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한국문화에 미친 우리에게 더 많은 한류를 달라”

동아일보 | 입력 2011.06.04 03:16 | 수정 2011.06.04 11:59 |

[동아일보]

"여러분이 케이팝(K-pop) 공연을 더 해 달라고 시위를 벌인 그분들인가. 그대로 방치하면 더 '미칠' 것 같아 구제하려고 왔다. 하하."(정병국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단순히 케이팝에만 미친 게 아니다. 우린 한국문화 전반에 진짜 미친 사람들이다. 하하하…."('코리안커넥션' 막심 파케 회장) 2일 오후(현지 시간) 프랑스 파리의 주프랑스 한국문화원에서는 정 장관과 프랑스의 한국문화 팬클럽인 코리안커넥션 멤버 간의 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는 5월 1일 코리안커넥션이 SM엔터테인먼트의 파리 추가 공연을 요구하는 플래시몹(불특정 다수가 한 주제로 모이는 깜짝 집회)을 벌인 것이 계기가 됐다. 이를 눈여겨본 정 장관이 이들과의 대화를 통해 한류 열기의 확산 방안 마련에 나선 것. 국회 문화체육관광방송통신위원회 소속인 민주당 전병헌, 한나라당 안형환 의원도 자리를 함께했다.

간담회 내내 웃음이 그치지 않는 화기애애한 분위기였지만 이날 모인 코리안커넥션의 멤버 10여 명은 "외국인들이 한국문화를 즐기기 위해서는 개선할 점이 많다"며 따끔한 지적을 잊지 않았다. 상드린 수 제스린 씨는 "한국 가수의 공식 팬클럽에 외국인은 들어갈 수가 없는 점은 문제"라고 지적했다. 제스린 씨는 팔에 '동방신기' '슈퍼주니어'라고 문신을 새겼을 만큼 한국 가요의 열성 팬이다.

파케 회장은 "한국 드라마, 가요를 정당한 방법으로 즐기고 싶지만 유료로 다운로드할 수 있는 방법이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 때문에 프랑스 한류 팬들이 본의 아니게 불법 다운로드에 의존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K팝 그룹 가운데 '빅뱅'을 가장 좋아한다며 즉석에서 정 장관에게 빅뱅의 파리 공연을 성사시켜 줄 것을 부탁해 흔쾌한 답변을 받아내기도 했다.

멤버들이 전하는 프랑스의 한류 열기는 상상 이상으로 뜨거웠다. 이들은 10, 11일 열리는 SM타운의 공연에 대해서도 큰 기대를 나타냈다. 교사인 카롤린 불레 씨는 "SM 공연의 가장 싼 티켓 가격이 110유로(약 17만 원) 정도로 아주 비싼데 짧은 시간에 매진된 걸 보면 프랑스의 열성 한류 팬은 10만 명은 족히 넘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옆의 다른 회원은 "아니다, 아마 13만 명쯤은 될 것"이라고 했다.

한국문화의 매력에 대해 이들은 '전통문화가 살아있다'는 점을 높이 평가했다. 세일즈 매니저인 코랄리 피노 씨는 "버스에서 노인에게 자리를 양보하는 등 프랑스가 잃어버린 미덕이 한국에는 살아있는 게 장점인 것 같다"고 진단했다.

이처럼 케이팝에 '미친' 코리안커넥션 회원들에게 정 장관은 한국에 초청하겠다고 약속했다. 내년 아이돌 가수들의 무료공연인 드림콘서트에 이들이 참석할 수 있도록 돕겠다는 것. 또 국가별로 열리는 케이팝 경연대회의 우승자들이 벌이는 결승전을 한국에서 열겠다고 말했다. 멤버들은 우리말로 "아주 좋은 생각"이라며 환호로 답했다.

한편 간담회에 앞서 같은 장소에서는 한류 확산의 전진기지 역할을 하고 있는 유럽, 아프리카, 중동의 16개국 한국문화원·문화홍보관장 회의가 열려 한류의 활성화 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정 장관은 외규장각 도서를 처음 발견한 재프랑스 서지학자 박병선 박사를 면담하고 감사장을 수여한 뒤 11일 개최되는 외규장각 도서 귀환 기념행사에 참석해줄 것을 요청했다.

