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0.04.22 19:31 입력 / 2010.04.22 19:37 수정

이어령 본지 고문이 조언 한글 모티브로 짓고 꾸며

KOTRA가 ‘한글’ 모티브로 지은 상하이엑스포 한국관. 발광다이오드(LED) 4만2000개가 설치돼 밤에 더 눈에 띈다. [KOTRA 제공]
한국관 벽면에는 한글의 기하학적 특성이 입체적으로 나타나 있다.
‘한글’이 중국 상하이엑스포 한국관의 주인공을 맡는다.

조환익 KOTRA 사장은 21일 서울 염곡동 본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어령 중앙일보 고문의 조언에 따라 한글을 모티브로 한국관을 만들었다”며 “기하학적인 특성이 입체적으로 표현된 수많은 한글 자모를 건물 외벽에, 재미 설치예술가 강익중씨가 직접 쓴 글자를 내벽에 배치했다”고 설명했다. 조 사장은 “자모가 결합하면서 다양한 모양과 소리를 만들어 내는 한글이 소통과 융합을 강조하는 이번 엑스포에서 가장 한국적인 것으로 통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KOTRA는 다음 달 1일 개막하는 상하이엑스포에서 한국관을 운영한다.

한국관 외벽에는 발광다이오드(LED) 4만2000개가 설치돼 밤이 되면 한글 자모가 더욱 눈에 띈다. 내벽 디자인은 강익중씨가 맡았다. 강씨는 글자 하나하나를 직접 손으로 쓰고 색칠한 3만8000개의 타일을 내벽에 붙였다.

한국관은 상하이엑스포 단지 A구역에 자리했다. 192개 참가국 중 주최국인 중국을 제외하고는 가장 큰 7684㎡ 규모다. 1층은 출입문이 따로 없는 기둥 형식으로 지었다. 관람객 누구나 사방에서 걸어와 접근하고 기다릴 수 있는 열린 공간이다. 이곳에는 서울을 300분의 1로 축소한 상징물이 설치돼 있다. 북한산·남산, 한강이 어우러져 있다. 1층에서는 엑스포가 열리는 184일(5월 1일~10월 31일) 동안 한국의 전통 공연과 비보이 공연 등이 매일 펼쳐진다.

2층은 7개 전시 구역으로 나눠 운영한다. 각각 한국의 문화, 자연, 인간, 기술, 조화, 여수엑스포, 한·중 우호를 보여준다. 첨단 그래픽 기법인 증강현실(AR) 기술을 활용해 서울 청계천의 복구 이전과 이후 모습을 3D(입체) 영상으로 재현한다. 중국에서 한류 열풍을 주도하고 있는 댄스그룹 동방신기의 유노윤호가 출연한 영상물도 틀어준다.

곽동운 KOTRA 해외마케팅본부장은 “한국관 운영을 통해 국가 브랜드를 높이고 중국에서 한류를 더욱 강화하는 계기로 삼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강병철 기자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
서비스/전략2010.04.20 03:59

* 출처:     * 작성일: 2010.04.19
 


<증강현실, 모바일 속 더 진보한 현실 세계>

이제 장소 검색은 단순히 웹 지도 상에서만 이루어지지 않는다. 사진으로 거리를 비추기만 하면 거리 곳곳에서 각종 정보들이 3D 그래픽으로 쏟아져 나온다. 어디로 갈지 고민하지 않아도 알아서 가까운 맛집, 커피숍, 약국, 영화관, 서점, 지하철 입구, 버스 정류장, 주유소 정보 들이 화면에 둥둥 떠다니기 때문에 눈에 보이는 정보들을 따라 원하는 곳으로 움직이면 된다. 카메라로 하늘을 보여주면 해당 지역의 날씨와 기온 정보도 볼 수 있고, 책 표지를 찍게 되면 최저가 정보와 구매 가능한 서점, 사용자 리뷰까지 읽어 볼 수 있다.

이 모든 것이 증강 현실(Augmented Reality, AR)기술을 활용한 모바일 킬러 앱이다. 점점 더 빠르게 진화하는 3D 그래픽 기술의 발전과 사용자 위치 인식 기술, 사람 얼굴, 문자, 사물, 주변 환경 등 카메라와 센서를 통해 외부 인식발달로 보다 많은 정보를 보다 직관적으로, 보다 생동감 있게 현실 세계에 제공해주는 모바일 기반의 애플리케이션 개발이 가능해지고 있다. 증강현실을 활용하여 성공한 모바일 앱 사례를 중심으로 AR 활용이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되는 주요 서비스 분야와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은 어떤 것들이 있는지 살펴보고자 한다.



