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이병훈표 사극 ‘동이’, 왜 또 인기일까

  



MBC 사극 '동이'(극본 김이영, 연출 이병훈)가 꾸준한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지난달 22일 첫 방송에서 시청률 11.6%(AGB닐슨미디어)를 기록한데 이어 지난 26일 11회는 21%로 점프했다. 매회 약 1%씩 차곡차곡 '시청률 쌓기'를 하고 있다. '동이'의 비결은 뭘까? 한 방송사 PD는 "가장 낯익은 소재를 낯설게 재해석하는 이병훈 PD의 연출이 또한번 통했다"고 말했다.

▶ 익숙한 소재를 새롭게 재해석

조선시대 숙종과 장희빈의 이야기는 지금껏 사극의 단골 소재였다. 장희빈은 당대 최고인 이미숙·정선경·김혜수 등 수많은 여배우들이 한번은 거쳐간 최고의 팜므파탈 캐릭터다. 신분 상승과 권력 장악을 위해 사력을 다하던 장희빈이 끝내 사약을 받는 엔딩 장면은 수없이 리메이크됐다.

하지만 '동이'는 같은 소재에 다른 시각을 접목했다. 인현왕후와 장희빈 사이에 조연으로 숨어있던 동이를 무대 중앙으로 불러낸 것이다. 동이는 천민 출신으로 나중에 영조의 어머니가 된 숙빈 최씨다. 기존 사극에서는 숙종의 여러 후궁들 중 하나였다. 그에 대한 기록도 변변치 않았다. 그러나 이병훈 PD는 특유의 연출력으로 가장 익숙한 소재를 낯설고 신선하게 창조했다.

▶ 캐릭터 일대 변신

이런 재해석은 등장 인물들의 캐릭터에도 중대한 변화를 일으켰다. 숙종 역 지진희는 코믹하면서도 인간적인 면모로 '깨방정 숙종'이라는 닉네임까지 얻었다. 기존 숙종이 우유부단하고 감성적인 캐릭터였다면 지진희가 맡은 숙종은 유머가 넘치고 현대적이다. 궁녀들에게 장난스럽게 미소지으며 손을 흔들고 궁 안에 떨어진 정체불명의 운석에 거리낌없이 손을 대는 모습은 기존의 위엄있는 왕과는 전혀 딴판이다.

동이 역의 한효주도 '대장금'의 이영애와 '이산'의 한지민을 섞어놓은 듯한 인물이다. 부드러우면서도 씩씩한 동이의 모습은 향후 정1품인 빈의 자리에 오르기까지의 험난한 과정을 기대케한다. 악녀의 표상이던 장희빈도 확 달라졌다. 이소연이 맡은 장희빈은 조용하면서도 이성적인 면모로 새로움을 주고 있다.

▶ 화려한 볼거리

KBS 2TV '추노'처럼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자극하는 장면도 인기 요인 중 하나다. 22일 첫 방송에 나온 남인 암살사건의 시체검시 장면이나 5회의 '음변사건'은 쉽게 예측하기 어려운 이야기 구조로 흥미를 불러 일으켰다. 사건을 수사하고 분석하는 과정은 마치 미국 드라마 'CSI수사대'가 연상됐다.

시청자들은 "시체에서 빙어 비늘을 찾아내 살해 장소를 찾아내는 이야기가 흥미로웠다"면서 "당시 시대상을 잘 표현하면서도 현대적인 감성을 버무려 신선한 느낌을 받았다"고 호평했다.

김인구 기자 [clark@joongang.co.kr]

동이 숙종 커플의 설레는 첫 데이트 ‘깨방정+로맨틱’ 지진희 매력적
‘동이’ 안에 ‘지붕킥’ 있다? ‘대인배’ 광수 한풀이 코믹열연 ‘폭소’
‘동이’ 인현왕후도 재해석! 현모양처 틀벗나?
‘동이’ 지진희 이어 ‘깨방정 패밀리’ 떴다! 한효주 이희도 이광수
‘동이’ 11회만에 20%대 돌파 월화극 1위 굳혔다!
[이동현기자 블로그] 이효리, 예능 프로그램 회피하는 이유는?
[송원섭 스핑크스] 예능 프로그램 결방, 대체 기준이 뭐냐?
일간스포츠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

‘동이’ 이병훈PD, “이번이 은퇴작이 될 수도 있을 듯”

일간스포츠 | 심수미 | 입력 2010.03.18 20:32 | 수정 2010.03.18 20:58 

[JES 심수미]


MBC 새 월화극 '동이'(김이영 극본, 이병훈 연출)의 제작발표회가 18일 오후 경기도 용인 MBC 드라미아 세트장에서 열렸다.

'동이'는 '허준''대장금' 등 만드는 사극마다 히트했던 이병훈PD가 '이산'(08) 이후 2년만에 제작하는 드라마다. 조선 숙종시대를 배경으로 천민에서 왕의 어머니가 된 숙빈 최씨의 일대기를 다룬다. 한효주가 타이틀롤인 동이를 맡았고 지진희가 숙종 역에 캐스팅돼 '대장금'이후 6년만에 이병훈PD와 호흡을 맞춘다.

지진희는 한효주에 대해 "외모가 무척 현대적이지만 사극 분장을 하면 세련된 한국의 여인상이라는 느낌을 줄 것 같았다. 나이가 어린데도 당찬 카리스마가 있다"며 칭찬했다. 한효주는 "동이가 실존인물인데다 10대부터 50대까지 연기해야 해서 솔직히 처음에는 걱정이 앞섰다. 하지만 잘 해낸다면 스스로가 한층 업그레이드될 수 있을 것 같아 욕심이 났다"고 각오를 밝혔다. 그는 수개월간 연습한 해금을 들고 나와 '진도 아리랑'과 '대장금'의 OST '오나라'를 연주하기도 했다.

이소연이 맡을 장희빈도 기존 드라마 속의 모습과 많은 점에서 다를 것으로 보인다. "질투에만 사로잡힌 악역이 아니라 목적의식을 가지고 참을성있게 지략을 세우는 여성CEO같은 모습이 될 것"이라는 게 제작진의 설명이다.

한편 이병훈PD는 이번 작품을 끝으로 은퇴할 가능성이 있음을 시사했다. "'대장금' 때는 어깨를 다쳐서 6개월 이상 고생했고 '이산' 때 크레인에 부딪혀 이마를 15바늘 꿰맨 이후 아내가 당장 그만두라고 성화를 부려서 '아직 하나 더 만들기로 계약돼 있으니 그것만은 마치겠다'고 약속했다. 그게 바로 '동이'"라며 "약속은 약속이니 지켜야겠지만 아내를 설득하고 있다. 최근 아내가 ''동이' 끝날 때까지 몸을 다치지 않으면 다시 생각해보겠다'고 해 몸조심하고 있다"며 왕성한 활동의욕을 보였다.

한효주·지진희·이소연·정진영·배수빈·최철호 등이 출연하는 '동이'는 22일 오후 9시 55분 첫 방송된다.

용인=심수미 기자[sumi@joongang.co.kr]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