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Newsis Focus]“사상 최초로 '僧市' 대구 팔공산에서 재연”
    기사등록 일시 [2010-09-27 12:09:52]

【대구=뉴시스】나호용 기자 = 스님들의 산중장터인 승시(僧市)가 사상 최초로 대구 팔공산에서 재연된다.

승시는 고려시대 이후 전국의 특산물을 모아 사찰에서 필요한 물건으로 바꿔가는 물물교환 장소로 이용돼왔다.

조선시대까지 팔공산 부인사 승시만 명맥을 유지하다 현대에 이르러 자취를 감췄다.

동화사와 대구시, BBS대구불교방송은 공동으로 전통적 모습의 승시를 재연하는 ‘팔공산 승시(僧市)’를 다음 달 1일부터 3일까지 3일간 동화사 집단시설지구 야외자동차 극장에서 개최한다고 27일 밝혔다.

2011대구세계육상선수권대회와 고려초조대장경 제작 1000년을 기념해 재연되는 승시는 전국 사찰에서 전승, 보존되고 있는 문화유산을 교류하고, 체험하는 축제의 장으로 펼쳐진다.

행사는 승시마당과 전통문화 체험마당, 다도와 사찰음식 마당, 전시마당, 전통공연 마당, 전래놀이 마당 등 6개 공간으로 나눠 진행된다.

산중 전통장터의 모습을 살린 승시마당은 국내 최고 도예인 칠곡 토향암 설봉스님의 도자기 제작시연, 해남 대흥사의 녹차 제다시연, 의성 고운사의 청국장 담그기 등 스님들이 수행하면서 만들고 공양하는 모습의 독특한 프로그램 20여 가지가 선보인다.

전통문화 체험마당에서는 통칙스님의 목판화, 마가스님의 자비명상 체험, 전통등 만들기 등이 관람객들에게 체험의 기회를 선사한다.

그밖에 다도와 사찰음식마당은 홍승스님 사찰음식의 모든 것, 청송 대전사의 국화차와 찻자리 등이 선보인다.

전시마당은 초조대장경 천년관, 영상관이 마련되며, 12지신등, 호랑이등을 비롯한 대형 전통등 25점이 승시기간 행사장의 밤 풍경을 화려하게 장식한다.

승시 개막식은 10월 1일 오후 6시 동화사 집단시설지구 야외자동차극장에서 열린다.

동화사 주지 성문스님, 대구불교방송 사장 허운 스님, 김범일 대구시장, 유승민 국회의원, 이재만 동구청장 등이 참석한다.

개막행사에 이어 태고종 봉원사 무형문화재 50호 스님들의 영산재(회심곡)와 공산농악, 사찰학춤, 날뫼북춤, 선무도 등 화려한 공연무대가 이어진다.

행사 기간 사흘간 승시장에서는 산중장터 고유의 흥겨우면서도 엄숙함이 묻어나는 다양한 불교식 공연이 펼쳐진다.

팔공산 승시는 올해 첫 행사에 이어 내년에는 2011대구세계육상선수권대회 기간(8월27~9월4일)에 열린다.

대구불교방송 총괄국장 선문스님은 “청빈하게 살았던 스님들의 생활 모습을 재해석해 현대에 사는 우리를 돌아보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단순한 종교적 가치를 뛰어넘어 전통문화를 계승하는 대구의 새로운 문화콘텐츠로 업그레이드 될 수 있도록 팔공산 승시에 대한 문헌연구와 재연방안을 계속 찾아나가겠다”고 말했다.

nhy@newsis.com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

‘일자리 늘리기’ 머리맞댄 단체장들

한겨레 | 입력 2010.08.11 22:50

[한겨레] 아파트 리모델링? 학생-기업 연결?


대구시장 등 8명 의견나눠

김범일 대구시장과 구청장, 군수 8명은 11일 대구 수성구 범어2동 대구고용센터에 모여 일자리 창출 방안을 놓고 의견을 나눴다.

이 자리에서 윤순영 중구청장은 "시장도 선거 때 일자리 창출 공약을 했고, 구청장들도 모두 마찬가지"라며 "이 공약에 따라 시와 구·군이 각각 일자리 업무를 추진하고 있지만 서로 연계되지 않아 중복되고 효율이 떨어진다"고 지적했다. 또 "시가 일자리 관련 계획을 일방적으로 마련해 구·군에 내려보내는 경우도 없지 않다"며 "계획을 짤 때 구의 담당 직원이 함께 참석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이재만 동구청장은 "희망근로나 공공근로 같은 일자리는 한시적이기 때문에 고용문제 해결에 큰 도움이 되지는 않는다"며 "대구에 진출하는 현대백화점 등 대형유통업체에서 정규직원을 채용할 때 반드시 지역인력을 채용하도록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 "구 단위에서 대형유통업체를 상대로 지역인력 채용을 요구해도 효과가 없다"며 "김 시장이 나서야 한다"고 주문했다.

임병헌 남구청장도 "현장을 둘러보면 한결같이 대구의 미래가 암담하다는 말을 많이 듣는다"며 "경제지표로는 고용률이 높아진다고 하지만 그렇게 느끼는 시민들은 많지 않고 상가 등에서는 장사가 되지 않아 시민들이 울상을 짓고 있다"고 전했다. 이종화 북구청장은 "구에 고용지원센터를 만들어 일자리를 찾는 청년들은 많은데 산업단지에서는 인력이 모자라는 미스매치현상을 해결하고 있다"며 "구직자와 사업주를 일대일로 연결해 하루 5~10명씩 취업시키고 있다"고 소개했다.

이 북구청장은 또 대규모 토목사업을 제안했으며, 이진훈 수성구청장은 낡은 아파트의 리모델링을 아이디어로 내놨다. 곽대훈 달서구청장은 "취업을 원하는 고3 학생과 기업을 연결하는 취업인턴제가 예상외로 좋은 효과를 나타내고 있다"며 확대를 제안했다.

구대선 기자 sunnyk@hani.co.kr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