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신중현 히트곡으로만… 그 뮤지컬이 궁금하다

인터파크INT, 올해 공연 목표로 '주크박스 뮤지컬' 제작키로
"내 음악 인생의 영광" - 본지와 통화한 신중현씨 "친근한 공연되길" 소감 밝혀

케이블 채널 엠넷의 오디션 프로 '슈퍼스타K'에서 울랄라세션이 신나는 펑키로 편곡해 객석을 사로잡았던 '미인', 국가적 행사마다 단골로 불리는 국민가요 '아름다운 강산', 1960년대 펄시스터즈가 부른 뒤 숱한 후배 가수들이 리메이크한 '커피 한 잔'. '한국 록의 대부' 기타리스트 신중현(74·사진)이 만든 주옥 같은 히트곡들이다.

신중현이 작곡한 노래들만으로 뮤지컬이 만들어져 이르면 올해 안에 팬들과 만난다. 인터파크INT가 신중현의 작품으로 만든 주크박스 뮤지컬(이미 발표된 가요·팝송 등으로 만든 뮤지컬)을 제작·공연하기로 한 것. 신중현은 최근 공연제작사 측의 제안을 받고 흔쾌히 수락, 계약서에 사인까지 마쳤다고 한다.

1960~70년대에 집중적으로 발표됐던 신중현의 노래는 록을 기반으로 당시로서는 파격적이었던 사이키델릭과 블루스 등 다양한 장르에 걸쳐 있었다. 이 때문에 지금까지 발표됐던 어느 주크박스 뮤지컬보다도 강렬하면서도 실험적인 작품이 될 가능성이 크다고 전문가들은 전망했다. 제작사 관계자는 "올해 안에 무대에 올리는 것을 목표로 바로 스토리와 음악 등 창작작업에 들어갈 것"이라고 했다.

신중현은 지난 13일 본지와의 통화에서 "내 노래들만 가지고 뮤지컬을 만들어 많은 사람들이 보게 되는데 그런 영광이 또 어디 있겠느냐"면서 "음악 인생을 정리하는 단계에서 좋은 결과물을 받은 것 같아 매우 기쁘다"고 했다. 그는 "어떤 이야기가 됐으면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을 안 한 건 아니지만, 공연 제작 과정에는 일절 개입하지 않을 생각"이라고 했다. "난 음악하는 사람이지 극(劇)을 만드는 사람이 아니잖아요. 어떤 스토리가 입혀질지, 내 음악이 어떻게 변주될지 궁금하긴 하지만 그것은 뮤지컬 창작자들의 몫이니 존중해야죠." 신중현은 "다만 대중에게 익히 알려진 노래들이 많이 선곡돼 관객들도 쉽게 친밀감을 느낄 수 있는 공연으로 만들었으면 좋겠다"고 했다.

최근 몇년 새 맘마미아(아바), 올슉업(엘비스 프레슬리) 등의 해외 주크박스 뮤지컬이 국내에서도 관객몰이에 성공하면서 국내 가수·작곡가들의 주크박스 뮤지컬도 활발하게 공연되고 있다. 지난해 고(故) 이영훈이 쓴 이문세의 노래들로 만든 '광화문 연가'와 DJ DOC의 음악을 바탕으로 창작된 '스트릿 라이프'가 초연에서 모두 흥행에 성공해 재공연을 했거나 앞두고 있다.
  • Copyright ⓒ 조선일보 & Chosun.com
  •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

    '돌파구 찾지 못한' 인터파크, 이기형 회장 직접 나서
    인터파크INT 대표 겸직해
    김지연기자 hiim29@inews24.com
    이기형 인터파크 회장(b>사진)이
    인터파크의 재도약을 위해 직접
    경영 일선에 뛰어들었다.
    인터파크 운영을 맡고 있는
    자회사 인터파크INT의 대표이사를
    겸직하기로 한 것이다.

    인터파크INT에 따르면, 이기형
    회장은 지난 1일 창립 13주년을
    기념한 행사에서 이같은 사실을
    발표하고 4일부터 인터파크INT
    대표로서의 업무를 정식으로
    시작했다.

    인터파크 관계자는 "최근 전자상거래
     분야의 경쟁이 계속 치열해지고
    있는 상황이라, 이런 상황을 돌파하기 위해 직접 나서게 된 것"이라며
    "13년 전 국내 최초의 전자상거래 사이트을 만들던 초심으로 돌아가서
     지금까지와는 다른 변화를 추구하려는 의지가 많이 반영됐다"고 말했다.

    이상규 전 인터파크INT 대표에 대한 문책성 인사는 아니라는 설명도
    곁들였다.

    이기형 회장이 다시 경영 최전방에 나선 데에는 급속도로 성장해가는
     전자상거래 시장에서 인터파크가 새로운 돌파구를 찾지 못하고 있는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인터파크는 올해 1분기에 25억원 영업손실을 본 데 이어, 2분기에는
    66억원 가량의 당기순손실까지 기록했다.

    쇼핑몰의 성장 지표인 거래액 자체가 줄어드는 것은 아니지만 그
    성장세가 점차 둔화되고 있는데다, 이베이옥션에 G마켓을 매각한
    이후 이렇다할 성장 모멘텀을 찾지 못하고 있는 탓이 크다.

    여기에다 올해 초부터 손을 댄 신규 사업도 제 궤도에 오르지 못한
    상태다. '제2의 아마존이 되겠다'며 야심차게 시작한 전자책 사업은
    아직은 콘텐츠 부족으로 기대 이하의 성과에 머물러 있으며,
    컴퓨터그래픽(CG) 사업과 커피전문점 체인사업, 영어교육사업 등도
    시장에서 주목받기는 이른 상황이다.

    이상규 전 인터파크INT 대표는 신사업 구상을 위해 본사로 들어간다.
    인터파크 관계자는 "새로운 사업 제휴나 인수합병(M&A) 분야에
    실무적으로 경험이 많으시기 때문에 앞으로 이기형 회장을 지원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이기형 회장은 인터파크INT 대표 취임을 발표하면서 '고객 중심의
    쇼핑몰로 태어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온라인쇼핑몰이 많아지면서
    가격 중심의 경쟁이 이뤄지고 있는데, 고객에게 편리함과 감동을 줄 수
    있는 질적 경쟁으로 돌아서겠다는 것.

    현재 도서, 투어, 티켓예매 등으로 나눠져 있는 카테고리에 대해서는
    상품군별 특성에 맞게 전문성을 강화하고, 고객에게 보다 완결성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는 방향으로 육성할 계획이다. 특히 패션영역 전문화를
    약속했다.

    1997년 국내 최초의 인터넷쇼핑몰 인터파크를 내놓으며 파란을
    일으켰던 이 회장이 '초심(初心)'을 강조하며 전면에 나선 만큼,
    그가 저력을 발휘해 전자상거래 시장에서 인터파크의 재도약을
    이뤄낼 수 있을지 업계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