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전자책단말기'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0.04.21 전자책 콘텐츠, 아이폰에 이미 널렸다
  2. 2010.02.03 전자책단말기 `3월 춘풍` 부나


"아이폰 앱 등 활용, 유ㆍ무료 콘텐츠 넘쳐"

입력: 2010-04-21 09:19 | 수정: 2010-04-21 10:56

아이패드와 잇따른 전자책 단말기의 출시로 전자책 콘텐츠에 대한 기대감이 나날이 커지고 있다. 21일 업계에 따르면 그러나 전자책 단말기 없이도 스마트폰을 이용해 전자책 콘텐츠를 활용할 수 있는 길이 이미 여러 갈래를 통해서 열리고 있다.

아이폰 가입자들에게 매력적인 애플리케이션은 지난 2008년 애플의 베스트 애플리케이션 상을 받은 `스탠차(Stanza)` 앱으로, 총 10만권 이상의 해외도서 콘텐츠 이용이 가능하다. 애플리케이션을 내려받는 비용은 무료다. 스탠차는 국제 전자책 표준인 이퍼브(epub) 포맷을 지원하며, 국내 전자책 유통업체인 웅진의 `북센`도 참여하고 있다. 북센 관계자는 "우리가 확보한 약 1만여종에 이르는 유ㆍ무료 콘텐츠를 제공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대형출판사들과 제휴 관계를 확대, 양질의 콘텐츠를 추가로 늘려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스탠차 앱을 이용하면 가장 상단에 위치한 `모비북` 범주를 통해 북센 콘텐츠를 활용할 수 있다. 앱스토어를 꼼꼼히 살펴보면 각종 사전이나 한국사연표 등 참고서적류의 무료 콘텐츠를 내려받을 수 있어 사용자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또한 어학전문 출판사인 다락원이나 시사영어사 등도 자체 개발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유료 어학교육 콘텐츠를 제공하고 있어 간편하게 어학공부 등을 하고 싶어하는 사용자들에게 인기다.

그외에 예스24 등 오프라인 대형 서점들도 잇따라 도서 구매가 가능한 앱을 선보이면서 스마트폰 시장에 앞다퉈 발을 담그고 있는 실정이다. 전자책 업계 관계자는 "전자책은 향후 도서유통의 구조와 지형을 바꾸는 혁신적인 매체가 될 것"이라며 "전자책은 그간 출판업계의 위기를 타개해줄 수 있는 대안이 될 수 있다는 점에서 점점 더 높은 관심을 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
전자책단말기 `3월 춘풍` 부나

삼성ㆍ아이리버 잇단 신제품 출시… 애플과 격돌 예고

삼성전자와 아이리버가 이달과 다음달 각각 전자책단말기 신제품을 출시한다고 밝힌 가운데, 애플 `아이패드(iPad)' 국내 출시 일정이 다음달로 확정돼 국내전자책 시장을 두고 국내업체와 애플간 충돌이 예상된다.

2일 삼성전자는 2세대 전자책 `SNE-60/60K(42만9000원)'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신제품은 6인치 전자종이 디스플레이를 탑재했으며 무선랜 기능을 탑재해 콘텐츠를 PC없이 무선으로 내려받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신제품은 지난해 출시된 1세대 제품에 비해 ePub, PDF, TXT 등 지원 파일 포맷이 늘어났으며, 글자를 음성으로 읽어주는 TTS(Text-to-speech) 기능 탑재, 전자사전기능, MP3플레이어 기능 등 다양한 기능을 추가했다. 책이나 이미지를 감상하는 중 그 위에 밑줄을 긋거나 메모를 하는 등 기능도 추가돼 활용성이 높아졌다.

2GB 내장 메모리로 약 1400권의 책(권당 1MB 기준) 또는 2만4000장 이상 메모를 저장할 수 있다. 주요 신문사와의 제휴를 통해 신문 구독 시, 매일 아침 자동으로 다운로드 되도록 설정해 놓고 읽을 수도 있고, 원하는 기사를 스크랩하여 따로 저장하는 것도 가능하다.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김진환 상무는 "삼성전자는 올해 SNE-60/60K를 필두로 고성능의 프리미엄 이북 시리즈를 순차적으로 출시할 예정으로, 점차 확대될 전자책 시장에서 리더십을 가져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이리버도 3월 출시 예정으로 이북 단말기인 `스토리' 후속작을 준비중이다. 공식적인 사양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1세대 스토리에 무선인터넷이 추가되고, 화면도 더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애플은 최근 공개한 '아이패드' 무선랜 모델은 3월말 국내 선보일 계획이고, 3G 및 무선랜 동시 지원 제품은 출시를 검토하고 있다.

삼성전자와 아이리버가 출시하는 2세대 제품은 전자종이 디스플레이를 적용해 한번 충전으로 사용시간이 길고(한번 충전으로 약 3000페이지 이상) 눈이 편안하다는 장점이 있다. 가격도 40만원 이내로, 499달러(국내 출시 가격 60만원 전후 예상)로 예상되는 아이패드보다 저렴한 편이다. 무엇보다 교보문고 등 국내 전자책 콘텐츠 제공업체와 협력으로 콘텐츠 공급이 원활하다.
반면 애플 아이패드는 LCD화면으로 사용시간이 짧지만, PC기반이기 때문에 반응속도가 빠르고 다양한 소프트웨어와 결합할 수 있는 것이 장점이다. 16GB 이상 대용량 메모리를 탑재하고 PDF, ePub, TXT 등 전자책 포맷 뿐 아니라 PPT, XLX, DOC 등 윈도 오피스를 지원한다. 3G 지원 모델은 어디서나 인터넷에 접속할 수 있다는 점도 강점이다.

업계에서는 올해 전자책시장에서 콘텐츠를 얼마나 확보할 수 있는지가 관건이라고 밝히고 있다. 한 출판업계 관계자는 "삼성전자가 교보문고와 콘텐츠 부문에서 협력하고 있으나 일부 전자책만 지원하고 있어 콘텐츠 수가 절대적으로 부족한 상황"라며 "얼마나 많은 콘텐츠를 제공해주는지가 전자책 시장 승부를 가를 것"이라고 말했다.

이형근기자 bass007@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