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글로컬 /중국2010.10.06 07:16
[비즈 NIE]중국시장, 소비의 용광로되나 
최종 편집시간 : 2010/09/23 23:22 myfavoriteu

 

학습 가이드
 


중국을 제조 대국이라고 보는 것은 옛날 얘기다. 중국은 지금 자본 수출국이자 자본재, 소비재, 내구재에서 거대한 '소비의 용광로'가 되고 있다.

작년 중국의 해외 직접투자는 565억달러(68조원)로 세계 5위다. 2002년의 57배에 이른다. 지금 중국의 해외 투자는 농업, 공업, 첨단기술 산업을 가리지 않는다. 투자 지역도 180개국에 달한다. 중국은 명실공히 자본 수출국이 되었다.

요즘 중국은 브랜드가 없으면 브랜드를 사버린다. 유럽의 볼보 자동차를 중국의 신생 자동차회사인 지리 자동차가 인수한 것처럼 기술이 없으면 기술도 사버린다. 그것도 안 되면 큰 시장을 미끼로 서방의 기술을 불러들인다. 일본의 신칸센과 프랑스의 테제베(TGV) 같은 초고속 열차 기술도 2012년까지 49개 노선 1만3000㎞의 고속철도 건설을 미끼로 합작을 유도함으로써 차근차근 손에 넣었다.

그 결과 중국은 지금 시속 350㎞의 세계 최신형 고속열차를 생산할 수 있게 됐다. 국산화율이 이미 75~85% 수준에 이르렀고, 이젠 역(逆)으로 서방세계로 수출을 시작하고 있다.

중국 내부적으로도 '소비 대폭발'의 조건이 무르익고 있다. 한국과 일본의 경험에 비춰 보면 한 나라의 소비 대폭발에는 조건이 있다. 3000과 50이라는 두 숫자가 분기점이 된다.

일본과 한국은 1인당 소득이 3000달러대였던 60년대 중반과 80년대 후반에 '대중 소비기'에 진입했다. 중국이 지금 이 단계에 들어왔다. 또한 GDP 가운데 소비의 비중이 50%, 도시화율이 50%, 자동차 1000명당 보급 대수 50대의 시기가 내구 소비재 수요가 폭발하는 타이밍인데, 중국이 바로 이 시기에 진입하고 있다.

중국에서 일어나고 있는 소비 대폭발에 대해 한국은 어떻게 대응해야 하는가? 일본의 엔화 개입으로 인하여 G20국가간 공조에 금이 가고 있다. 특히 미국이 엔고를 계기로 중국에 대해 위안화 절상을 다시 한번 강력하게 요구하기 시작하였다.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
글로컬 /중국2010.03.09 15:58

최태원 회장 "中서 해법 못찾으면 1등기업도 사라져"

머니투데이 | 최석환 기자 | 입력 2010.03.09 15:53

 

[머니투데이 최석환기자]['SK 신입사원 회장과의 대화'서 밝혀..."생존전략 차원서 반드시 가야할 지향점"]

"우리가 중국에서 생존하고 확장해나갈 수 있는 해법을 찾지 못하면 10년, 20년 뒤에는 지금 우리가 자랑하는 1등 기업들은 사라질지도 모릅니다."





↑최태원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중국 시장에 대한 중요성을 다시 한번 강조하고 나섰다. 지난달 17일 신입사원들과 가진 '회장과의 대화' 자리에서다.

최 회장은 최근 리콜사태로 곤욕을 치루고 있는 일본의 토요타를 사례로 들며 "요즘 세상은 글로벌 기업도 순식간에 무너질 수 있다"고 전제한 뒤 "SK라고 다르지 않으며 어디에서 생존을 보장받을 수 있을지 생각해봐야 한다"며 "생존전략 차원에서 중국은 반드시 가야할 지향점"이라고 밝혔다.

또 "중국 경제가 성장하고 있고, 시장도 크고, 문화차이가 없고, 지리적으로 가까운데다 미국·유럽 등 다른 시장과 비교해 같은 노력과 리스크를 들였을 때 중국에서의 성공 대가가 더 크다"며 "중국에서 성공하지 못한다면 다른 어느 곳에서도 성공하기 어렵다"고 확신했다.

최 회장은 "중국의 국내총생산(GDP)이 1조 달러가 안되던 때의 10% 성장과 4조 달러를 훌쩍 넘긴 지금의 8% 성장은 비교 자체가 무리"라며 "중국이 해마다 8% 대로 성장해 30년이 지나면 국제 사회에서 중국의 힘은 상당히 커져 있을 것이고 대한민국이 생존하려면 중국과의 협력 없이는 불가능하다"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중국 중심의 글로벌 전략 추진에 있어 아쉬운 점은 내세울 만한 글로벌 제품이 없어 원자재나 서비스만으로 글로벌리제이션에 나서야 한다는 사실"이라며 "따라서 중국 현지 기업들과도 싸워서 이길 만큼 중국 시장에 대한 이해가 깊어야 한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중국에서 나타난 SK의 장점도 언급했다. 최 회장은 "얼마 전 중국 CCTV가 네티즌 1만5000명과 오피니언 리더들의 의견을 종합해 '중국인 마음속 글로벌 기업'을 선정했는데 SK가 IBM과 애플, 마이크로소프트 등을 제치고 HSBC와 제너널모터스(GM)에 이어 3위를 차지했다"며 "우리가 중국인의 마음을 사로잡았기 때문에 가능한 결과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중국과 더불어 발전한다'는 철학 아래 서두르지 않고 중국에서 할일을 찾고 우리의 진정성을 알리는데 주력해왔다"며 "(그러다보니) 중국의 웬만한 기업은 SK와 함께 사업을 검토하고 호흡하겠다는 의지를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최 회장은 "이제 그 구슬을 어떻게 꿰어야 보물을 만드느냐의 문제만 남아있다"며 "우리가 가진 지혜와 끈기를 모아 '다함께' 중국을 공략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관련기사]
최태원 SK회장 "분사와 통합 계속될 것"

최태원 SK회장, SK C & C 배당수익 73억

중국에 꽂힌 최태원 회장, 첫 출장도 중국

[기자수첩] 최태원 회장의 '기술경영'

▶ (머니마켓) 성공투자의 지름길 '오늘의 추천주'
▶ (머니마켓) 돈이되는 증권정보 '재야고수 따라잡기'
최석환기자 neokism@
<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