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콘텐츠/광고2010.07.12 23:33

풍부한 콘텐츠 확보가 전자책 시장 활성화의 열쇠
* 출처:     * 작성일: 2010.07.12
 

풍부한 콘텐츠 확보가 전자책 시장 활성화의 열쇠

2006년부터 유럽과 미국을 중심으로 성장하기 시작한 전자책 시장이 최근 국내 시장에서도 활성화에 기대를 모으고 있다. 국내에서는 몇 년 전부터 e-Book 시장의 활성화에 노력을 기울였으나 저작권 보호 미비로 인한 출판사의 우려, 부족한 콘텐츠, 전자책 포맷 미표준화 등의 문제점으로 인해 제자리 걸음 상태였다.

■ 다양한 전자책 단말기 등장으로 인프라 구축

최근 국내 기업들이 전자책 단말기를 앞다투어 출시하면서 전자책 시장 활성화를 위한 인프라는 갖춰지고 있다는 평가이다. 국내 전자책 단말기는 최근 TVCM을 처음으로 선보인 인터파크의 ‘비스킷’을 비롯하여 아이리버의 ‘스토리’와 삼성전자와 교보문고가 제휴하여 개발한 ‘SNE-60’, 북큐브네트웍스의 ‘북큐브’, 넥스트파피루스의 ‘페이지원’이 있다.

000.jpg

왼쪽부터 인터파크 비스킷(이미지 출처: 옥션), 아이리버 스토리(이미지 출처: iriver홈페이지), 삼성전자 SNE-60(이미지 출처: 옥션)

001.jpg

왼쪽부터 북큐브네트웍스 북큐브, 넥스트파피루스 페이지원(이미지출처: AK몰)



또한 KT는 최근 전자책 오프마켓 서비스인 ‘QOOK 북카페’를 론칭하면서 전자서적 경쟁 대열에 합류하였다. ‘QOOK 북카페’는 디지털 유통 서비스로 도서, 만화, 잡지 등 다양한 출판 콘텐츠를 PC뿐만 아니라 전자책 단말기, 스마트폰을 통해서도 이용할 수 있다.

한화증권리서치가 국내 전자책 단말기 시장 규모를 2010년 456억원, 2013년 2,967억원, 2015년 3,599억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하고 있는 것처럼 앞으로도 다양한 전자책 단말기 및 서비스의 출시가 예상된다.


002.jpg

한국전자책 단말기 및 콘텐츠 시장 규모(이미지 출처: 한국경제매거진)


■ 전자책의 콘텐츠 확보가 성장의 열쇠

인프라만 갖춘다고 해서 전자책 시장의 활성화가 저절로 되는 것은 아니다. 인프라보다 중요한 것은 콘텐츠 확보에 있다고 할 수 있다.

미국에서 일기 시작한 전자책 시장의 붐은 Kindle이 이끌고 있는데, Kindle의 성공 요인을 꼽을 때 꼭 등장하는 요인 중 하나가 풍부한 콘텐츠이다. 물론 Kindle의 성공 요인을 언제 어디서나 무선 네트워크를 통해 콘텐츠에 접근할 수 있는 편리성과 책 읽기에 초점을 맞춘 단순한 단말기 등도 중요한 성공요인 이다. 하지만, 이중에서 가장 핵심은 풍부한 콘텐츠 제공에 있다고 할 수 있다.

아마존은 35만권이 넘는 전자책 콘텐츠를 보유하고 있으며, 특히 뉴욕타임즈에서 선정한 베스트셀러 112종 중 107권을 전자책으로 제공하는 등 최선 서적을 빠르게 이용자에게 제공하고 있는 것이다.

일본의 경우는 2004년에 소니가 전자책 ‘LIBRIe’를 마츠시타전기산업(현: Panasonic)이 ‘Σbook’을 4만엔 전후의 가격으로 판매를 시작하였으나, 단말기 및 콘텐츠의 가격이 고가인 점과 콘텐츠의 부족으로 인해 전자책 단말기의 판매가 증가하지 못하고 결국 2007~2008년에 생산을 종료한 경험을 가지고 있다.

그러나, 미국에서 아마존 Kindle을 비롯하여 소니의 리더 터치를 중심으로 전자책 시장이 성장하자 다시 일본에서도 전자책 시장에 조심스럽게 발을 내 딛을 준비를 하고 있다. 아마존과 소니는 일본어판 전자책 단말기 출시를 검토하고 있는 것을 인정했다. 소니가 지난 경험을 토대로 일본 시장의 재진입에서 가장 중시하고 있는 것은 ‘인기 콘텐츠를 얼마나 풍부하게, 그리고 시기 적절하게 제공할 수 있는가’ 이다. 그만큼 콘텐츠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있다는 의미이다.

