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콘텐츠/클라우드2010.09.21 00:59

이어령 前 문화부장관 "내 고향도 내 직장도 스마트폰에 다 있다"
기사입력 2010.09.20 14:29:26 | 최종수정 2010.09.20 16:28:01 트위터 미투데이 블로그 스크랩

"고향에 간 건 몸뿐이지 실질적으론 내려간 게 아닙니다. 이번 추석은 귀성ㆍ귀경이라는 구분이 없어지는 첫 번째 사건일 겁니다."

이어령 전 문화부 장관(76ㆍ사진)은 모바일 혁명이 추석 귀향 문화에도 근본적인 변화를 일으켰다고 해석했다. 스마트폰 보급이 늘어나면서 개인 정보를 24시간 어디로든 몸에 지니고 다니게 됐다는 것.

결국 몸은 고향에 있더라도 스마트폰으로 서울과 똑같은 환경에서 사이버 공간에 접속해 업무나 중요한 일을 얼마든지 처리할 수 있는 시대가 열렸다고 이 전 장관은 설명한다.

이 전 장관은 이런 현상을 일찍부터 `디지로그`란 용어를 통해 설명했다. "디지로그는 아날로그를 디지털로 바꾸는 게 아닙니다. 디지로그의 중요한 형태가 바로 모바일이지요. 예전엔 정보통신기기를 중심으로 디지털 혁명이 이뤄졌지만 이제는 그 혁명이 몸 안으로 들어오고 있습니다. 그게 디지로그입니다."

이 전 장관에게 이번 추석은 사이버 공간을 통해 서울과 지방이 하나가 된 사건이다. 그는 "모바일 혁명으로 내 몸과 정보가 하나가 됐다"고 강조했다. 모바일폰으로 정보 공간을 신체 안으로 끌어들였다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이다. 그는 디지털 정보화 혁명이 모바일로 인해 실제 혁명으로 이어졌다고 판단했다. 스마트폰으로 접속하는 사이버 세계에서 지리적으로 먼 고향이라도 서울과 하나가 됐다는 것이다.

이 전 장관은 "조상님 산소는 실제 산소와 GPS 디지털 지도 산소 두 개라고 할 수 있다. 수십 년 후 산소에 한 번도 가보지 못한 후손이 휴대폰 GPS 지도를 사용해 실제 산소를 찾아갈 수 있다. 모바일 혁명이 시간에도 영향을 미친 것"이라고 말했다. 또 "추석 때 고향에 내려가 있다 하더라도 결재할 수 있고 추석 연휴에 외국에서 일을 하는 동료와도 업무를 계속할 수 있다. 스마트폰이 곧 회사가 된 것"이라고 분석했다.

[최순욱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
뉴스/세미나/2010.04.13 07:53

이어령 前 문화부장관, 건국대 문화콘텐츠위원장에

이어령 전 문화부 장관이 건국대(총장 오명) 문화콘텐츠창조위원회 위원장을 맡았다. 문화콘텐츠창조위원회(가칭)는 이 위원장을 비롯해 문과ㆍ예술문화ㆍ경영ㆍ정보통신 등 4개 단과대학 교수진으로 구성된다.
 
 
 
 
 
매일경제
 
건국대 융합형 교육, 건국문화콘텐츠창조위원장에 이어령 전 장관(종합)
건국대(총장 오명)는 예술, 인문학, 경영학 그리고 정보기술(IT)을 아우르는 융합형 문화콘텐츠 종합 교육프로그램마스터플랜을 만들기로 하고 가칭 ‘건국문화콘텐츠창조위원회’를 구성, 위원장에 이어령 초대 문화부 장관을 영입했다고 12일 밝혔다.

‘…창조위원회’는 21세기 지식과 문화, 디지털기술이 결합된 소프트파워 시대의 새로운 성장 동력인 문화콘텐츠 분야 전문인력을 양성하고 연구 역량을 강화하는 일을 하게 된다.

‘…창조위원회’는 또 문과대학, 예술문화대학, 경영대학, 정보통신대학 등 4개 단과대학 교수진으로 구성되며, 올해 말까지 인문학-예술-경영-기술이 결합된 융합문화콘텐츠 교육프로그램에 대한 종합 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다. 특히 교육분야에서 창의력과 상상력을 높이고 창의적 복합지식을 교육하는 융합문화콘텐츠 종합 교육프로그램인 ‘문화콘텐츠스쿨’ 설립 방안을 논의하는 동시에 문화콘텐츠연구센터 설립과 문화콘텐츠 분야 산학협력 방안도 검토할 계획이다.

예술과 IT기술, 인문학과 경영의 융합교육을 통해 창의력과 상상력을 높이는 것은 물론, 복합적 사고와 능력을 갖추고 융복합 과제를 기획해 이를 지휘하고 수행할 수 있는 전문가와, 나아가 창의적 복합지식을 생성하고 이를 직접 적용해 창의기업화할 수 있는 전문 인력을 양성하는 게 목표다.

이어령 위원장은 “문화콘텐츠는 통섭의 학문이며, 다양한 전공에서 성과를 내고 있는 건국대에 좋은 기회이지만 기존의 칸막이식 학과단위의 물리적 교과 통합으로서는 성과를 낼 수 없다”면서 “육군과 해군의 영역에서 접근하지 못하는 틈새영역을 위해 ‘해병대’가 탄생했듯이, 우리의 목표는 학문에 있어서의 ‘해병대’를 창출하여 그들만이 할 수 있는 색깔과 독창적 영역을 창출해 내야 한다”고 말했다.

/noja@fnnews.com노정용기자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