위해 많은 엑스트라를 동원하는 등 실감나는 연출로 눈길을 끌었다.

시청자들은 "첫 회라 아직 속단하긴 이르지만 기대만큼 수작이다" "역시 거장 이병훈 감독이 기대를 져버지리 않았다"며 호평 속에 기대감을 드러냈다.

miru@osen.co.kr

온라인으로 받아보는 스포츠 신문, 디지털 무가지 OSEN Fun & Fun, 매일 2판 발행 ☞ 신문보기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제보및 보도자료 osenstar@ose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