한국과 마찬가지로 일본 출판계에서도 전자책 시장이 성장하면 종이 출판물 시장이 붕괴될 것을 염려해 전자책 시장에 콘텐츠를 제공하는 것에 대해 소극적인 자세를 유지해왔었다. 하지만, 미국에서의 Kindle 붐과 iPad의 일본 상륙으로 인해 일각에서는 전자책 시장에 적극적인 자세를 보이고 있기도 하다. 고단샤(講談社), 쇼가쿠칸(小学館), 신쵸샤(新潮社) 등 주요 일본 출판사 31개사가 ‘일본전자서적출판사협회(전서협)’을 올 2월에 설립했으며, 동 협회 대표이사는 ‘전자서적 시장에 적극적으로 대응해 나갈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앞에서 살펴본 바와 같이 일본의 소니와 마츠시타전기는 전자책 콘텐츠 확보에 실패해 전자책 사업을 접었고 미국의 아마존은 풍부한 콘텐츠를 시기에 맞게 전자책으로 제공함으로써 성공으로 이끌었다.

국내도 올해를 전자책 시장의 원년으로 정하고 기업 및 정부가 많은 투자를 계획하거나 하고 있다. 책 읽기에 편리한 네트워크 환경, 단말기뿐만 아니라 얼마나 풍부한 콘텐츠를 사용자가 원하는 시기에 제공할 수 있는가가 전자책 시장에서의 성패를 결정지을 것으로 전망된다.


VETA Research & Consulting 조근회 컨설턴트



참고자료 :

1. 디지털데일리, ‘전자책’ 열풍…아마존 ‘킨들’ 성공요인 무엇일까?(1)(2)(3)
2. 연합뉴스, 전자책 시장 ‘춘추전국시대’
3. 한국경제매거진, 출판•잡지•신문•이통사 ‘헤쳐모여’
4. REUTERS PRESIDENT, iPadで動くか日本の電子書籍市場、アマゾン・ソニーも検討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
애플 아이패드, 전자책 시장 점령 나선다 
최종 편집시간 : 2010/06/23 11:15 chosun_eco

 

정선미 기자 | 2010/06/23 11:14:27

애플이 전자책 시장의 ‘태풍의 눈’으로 등장했다.

21일(현지시각) 애플 관련 전문지인 애플인사이더에 따르면, 애플이 아이패드 출시 후 두 달 만에 미국 전자책 시장 22%를 점유했다고 보도했다. 아이패드 출시 이후 65일 동안 애플 전자책 서점 ‘아이북스(ibooks)’에서 팔린 전자책이 500만권에 이른다.
애플 측은 이달 말 아이북스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를 통해 전자책 파일로 널리 쓰이는 PDF도 지원할 계획이다. 또 북마크, 강조하기 등 부가 기능도 추가할 예정이다.


Copyrights ⓒ ChosunBiz.com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

'지지부진' 전자책 시장 "드디어 활짝"
KT 진입으로 활기…저작권-단말기 호환성 '과제'
강은성기자 esther@inews24.com
필듯 말듯 애태우던 국내 전자책 시장이 본격 개화할 것으로 보인다. 거대 통신사업자 KT가 이 시장에 본격 진출하기 때문이다.

KT(대표 이석채)는 20일 '쿡 북카페' 서비스를 공식 개시하면서 국내 전자책 시장을 활성화하는데 주력하겠다고 발표했다.

KT가 쿡 북카페 서비스로 전자책 시장에 진입하는 것은 단순히 '거대 사업자'가 뛰어든다는 것 이상의 의미를 지닌다.

오픈 플랫폼을 통해 전자책 시장의 고질적인 콘텐츠 가뭄을 해갈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기 때문이다. 아울러 전자책 사용자 접점을 크게 늘려 보급률을 높일 수 있다는 점도 주목을 받고 있다.

◆1차로 4만개 콘텐츠 내놔…10만건 이상 확보 목표

그동안 국내 출판 산업은 열악한 수익 구조와 복잡한 유통망으로 인해 '디지털 콘텐츠'화에 뒤쳐져 있었다.



일부 대형 출판사와 몇몇 중소 온라인 서점들이 전자책 시장을 이끌어 보려 했지만 대부분의 출판사들은 책을 디지털화 할 수 있는 인프라조차 갖추지 못해 정작 전자책 시장에 콘텐츠가 부족했던 것.

