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사람에 대한 관심이 기술을 완성한다
페이스북 성공비결은 인간관계에 대한 통찰
저커버그가 괴짜? 인문학 조예 깊고 EQ 높아
한겨레 구본권 기자기자블로그
» 미국 페이스북 본사 사무실 복도에 붙어 있는 “우리는 기술 회사인가?”라는 문구는 상상력을 주제로 작품활동을 해온 화가 르네 마그리트 그림을 배경으로 하고 있다.
IT기업의 또다른 성장동력

“우리는 기술 회사인가?(Is this a technology company?)”

지난 10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실리콘밸리에 있는 페이스북 본사를 방문했을 때 맞닥뜨린 표어다.

기자를 안내한 직원은 사무실을 오가다가 늘 마주칠 수밖에 없는 곳에 회사가 지향하는 가치

고민을 담은 문구를 걸어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물음의 배경이 된 게 초현실주의 화가 르네 마그리트의 그림이라는 점은 이채롭다.

벨기에 출신인 마그리트는 논리만으로는 설명할 수 없는 상상의 세계를 즐겨 표현한 대표적

초현실주의 화가이다. 이처럼 페이스북을 기존의 유사 서비스 업체들과 근본적으로 구분하는 것은,

바로 논리를 넘어선 ‘상상의 세계’를 지향하면서 기술 회사라는 정체성을 뛰어넘으려는 노력에

있다.

잘 알려져 있듯이, 페이스북은 ‘프로그래밍 천재’ 마크 저커버그(26)가 2004년 설립한 세계 최대의

사회관계망 사이트다. 사용자들의 친구와 관심사를 찾아 연결해주는 뛰어난 추천 기능으로 인해,

앞서 나온 서비스 업체들을 제치고 세계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사이트가 됐다.

그 비결은 이용자들의 관계 데이터와 콘텐츠를 정교한 알고리즘으로 분석해 놀랄 정도로 뛰어난

‘맞춤형 정보’를 제공해주는 데 있다.

하지만 페이스북의 차별성은 단지 알고리즘의 우수성에만 그치지 않는다.

인간과 그들이 맺는 관계에 대한 깊은 관심이야말로 페이스북의 성공을 가져온 진짜 비밀이다.

구글이 여느 업체보다도 많은 데이터와 뛰어난 수학적 알고리즘 능력을 보유했음에도, 사회관계망

 서비스에서 좀처럼 성공을 거두지 못하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 스티브 잡스 애플 최고경영자는 지난해 6월 아이폰4 출시 행사에서 “애플은 기술과 인문학의 교차로에 있어 왔다”며 “우리는 단지 기술기업이 아니라 그 너머에 있는 기업”이라고 말했다.

인간에 대한 관심이 그 뿌리임을 보여주는 사례 한 토막. 저커버그가 페이스북을 만들고 성장시킨

이야기를 실명 인물들을 등장시켜 영화화한 <소셜 네트워크>가 최근 국내에서도 상영돼 인기를

끌었다. 직원이 10명뿐이던 초창기부터 일해온 나오미 글라이트 제품관리 총괄책임자에게 “영화가

사실과 가장 두드러지게 다른 점이 무엇인가”라는 물음을 던져봤다.

글라이트가 기자에게 들려준 답은 “저커버그가 페이스북을 개설한 동기로 그려진, 여자친구인

에리카와의 결별”이었다. 실제로 저커버그에겐 페이스북 창립 이전부터 사귀어온 중국계 여자친구가

 있으며 지금도 긴밀한 사이로 알려져 있다.

페이스북은 잘못 알려져 있듯이 “연애에 쓴맛을 본, 사회성이라곤 거의 없는 컴퓨터 천재가

홧김에 만든 서비스”가 아니다. 저커버그가 어려서부터 뛰어난 프로그래밍 실력을 보여온 건

틀림없지만, 그건 페이스북의 성공을 절반밖에 설명하지 못한다.

저커버그는 지난해 시사주간지 <타임>에 의해 ‘올해의 인물’로 선정된 뒤 가진 인터뷰에서,

“나는 기본적으로 컴퓨터 과학을 전공한 사람이지만, 동시에 심리학도 함께 전공했다”고 자신있게

말했다. 2006년 <뉴요커>와의 인터뷰에서는 하버드대학에서 심리학을 전공한 이유에 대해

 “사람들이 가장 흥미를 갖는 것은 다른 사람들”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영화에서 사회성이 부족한 괴짜 컴퓨터 천재로 묘사되는 것과는 달리, 저커버그는 인문학에

조예가 깊고 감성지수(EQ)가 높은 사람이다.

특히 정신과 의사였던 어머니, 세 명의 누이와 함께 자라면서, ‘복잡미묘’한 인간 심리를

누구보다도 잘 이해하고 있다고 <타임>은 설명했다.

이처럼 페이스북이 기술 회사로서의 정체성을 깊이 고민하는 모습은 마치 애플의 최고경영자

스티브 잡스가 “애플은 단지 기술기업이 아니다.

그 너머에 있는 기업이다”(Apple is not just a technology company. It’s more than that)라고

강조하는 것과도 한데 겹쳐진다.

정보기술 산업의 선두주자들이 한결같이 혁신의 비결로 내세우는 건 바로 다양한 인문사회과학

분야와 정보기술 분야를 함께 연구하는 통합적 연구에 있다.

사회 속에서 사람들이 실제로 특정 기술을 어떻게 받아들일지를 탐구하는 에스노그래픽 연구도

그중의 하나다. 사람에 대한 진지한 관심이야말로 혁신의 씨앗인 셈이다.

