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제빵탁구', 참스승 팔봉 선생의 마지막..시청자 '눈물'

아시아경제 | 조범자 | 입력 2010.08.25 23:27

[아시아경제 조범자 기자]KBS2 수목드라마 '제빵왕 김탁구'(이하 제빵탁구)가 탁구(윤시윤 분)와 구일중 회장(전광렬 분)의 스승인 팔봉 선생(장항선 분)의 죽음으로 시청자들의 눈물을 자아냈다.

25일 오후 방송된 '제빵탁구' 23회에서 탁구는 발효종에 쌀가루를 넣는 팔봉선생의 비책을 전수받아 봉빵 명장 타이틀 방어전에서 마준(주원 분)을 꺾고 승리한다.

하지만 기쁨도 잠시, 또다른 위기에 봉착한다. 바로 한실장이 사주해 팔봉제빵점이 영업정지를 당하게 만든 것.

탁구에게 이를 전해들은 구회장은 분노한 채 한실장의 멱살을 잡으며 "감히 내 아들을 건드린 것도 모자라 하늘같은 스승님까지 괴롭히냐"며 "더이상 자네의 패악을 용서하지 못하겠네. 일주일의 시간을 줄테니 신변정리하고 사표 제출하라"고 고함을 지른다.

그리고 팔봉 제빵점을 살리기 위해 서둘러 스승에게 달려가지만 이미 숨은 거둔 뒤였다. 팔봉 선생은 한밤중 빵을 만들고 싶다며 탁구를 불러 함께 제빵실에서 두런두런 이야기를 나누고는 그대로 눈을 감는다.

시청자들은 "팔봉 선생 돌아가실 때 너무 많이 울었다. 인생의 많은 가르침을 남기고 떠나셨다" "장항선 씨 정말 수고 많으셨습니다. 덕분에 드라마가 훨씬 더 멋이 있어졌다"며 장항선의 명품 연기와 팔봉 선생의 깊이 있는 가르침에 감동했다.

한편 갈등의 시발점인 한실장과 서인숙(전인화 분)이 몰락의 전조를 보이며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자아내고 있다.

서인숙은 남편 구일중 회장(전광렬 분)과 탁구 엄마 김미순(전미선 분) 사이를 의심하며 질투심을 폭발한다.

백화점에서 우연히 마주친 미순이 "예전에 회장님이 저희집에 묵으실 때 두고 가셨던 것"이라며 넥타이를 건네자 질투와 배신감에 몸을 떤다. 그리고는 구회장에게 "결혼이 불행해 그 여자와 다시 만나기 시작했냐"며 "당신을 잃을까봐 두렵다. 당신이 날 떠날까봐 두렵다"며 소리친다.

조범자 기자 anju1015@
<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

'제빵탁구', 두아들과 두어머니의 카리스마 대결 불꽃

아시아경제 | 강경록 | 입력 2010.08.19 23:35

[아시아경제 강경록 기자]탁구와 마준의 마지막 경합이 시작됐다.

19일 방송된 KBS2수목드라마 '제빵왕 김탁구(이하 제빵탁구)'에서 춘배(최일화)의 본격적인 복수가 시작되며 탁구(윤시윤 분)와 마준(주원 분)의 또 다른 경쟁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미각과 후각을 잃은 탁구의 패는 결정돼 있는 것처럼 보였다. 하지만 2차 경합에서 마준은 주종빵을 만들어 내는데 성공했으나 팔봉선생(장항선 분)은 마준의 주종빵을 인정하지 않으며 탈락시켰다. 팔봉선생은 마준이 춘배(최일화 분)의 도움으로 주종빵을 만들었음을 눈치 챈 것.

갖은 계략과 악행으로 자신의 승리를 장담하던 마준은 자신의 패배를 받아들이지 못했다. 결국 마준은 자신의 패를 인정하지 못하고 팔봉빵집에 앙심을 품고 팔봉빵집에 고의로 불을 내며 비법이 담긴 책을 훔쳐갔다.

악재는 이어졌다. 팔봉선생의 명장타이틀이 박탈할 이기에 처한 것. 박춘배가 팔봉선생의 주종빵 제조에 이의를 제기했던 것이기 때문이다. 이날의 충격으로 팔봉선생은 쓰러졌다.

하지만 김탁구는 명장타이틀 박탈에 대한 이의제기를 했다. 탁구는 1주일 안에 팔봉선생의 주종빵의 비밀을 알아내야 했다. 이에 팔봉빵집 식구들은 주종빵의 비밀을 알아내기 힘을 모았다.

반면 춘배는 마준에게 자신의 편에 서서 자신을 대신해 나서달라고 부탁했다. 탁구와 마준이 2차 경쟁에 이어 명장타이틀을 건 진짜 승부가 시작될 전망.

또 김미순(전미선 분)과 서인숙(전인화 분)의 대결도 점점 흥미를 더해갔다. 나사장의 주식지분을 차지하기 위한 치열한 싸움을 시작했다.

더이상 서인숙 앞에 주눅들지 않고 당당히 맞서는 김미순과 점점 더 깊은 수렁으로 빠져 들어가는 서인숙의 대결은 시청자들의 긴장감을 더욱 고조 시켰다.

방송 후 관련게시판에는 "이제 진짜 승부다. 두 아들과 두 어머니의 진검승부의 승자는 누구?", "주종빵의 비밀은 무엇일지 궁금해 다음주가 기다려진다"는 반응이 대부분이었다.

한편 18일 방송된 '제빵탁구'는 시청률 조사기관 AGB닐슨미디어리서치 조사결과 전국시청률 41.9%를 기록했다.

강경록 기자 rock@
<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