KT는 1차 10만 콘텐츠 확보를 목표로, 이 날 서비스 개시와 동시에 4만개의 책 콘텐츠를 선보였다. 향후 10만개 이상의 콘텐츠를 확보하는 것은 물론 기업 맞춤형 콘텐츠를 개발, 대학 전공서적이나 병원의 오디오북 서비스 등을 추가로 제공하는 등 콘텐츠 확보에 주력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통해 그동안 말라있던 전자책 시장의 '콘텐츠 가뭄'이 상당수 해소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서유열 KT 홈 고객부문 사장은 "출판업계의 열악한 현실을 잘 알고 있으나 KT가 많은 준비를 했고, 또 이 업계 역시 놀라운 속도로 디지털 변화에 적응해나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KT는 자사 이동통신 및 초고속인터넷, IPTV 등의 가입자들에게 결합 및 부가 서비스 형태로 쿡 북카페를 제공한다. 이는 전자책에 대해 막연한 생각만 가지고 있던 소비자들로 하여금 전자책을 직접 사용해 볼 수 있는 '접점'을 제공하게 된다는 의미가 있다.

즉 현재까지 팔려나간 50여만대의 아이폰 이용자들은 쿡 북카페에서 다양한 전자책을 서비스 받을 수 있는 것이다.

◆저작권 안심?…단말기 호환성 확보도 과제

물론 전자책 시장에 뛰어든 KT에게도 고민거리가 없는 것은 아니다. 특히 과거 웹하드 등에서 스캔한 파일 등을 불법 유통하며 국내 출판 업계를 크게 위축시켰던 저작권 침해 콘텐츠를 단속하는 문제는 당장 해결해야 할 과제다.

KT는 쿡 북카페를 출판물로 승인을 받은 저작물이라면 누구나 올려 판매할 수 있도록 하는 '오픈형 마켓'으로 운영한다.

이렇게 될 경우 원 저작자에 대한 보상이 온전히 이뤄져야 하며 불법 저작물의 유통을 감시해야 할 책임도 생기는 것이다.

이에 대해 KT 홈고객부문 송영희 전무는 "불법 저작물에 대해서는 KT가 이중 DRM을 적용해 철저히 차단하고 저작권을 온전히 보호할 수 있도록 만반의 조치를 취했다"면서 "이를 통해 그동안 불법 저작물로 인한 피해를 떠 안았던 작가나 출판사도 수익을 회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KT의 쿡 북카페를 읽을 수 있는 전자책 단말기 호환성 확보도 과제다.

KT는 삼성전자, 아이리버 등에서 제조한 다양한 전자책단말기를 소개하며 "어떤 단말기라도 손쉽게 쿡 북카페의 전자책을 볼 수 있다"고 강조했다.

송영희 전무는 "심지어 애플의 아이패드가 국내 출시될 경우, 아이패드에도 곧장 KT 쿡 북카페를 이용할 수 있는 위젯을 탑재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이 '위젯'이라는 것은 소비자가 인터넷 등을 통해 다운받아 설치하는 '프로그램' 형태가 아니라 제조사에서 출고 이전에 하드웨어 적으로 사전 작업을 해야하는 형태다.

즉 KT와의 제휴를 통해 제품 출고 이전에 KT 쿡 북카페 위젯을 탑재하지 않은 단말기는 북카페 서비스를 이용할 수 없다는 뜻.

이에 대해 KT 홈고객전략본부 박종서 상무는 "위젯이 아니더라도 '뷰어'를 다운로드 받아 책을 볼 수 있는 서비스도 있다"면서 "보다 많은 단말기에 위젯을 설치할 수 있도록 현재 거의 모든 단말업체와 제휴를 추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KT, 유무선 전자책 서비스 개시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
메일로 보는 뉴스 클리핑 아이뉴스24 뉴스레터
(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

각 업체들 독자 플랫폼 사용…KPC 변수 등장
김도윤기자 moneyno@inews24.com
전자책(e북) 콘텐츠 불법복제를 막기 위한 디지털 저작권 관리(DRM) 시스템이 업계의 주요 화두로 떠오르고 있다.

9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약 180개 출판사가 전자책 콘텐츠 사업 협력을 위해 만든 한국출판콘텐츠(KPC)는 국내 업체인 마크애니의 DRM 시스템을 적용하기로 결정했다. 앞으로 한국출판콘텐츠는 전자책 콘텐츠에 외국 업체인 어도비의 DRM 시스템인 '어도비 콘텐츠 서버4(ACS4)'와 국내 업체인 마크애니의 DRM 시스템을 씌울 방침이다.