팰로앨토(미 캘리포니아)/ 글·사진 구본권 기자 starry9@hani.co.kr

한겨레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
2011.01.17 12:41

[아침논단] 이과·문과 없애야 저커버그 나온다

  • 오세정 서울대교수·물리학
  • 입력 : 2011.01.16 23:10
오세정 서울대교수·물리학

세계 IT 스타 공통점은 지식 편식 없었다는 것
한국은 고교부터 편식 강요 대학은 봉건할거주의 수준
벽 허물려는 움직임 있으나 기득권 훼방 이겨내야

마크 저커버그(Mark Zuckerberg). 많은 사람에게는 아직 생소한 이름일지 모르지만, 시쳇말로 요즘 '뜨는' 인물이다. 미국의 시사주간지 타임이 2010년 '올해의 인물'로 선정하였고, 지난주에는 이명박 대통령의 주례 라디오·인터넷 연설에 등장하기도 하였다. 저커버그는 하버드대학 재학 중 사이버 공간에서 친구들과 만나고 정보를 교환할 수 있는 웹사이트 '페이스북'을 창업했다. 이 회사가 최근 인기몰이를 하고 있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의 대표적 기업으로 성장하면서 올해 26세의 나이로 재산이 8조원에 달하는 미국 35위의 부자가 되었다. 우리가 잘 아는 마이크로소프트빌 게이츠애플스티브 잡스를 잇는 IT산업의 새로운 스타가 탄생한 것이다.

이들 IT산업의 스타들은 모두 기업으로 큰돈을 벌기는 했지만, 우리나라 재벌기업가와는 다른 면이 있다. 한국 대기업들은 대부분 자동차나 가전제품처럼 이미 존재하는 시장에서 남보다 조금 앞선 경쟁력을 키워 성공했다. 반면 이들은 개인용컴퓨터나 아이폰, SNS 등 과거에 존재하지 않던 새로운 시장을 창출하는 아이디어로 성공했다. 물론 이 과정에서 본인들도 엄청난 부를 축적했지만, 여러 사람을 고용하는 새로운 기업을 만들어 사회의 부 축적에도 크게 기여하였다. 우리나라가 최근 기존 제조업의 경쟁력이 후발국가에게 위협당하고 있고 선진국과의 원천기술 격차는 아직도 극복하기 힘겨움을 절감하고 있기에 이처럼 창조적인 기업가 출현을 고대하는 것이다.

한국판 저커버그는 곧 나타날 수 있을까. 사실 이들 IT스타들에게는 몇 가지 공통점이 있다. 우선 미래를 이끌어 갈 기술에 대해 잘 알고 있었다는 점이다. 빌 게이츠는 어릴 때부터 컴퓨터 소프트웨어에 능했고, 스티브 잡스는 전자기기를 수리하거나 만드는 일을 잘했다. 그러나 이들이 보통 기술자와 달랐던 것은 기술에만 빠진 게 아니라 기술과 사회, 기술과 인간의 관계를 파악하는 능력이 뛰어났다는 점이다. 빌 게이츠는 컴퓨터라는 기계보다 그 안의 소프트웨어가 앞으로 사회를 이끌어갈 것이라는 점을 간파하고 뛰어난 사업전략을 세웠다. 스티브 잡스는 대학에서 철학과 서체(書體)를 공부한 것이 애플에서 컴퓨터를 만들 때 크게 도움이 되었다고 했다. 소셜네트워크 혁명을 주도하고 있는 마크 저커버그는 대학에서 심리학과 컴퓨터과학을 전공하였으며, 고등학교 때에는 그리스신화 등 서양고전에 푹 빠져 있었다고 한다. 이처럼 기술에만 외곬으로 빠진 것이 아니라 인문사회 분야에도 눈이 떠있었기 때문에 남이 생각지도 못한 아주 새로운 사업을 일으켜 사회를 바꿀 정도로 크게 성공할 수 있었던 것이다.

이러한 경향은 앞으로 더욱 심화될 것으로 예측된다. 전자제품도 기술적으로 우수한 성능을 넣는 것보다 소비자의 감성에 맞춘 하이터치(High Touch) 제품이 점점 인기를 끌고 있고, 이에 따라 제품·서비스 개발에서 과학기술만이 아니라 인문사회적 지식이 중요해지고 있다. 과학기술과 인문사회적 능력을 고루 갖춘 인재를 키우기 위해서는 학제를 넘나드는 교육이 필수다. 그러나 우리 교육제도에서는 그런 교육이 매우 어려운 것이 현실이다. 고등학교 때부터 학생들을 이과와 문과로 나누어 지식의 편식을 강요하고, 대학은 전공 사이의 벽이 너무 높아 융합형 인재를 키우는 데 실패하고 있기 때문이다. 오죽하면 초빙석좌교수로서 서울대를 2년간 지켜본 뉴욕주립대의 김성복 교수가 전공별 벽 쌓기를 "봉건적 할거주의와 다름없다"고 비판하였을까(조선일보 1월 10일자).

다행히 우리나라에서도 이런 벽을 허물려는 움직임이 서서히 나타나고 있다. 교과부는 최근 수학·과학 교육에 예술교육을 접합해 창의력과 예술적 소양을 갖춘 인재를 기른다는 목표를 내세웠고, 공학과 디자인학을 연계한 전공을 육성하겠다고 한다. 또한 고등학교 1학년의 국민공통 과학과목은 물리·화학·생물·지구과학의 구분을 허물고 주제별로 학습하는 '통합형' 교과서가 곧 도입될 예정이다. 그러나 언제나 그렇듯 세상은 빛의 속도로 변화하는데 우리 교육은 거북이의 속도로 움직이는 것이 문제이다. 그나마 여러 이해관계자의 훼방으로 뒤로 가는 일은 일어나지 않기를 바랄 뿐이다.
 
Copyright ⓒ 조선일보 & Chosun.com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