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제2차유네스코세계문화예술교육대회'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0.06.02 193개국에 제시될 예술교육 발전목표 '서울 어젠다' 채택
  2. 2010.06.02 세계문화예술교육 역사의 또 다른 획을 긋다
뉴스/세미나/2010.06.02 03:32
제2차 유네스코 세계문화예술교육대회
193개국에 제시될 예술교육 발전목표 ‘서울 어젠다’ 채택
제2차 유네스코 세계문화예술대회 호평 속에 폐막
글 : 홍선화 |gaudi0801@gmail.com | 기사전송 2010-06-01 21:17:20
지난 5월25일 개막해 나흘 동안 개최됐던 ‘제2차 유네스코 세계문화예술교육대회'가 28일 폐막했다. 이날 폐막식에는 2006년 포르투갈 리스본에서 열린 1차 대회에서 마련한 ‘ 로드맵’을 토대로 15개국이 참여한 문화 ·교육부처 고위급 회담을 비롯해 4개 특별회의와 27개 분과희의, 국제자문위원 회의, 한국정부 유네스코-간 협의를 거쳐 수렴된 예술교육 발전목표를 담은 ‘서울 어젠다’를 제시했다.

전세계 문화예술인들의 관심 속에 개막된 이번 대회는 ‘예술은 사회성을, 교육은 창의성을’이라는 슬로건 아래, 4일의 대회기간 동안 129개국, 약 2천여 명의 문화예술분야 전문가들이 참석했다. 1차 대회에 비해 참가국이 60개국이 늘어나고, 참석자도 1천 명 늘어나는 등 대회 규모를 크게 확장시킨 것과 더불어 장·차관 고위급 회담을 개최해 각국이 어떻게 문화예술교육을 지원할 것인가 심도 있는 논의를 펼치는 질적 성장을 거둔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무엇보다도 ‘서울 어젠다’를 채택해 세계 각국에서 사회, 정치, 경제에 이르기까지 문화예술교육을 실천하고, 활용할 수 있는 이정표를 마련한 점이 가장 큰 성과로 꼽힌다.

예술교육 발전목표를 담은 ‘서울 어젠다’ 선언
폐막식은 1, 2부로 나눠 진행됐다. 먼저 1부에서는 지난 5월22일부터 사흘 동안 한국예술종합학교 영상원에서 열린 ‘youth 포럼’ 보고회 발표가 시간을 가졌다. ‘삶을 흔드는 예술’이란 주제로 진행된 포럼은 36개국에서 온 100명의 참석자들이 예술과 삶에 대해 논의하고, 세계 여러 나라의 각기 다른 문화를 공유했다. 페막식에서는 사흘 동안의 일정을 담은 영상 공개와 함께 예술이 무엇인지를 함께 알아가는 마임 공연을 선보이며 1부 행사를 마쳤다.
2부 행사에서는 먼저 나흘 동안 진행된 2차 대회의 주요 논의와 결과보고가 이루어졌다. 이번 대회 공식 보고자인 캐나다 석좌교수 래리 오파렐(Larry O'Farrel)은 이번 대회에서 이루어진 논의와 성과에 대해 차분하게 설명하고, 2차대회 공식 결과물인 ‘서울 어젠다’의 수렴 및 합의 과정에 대해 차분히 설명했다. 서울 어젠다는 예술교육이 필요한 모든 이들에게 예술교육이 이루어지는 것, 높은 퀄리티 유지, 예술교육의 원칙과 실천을 통한 과제 해결 등 세 가지 목표와 각 목표마다 4가지의 실천전략이 따른다.
유네스코 총회의장 데이빈슨 헵번(Davidson L. Hepburn)의 주도하에 선언된 ‘서울 어젠다’는 서울에서 개최된 제2차 유네스코 세계문화예술교육대회의 ‘역사성’을 부여하는 것은 물론 문화예술과 관련해 대한민국의 선도 역할을 대내외에 각인시키는 계기를 마련했다. 서울 어젠다는 193개 유네스코 전 회원국에 문화예술교육 발전의 실천 전략으로 제시될 예정이다.

콜롬비아, 3차 대회 개최의사 공식 표명
이번 대회에 참가했던 콜롬비아는 세계문화예술교육대회의 3차 대회 개최의사를 밝혀 주목을 끌었다. 콜롬비아 문화부 장관은 보고타에서 개최되는 세계적인 예술축제 이베로 아메리카 축제 기간 중에 3차 대회를 개최하기를 희망한다고 공식석상에 밝혔다. 3차 대회 개최지 선정은 내년에 이뤄지며, 3차대회에서 2차대회의 성과인 ‘서울선언’을 바탕으로 전세계 문화예술교육의 결과 발표가 진행될 예정이다.