파리=민병선 기자 bluedot@donga.com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
뉴스/세미나/2010.03.18 20:55
정세균 대표 “네티즌 비례대표제 도입하겠다”
기사입력 2010-03-18 한마디쓰기 (0)   
"); iscreen.focus(); }
야당 대표가 ‘네티즌 비례대표제’라는 새로운 정치 주체 마련을 선언했다. 스마트폰과 소셜미디어가 실시간 소통과 집단 지성을 통해 정책 결정과 입법에 국민이 주체로 참여하는 길을 열 전망이다.

정세균 민주당 대표는 18일 국회에서 열린 ‘소셜미디어 포럼’ 창립식에서 축사를 통해 “이번 6·2지방선거에 처음으로 네티즌 비례대표제를 도입하겠다”고 밝혔다. 정 대표는 “소셜네트워크는 집단지성을 통해 사회적 의제에 발전적 대안을 만드는 힘을 갖고 있다”면서 “온라인에서 활동하는 오피니언 리더와 활동가들을 민주당의 후보로 영입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전병헌 의원(소셜미디어 포럼 대표, 민주당)은 “조만간 공모를 통해 참여할 네티즌을 선발할 방침”이라며 “지자체 의원으로 활동하게 되며 해당 지역은 희망자와 추후 논의를 통해 결정하겠다”고 설명했다. 전 의원은 또 “내달 문을 여는 모바일 정당 시스템을 바탕으로 당내 소통을 강화하는 한편, 스마트폰이나 소셜미디어 이용자들과 정보통신산업 및 미디어 정책 등 현안에 관한 의견을 모아 디지털 민주주의를 실현해내겠다”고 말했다.

이날 창립식에는 연구책임을 맡은 김진애·최문순 의원을 비롯, 강기갑·곽정숙·김영록·김영환·박병석·백원우·천정배·홍희덕 의원 등이 참석했고, 이찬진 드림위즈 대표가 소셜미디어 활용 방안에 대해 강의를 진행했다.
 
강기갑 민주노동당 대표는 “블로그나 유튜브가 뭔지도 몰랐는데 요즘 새벽 한두시에도 트위터에 무슨 글이 올라왔나 살펴본다”면서 “국민과 제대로 된 소통을 할 수 있다는 기대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 최문순 의원은 “스마트폰과 소셜미디어는 앞으로 민중이 가져본 최초의 실질적 정치 수단으로 사회적 의미가 더 크다”면서 “향후 게임사전심의제, UCC 표현 규제의 문제 등 입법 과정에서 이용자들의 민의를 직접 모아보겠다”고 말했다.

정지연기자 jyjung@etnews.co.kr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
콘텐츠/AR VR2010.03.08 06:19

'국회 소셜미디어 포럼' 18일 출범

기사입력 2010-03-08        



국회의원들이 모여 트위터 등 소셜미디어를 통해 국민과 소통하는 방법을 연구하는 포럼을 만든다.

전병헌 의원(민주당)에 따르면 소셜미디어를 활용해 국민들의 여론을 듣고 의정 활동의 효과를 높일 수 있는 방안을 연구하는 ‘국회 소셜미디어 포럼’이 오는 18일 공식 발족한다.

이 포럼은 이미 국회에 의원 연구단체로 등록됐으며, 대표는 전 의원이 맡고, 연구책임 위원은 김진애·최문순 의원이 맡는다. 회원으로는 민주당 정세균 대표를 비롯해 김영록·김영환·박병석·백원우·천정배 의원(이상 가나다순)이, 민주노동당에서는 강기갑 대표를 비롯해, 곽정숙·홍희덕 의원이 활동한다.

회원으로 참여한 의원들은 대부분 트위터에서 왕성한 활동을 벌이는 정치계 대표 트위터리안들이다.

연구책임을 맡은 김진애 의원은 “여, 야를 막론하고 관심있는 이들은 모두 회원이 될 수 있다”며 “더 많은 의원들이 소셜미디어를 활용해 의정 활동의 영역을 넓힐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국회도서관 소회의실에서 열리는 창립식 및 기념 특강에는 이찬진 드림위즈 대표가 나와 ‘스마트폰과 소셜미디어를 통한 소통’에 관해 세미나를 벌일 예정이다.

정지연기자 jyjung@etnews.co.kr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