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전자책 콘텐츠 시장 진출'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0.08.04 [사설] 국내 전자책 관련 기업들의 공조가 급하다
  2. 2010.04.02 아이리버, 전자책 콘텐츠 시장 진출
[사설] 국내 전자책 관련 기업들의 공조가 급하다
지면일자 2010.08.04 
 
국내 전자책(e북) 업계에 아마존 발 `킨들 역풍`이 거세다. 지난달 30일(현지시각) 아마존은 e북 리더 기능에 특화한 신제품(일명 킨들3)을 139달러(약 16만원)라는 파격적인 가격에 선보였다. 139달러는 단말기업체로서는 도저히 감당하기 어려운 가격대이다.

아마존이 이처럼 초저가 전자책을 출시한 배경에는 지난 6월 후발업체인 반스 앤 노블이 전자책 누크 가격을 종전 249달러에서 199달러로 인하한데 대한 위기감과 애플 아이패드라는 태블릿PC에 시장을 내주지 않기 위한 고육책이 맞물려 있다. 손해를 보면서까지 139달러에 전자책을 내놓을 수 있는 데는 자사가 보유한 풍부한 콘텐츠와 서비스 이용료로 손실을 보전할 수 있기 때문이다. 여기에 아마존은 스웨덴의 작가 고(故) 스티그 라르손의 `밀레니엄` 3부작을 처음으로 킨들 북스토어에서 100만권 이상 팔정도로 수익구조를 갖추고 있다.

불똥은 국내 업계로 떨어졌다. 종전 킨들2까지는 한글이 지원 안돼 국내에서 사용할 수 없었던 데 반해 킨들3는 한글 지원 기능도 갖췄다고 한다. 악재는 이뿐만이 아니다. 국내 소비자들은 16만원대 제품이 나왔다는 사실에 20만∼30만원대인 국산 제품에 대한 가격저항 조짐까지 보이고 있다. 그만큼 가격인하 기대가 크다는 얘기다. 결국 전자책 선두업체인 아이리버가 이달 중 인터넷 기능을 갖춘 20만원대 단말기를 선보이며, 북큐브도 10만원대 후반의 단말기를 보급하기로 했다. 문제는 단말기 가격을 내려도 국내 시장이 성숙되기에는 환경이 척박하다는 점이다. 즉 단말기 업체와 콘텐츠 업체, 유통업체간 주도권 경쟁으로 단말기 가격도 안 내리고, 콘텐츠는 더더욱 부족한 실정이다.

전자출판물협회에 따르면 국내 전자책 시장은 올해 1300억 규모서 5년 후 1조5000억으로 성장할 전망이다. 이제 아마존을 필두로 한 외국 기업들의 공세에 국내 전자책 관련 업체와 단체들의 공조가 그 어느 때보다 시급하다.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

아이리버, 전자책 콘텐츠 시장 진출

기사입력 2010-04-01          

e북 단말기와 관계없이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는 ‘개방형’ 전자책 서비스가 등장했다.

아이리버(대표 이재우)는 자회사 북투을 통해 온라인 전자책 사이트 ‘book2(book2.co.kr)’를 1일 열고 전자책 콘텐츠 시장에 진출한다고 밝혔다.

북투는 웅진그룹 북센과 전자책 콘텐츠 공급에 관해 손잡고 권비영 작가의 ‘덕혜옹주’, 드라마 ‘아이리스’ 원작소설 등 최신 베스트셀러를 포함한 7000권 이상의 전자책을 확보했다. 북투와 북센은 단행본 1위 출판사인 웅진씽크빅과 한국출판컨텐츠, 민음사, 랜덤하우스코리아, 넥서스, 북21 등 주요 출판사와 함께 연말까지는 전자책 3만 여권을 확보할 계획이다.

북투는 어도비 전자책 플랫폼을 사용하는 모든 전자책 단말기를 지원하는 개방형 서비스를 채택했다. 아이리버 ‘스토리’를 비롯한 소니의 ‘리더 데일리 에디션’, 반즈앤노블 ‘누크’ 등 다양한 종류의 단말기에서 콘텐츠를 내려 받을 수 있다. 북투 이철민 대표는 “ 출판 유통 1위 기업인 웅진 북센과 아이리버의 합작품이라는 데 의미가 크다” 고 말했다.

북투는 사이트 오픈 기념으로 4월 1일부터 4월 30일까지 아이리버 스토리 에듀버전과 가죽케이스, 4만원 상당의 북투 쿠폰을 묶은 패키지 상품을 10만 원 할인한 32만9000원에 판매한다.

강병준기자 bjkang@etnews.co.kr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