한국출판콘텐츠 관계자는 "해외 출판사와 계약을 맺거나 해외에 있는 교포를 대상으로 한 전자책 시장에 진출하기 위해선, 해외에서 신뢰성을 인정받고 있는 어도비의 DRM 시스템을 쓸 필요가 있다"며 "하지만 국내 전자책 콘텐츠 업계의 요구가 있어, 국내 업체의 DRM 시스템을 병행해 사용하기로 결정했고, 마크애니의 DRM 솔루션을 적용하기로 결정을 내렸다"고 말했다.

이를 두고 독자적인 DRM 시스템을 사용하고 있는 한국이퍼브, 교보문고, 인터파크, 북큐브네트웍스 등은 엇갈린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국출판콘텐츠의 전자책 콘텐츠에 눈독을 들이고 있는 업체는 어도비나 마크애니의 DRM 솔루션 도입을 검토하고 있는 반면, 아직 두고보겠다는 의견을 보이고 있는 업체도 있다. 한국출판콘텐츠는 신간 및 베스트셀러 등을 매달 약 1천 종씩 전자책 콘텐츠로 제작할 방침이다.



예스24 등 5개 서점과 출판사 등이 합작한 전자책 콘텐츠 업체인 한국이퍼브 관계자는 "인터파크나 교보문고, 한국이퍼브 등은 이미 독자적인 DRM을 쓰고 있는데, 한국출판콘텐츠가 또 하나의 DRM 시스템을 시장에 내놓는다는 데에 업계에선 부정적으로 보고 있다"며 "저작권 주체는 원소스를 유통업체에 제공하고, 각 유통업체가 DRM을 씌어 시장에 내놓는 방식이 좋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나 한 업체가 특정한 DRM을 강요하기보다, 시장에서 자유롭게 경쟁하게 하고, 소비자 반응에 따라 자연스럽게 시장에서 결정이 되도록 하는 게 옳다"며 "한국출판콘텐츠의 행보를 우선 지켜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교보문고 관계자는 "한국출판콘텐츠의 콘텐츠를 위해 다른 DRM 플랫폼을 적용하는 문제에 대해 가능성은 열어두고 있지만, 크게 생각하고 있지는 않은 상황"이라며 "기술적으로 전자책 단말기에서 여러 DRM 플랫폼을 적용할 수 있다고 보기 때문에 큰 문제는 없다고 본다"고 말했다.

반면 북큐브네트웍스 관계자는 "여러 출판사가 모인 한국출판콘텐츠의 전자책 콘텐츠가 경쟁력이 있다고 보는 게 업계의 중론"이라며 "한국출판콘텐츠도 유통 채널의 다각화가 필요하고, 북큐브 입장에서도 한국출판콘텐츠의 콘텐츠가 필요하기 때문에, 서로 협의하며 조율하고 있는 중"이라고 말했다.

이미 어도비의 DRM 시스템을 사용하고 있는 아이리버, 네오럭스 등은 한국출판콘텐츠의 전자책 콘텐츠를 이용하는 데 별 무리가 없기 때문에 관망하는 중이다. 또, 최근 정부 차원에서 전자책 표준을 마련하기 위한 움직임에 나서, DRM을 문제를 놓고 업계가 고심을 거듭하고 있는 양상이다.

전자책 콘텐츠 DRM을 두고, 업체별로 다른 시스템을 사용하기 때문에 소비자 피해를 유발한다는 지적도 있다. 한 전자책 단말기에서 다른 업체가 제공하는 콘텐츠를 DRM 시스템이 다르다는 이유로 이용할 수 없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네오럭스 관계자는 "지금은 각 업체별로 보유하고 있는 전자책 콘텐츠가 다르기 때문에 문제가 되고 있지만, 과도기라 생각해도 될 것"이라며 "시장이 활성화되면 유통사별로 갖고 있는 콘텐츠에는 별 차이가 없게 되기 때문에, 나중에는 소비자가 DRM이 다르다는 이유로 이용하지 못하는 콘텐츠는 거의 없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유통사별로 콘텐츠에 차이가 없는 MP3 시장을 예로 들 수 있다"며 "한 출판사가 교보문고에는 콘텐츠를 주면서, 인터파크에는 주지 않는 일이 시간이 지나면 자연스럽게 없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
메일로 보는 뉴스 클리핑 아이뉴스24 뉴스레터
(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