이날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을 환송사를 통해 “2차대회는 문화예술발전을 위한 지혜를 모으고, 15개국 국가 간 협력의 초석을 마련한 의미 있는 자리”였다며, “서울 어젠다의 구체적인 실천계획을 수립하는 동시에 질 높은 예술교육을 평생 제공해, 문화다양성 실천을 선도하는 한편 더욱 긴밀한 국제 협력을 이루도록 할 것이다. 3차대회에서도 실천적 논의의 자리가 될 것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레나 보코사 사무총장을 대신해 알렌 고두뉴 유네스코 대표는 “2차 대회 중 가장 큰 성과는 서울 어젠다라고 명명된 문서다. 이제 목표들이 공식화되면 각 나라에서 실천에 옮길 때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고 평하고, “성과도 중요하지만 미래에 이러한 것을 효율적으로 실천에 옮길 수 잇느냐가 더욱 중요하다”고 실천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4일 간의 기적, 문화예술교육이 나아갈 방향 제시
끝으로 2차대회 공식의장인 이어령 조직위원장은 폐회사에서 “4일 간의 기적이라는 영화제목처럼 나흘 만에 기적 같은 일이 일어났다”며 천안함 사태에서 어젠다까지 발표하게 된 것은 작은 기적이라고 생각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 위원장은 “20세기를 이끌어온 교육이 선형적 사고 시스템이라고 한다면 앞으로 21세기를 이끌어갈 힘은 비선형적 시스템인 카오스 즉 문화의 다양성, 문화교육의 상상성이 될 것이다. 예술교육은 가르치는 사람과 배우는 사람을 뛰어넘어 함께 만들어가는 과정으로 변화될 것”이라며 문화예술교육이 나아갈 방향을 제시했다.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
2010.06.02 03:00
제2차 유네스코 세계문화예술교육대회
세계문화예술교육 역사의 또 다른 획을 긋다
2010 유네스코 세계문화예술교육대회 개막
글 : 홍선화|gaudi0801@gmail.com | 기사전송 2010-05-26 15:18:57
문화예술교육의 중요성과 가치를 높이는 세계 최대의 행사인 '2010 유네스코 세계문화예술교육대회'가 5월25일 오전 9시 나흘간의 일정으로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막됐다.
문화체육관광부와 유네스코가 공동으로 주관한 이번 행사는 이날 개막식엔 이리나 보코바 유네스코 사무총장과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장관, 이어령 대회조직위원장, 이명박 대통령의 부인 김윤옥 여사, 이대영 집행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아시아에서 처음 개최되는 세계 최대 규모 행사

유인촌 장관은 개회선언을 하면서 “문화예술교육은 우리의 선택이자 미래의 비전이라 할 수 있다. 각국에서 문화예술교육에 대한 남다른 열정으로 참석하신 여러분께서 경험과 사례를 충분히 공유하고 나눠서 세계문화예술교육을 넓은 지식의 바다로 순항시키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유네스코 첫 여성 사무총장인 보코바 사무총장은 개회사에서 “예술교육에 대한 사람들의 다양한 접근권 보장이 이번 대회의 목적이라고 할 수 있다. 1차대회에서 세운 로드맵을 재검토해 예술교육의 중요성을 인지시키고, 평화의 정신과 문화적 다양성을 바탕으로 국가, 공동체, 그리고 모든 인류에게 문화예술교육이 차지하는 역할에 대한 인식의 폭을 넓힐 것”이라고 말했다.
이리나 보코바 총장은 이창동 감독의 영화 <시>가 최근 칸 국제영화제에서 각본상을 받은 것과 <하하하>의 홍상수 감독과 박찬욱 감독 등을 언급하면서 “한국 영화가 세계에 막강한 영향을 떨치고 있다”고 평가했다. 김윤옥 여사는 축사를 통해 “교육은 먼 미래를 내다보고 계획을 세워야 하는 중요한 문제로, 세계 각국은 문화예술을 중심으로 교육 분야에서 협력해 가야 한다. 이번 대회가 세계문화예술교육의 중요한 이정표를 세우는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대한민국 거장이 함께 한 4D 디지로그 아트 공연 선사
이어진 개막행사에서는 황병기 가야금 연주자, 이영희 한복 디자이너, 안숙선 판소리 명창, 국수호 안무가, 김덕수 사물놀이 연주가 등 대한민국 거장들이 함께 만든 국내 최초의 4D 디지로그 아트 공연 ‘유네스코 서울 무지개-2010 색깔의 꽃과 새 그리고 물고기를 위하여’이 펼쳐졌다. 디지털과 공간의 가상현실과 현실의 아날로그 공간을 이어 새로운 인터페이스를 만들어내는 멋진 공연과 함께 별도 안경 없이도 사물을 현실과 똑같은 모습으로 무대에 재현하는 4D 홀로그램의 디지털 기술을 적용해 눈길을 끌었다. 어린이들이 선사했던 현악3중주 협연과 탠댄스 공연도 관객들의 눈길을 사로잡기에 충분했다.

문화예술 교육을 통한 창조적 인재 양성과 새로운 사회 통합 모색을 위한 일종의 ‘문화올림픽’인 유네스코 세계문화예술교육대회는 아시아에서 처음 열리는 대회로 2006년 포르투갈 리스본 1차 대회에 이어 이번이 2회째다. 5월25일부터 5월28일까지 나흘 동안 열리는 이번 대회는 ‘예술은 사회성을, 교육은 창의성을’이라는 슬로건 아래 4개 나라 문화예술교육담당 장관을 비롯해 학계, 비정부기구(NGO) 대표 등 전 세계 129개국 2천 여 명이 참석했다.

문화예술교육의 사회적 역할과 다양한 방안 모색
대회 기간 동안 개회식 기조연설을 포함해 총 5번의 기조발제와 3번의 패널토론, 그리고 주제별 25개 분과 회의가 이루어진다. 또한 정부 관계자들이 모인 고위급 원탁회의와 국제NGO포럼 등 4차례의 특별회의도 마련해 문화예술교육의 사회적 역할에 대한 인식과 다양한 방안을 모색하게 된다.
아울러 회의장 3층 오디토리엄에서는 세계 5개 권역을 상징하는 2010개의 티셔츠 전시가 이루어진다. 전시된 T셔츠는 경매방식으로 참석자들에게 나눠줄 계획이다. 이 행사에서 발생된 수익금 전액은 유네스코를 통해 아이티 난민들에게 전달될 계획이다.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