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중기 정책자금'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12.23 내년 중기 정책자금 3조2000억 푼다 (18)

내년 중기 정책자금 3조2000억 푼다

 녹색·신성장, 지식서비스 등 7대 전략산업 집중지원

 중소기업청과 중소기업진흥공단은 내년에 중소기업을 위한 정책자금을 3조2천원 규모로 정하고 전략 산업 분야와 창업·성장 초기 기업을 집중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라고 23일 밝혔다.

내년에 쓰일 정책자금은 올해 초 정해졌던 정책자금 예산(3조1천억원)에 비해 2.3% 늘어난 것이다.

정책자금 공급 방식은 특정 산업을 제외한 모든 산업을 지원해 주던 네거티브 시스템에서 전략 산업을 중점 지원하는 포지티브 시스템으로 전환된다.

전체 정책자금의 70%(2조2000억원)가 녹색·신성장, 지식서비스, 뿌리, 지역전략ㆍ연고, 문화콘텐츠, 바이오, 융복합·프랜차이즈 등 7대 전략산업을 지원하는 데 쓰인다. 이에 따라 태양전지와 LED 응용 분야, IT 융합산업, 고부가가치 식품산업, 금형 및 주조, 열처리 산업, 캐릭터ㆍ게임ㆍ애니메이션 산업 등에 정책자금이 집중적으로 지원될 것으로 예상된다.

중기청은 우량한 기업이나 성장 한계에 이른 기업을 정책자금 지원 대상에서 제외하고 동일 기업에 지원이 편중되는 것을 제한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절감한 3000억원 정도는 전략 산업 분야에서 창업 초기 단계에 있는 기업들을 지원하는 데 활용된다.

메자닌금융이라고 불리는 투ㆍ융자 복합금융 방식의 지원도 늘어난다.

해외 시장 진출 기업 등 성장 잠재력이 큰 기업에 1∼2%의 저금리로 대출을 해주고 기업이 성장하면 영업 손익을 공유하는 형태의 `이익 공유형 대출'이 600억원 규모로 이뤄진다.

기업 공개 가능성이 높은 유망 기업에 대해 `성장공유형 대출'을 해 주는 규모도 올해 300억원에서 내년에는 400억원까지 확대된다.

성장공유형 대출은 성장 가능성이 높은 기업이 발행하는 전환사채나 신주인수권부사채를 인수해 5∼7년 후 주식으로 전환해 성과를 공유하는 대출 방식이다.

중기청은 민간 금융이 대출을 기피하는 창업 초기기업의 금융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직접대출 비중도 46%에서 60%로 늘릴 방침이다.

아울러 7대 전략산업 분야를 중심으로 일자리를 많이 창출한 기업에 대해서는 정책자금 금리를 최대 1.0%P 인하하는 등 우대해 주기로 했다.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