1992년 보잉사의 톰 코델과 데이비드 미젤을 통해 처음으로 사용된 단어인 ‘증강현실(AR, Augment Reality)’ 기술이 스마트폰 시장의 성장과 함께 본격적으로 상용화되면서 차세대 유망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및 서비스 분야로써 각종 시장 조사 기관 및 언론 매체를 통해 주목받고 있으며 그 활용 분야가 점차 확대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현실 세계를 가상의 공간 안에 새롭게 창조해 낸 가상 현실(Virtual Reality)과 달리 증강 현실은 현실 세계와 가상의 세계가 결합(combines real and virtual-‘AZUMA’, 1997)하여 서로 다른 차원의 정보가 실시간으로 상호작용(interactive in real time) 함으로써 현실 세계게 보다 풍부하고 새로운 경험을 제공한다.

특히 점점 더 빠르게 진화하는 3D 그래픽 및 디스플레이 기술의 발전과 사용자 위치 인식 기술, 사람 얼굴, 문자, 사물, 주변 환경 등 카메라와 센서를 통해 외부 인식발달로 보다 더 현실감 있고 생생한 가상의 정보를 제공해주는 모바일 기반의 애플리케이션 개발이 가능해지고 있다. 

<가상현실-VR>
ar_001.jpg


<증강현실-AR>
ar_002.jpg

그럼 증강현실 기술이 적용된 주요 서비스 분야와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은 어떤 것들이 있는지 주목 받고 있는 모바일 앱 사례 중심으로 살펴보자.

1. Local Information

최초의 상용 모바일 AR로 알려진 ‘위키튜드(Wikitude)’에 이어 카메라를 통해 거리의 지하철 정보를 제공하는 ‘어디야(Odiyar)’, 최근 한국 아이폰 사용자들에게 많은 인기를 얻고 있는 국내업체가 개발한 대표적인 AR 앱인 스캔서치(Scansearch) 등 증강현실기술을 적용한 대표적 서비스 분야가 바로 지역 정보가 아닌가 싶다.

이제 장소 검색은 단순히 웹 지도 상에서만 이루어지지 않는다. 사진으로 거리를 비추기만 하면 거리 곳곳에서 각종 정보들이 3D 그래픽으로 쏟아져 나온다. 어디로 갈지 고민하지 않아도 알아서 상점 및 건물 정보들이 보기 쉽게 화면에 비춰진 거리 상에 그래픽의 형태로 둥둥 떠다니기 때문에 눈에 보이는 정보들을 따라 원하는 곳으로 움직이면 된다. 또한 스캔서치에서는 카메라로 하늘을 보여주면 해당 지역의 날씨와 기온 정보도 볼 수 있다.

가까운 맛집이나 상가 정보 등 지금 내가 위치하고 있는 지역의 수 많은 정보 들을 일일이 검색하고 기록하는 것보다는 보다 직관적으로 눈에 보이는 정보를 따라가는 것이 훨씬 더 편리함은 굳이 말할 필요가 없다.

특히나 점점 기억 해야 할 각종 유용한 정보들이 넘쳐나는 세상에 사는 현대인으로썬 앞으로 더 필요한 기술이 아닌가 싶다. 필자같이 매일 지나던 길 조차도 어디에 뭐가 있는지 잘 모르고 헤매는 길눈 어두운 사람들에게는 더더욱 희소식이다.

ar_003.jpg

스캔서치(Scansearch): 지역정보서비스
*그림 출처: 애플아이폰의 블로그

단순한 Google과 Wikipedia의 매쉬업은 현재 포화상태에 이를 정도로 매우 보편화된 서비스이지만, 아직까지는 실용성 측면에서 미진한 부분이 많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보다 사용자 친화적인 UI의 개발과 입체 영상의 고도화, 콘텐츠 부분의 유용성 강화를 통해 실용성 높은 서비스가 만들어져야 할 것으로 전문가들은 평가하고 있다.

2. Commerce 분야

주로 쇼핑을 위한 상품 정보 검핵, 해당 상품에 대한 리뷰 정보, 최저가 정보, 북마킹 목적 등으로 사용되고 있는 AR 앱 분야로써 국내에서는 에그몬과 스캔서치가 인기를 끌고 있다.

에그몬(Eggmon)은 RedLaser의 바코드 인식기술을 제휴하여 개발한 증강 현실 앱으로써, 이미 국내 사용자들 사이에서는 스치기만 해도 바로 인식될 정도의 정확한 바코드 인식률과 직관적인 UI로 유명세를 타고 있다. 스캔 서치(ScanSearch) 또한 책, 음반, 영화 포스터 등의 표지를 카메라로 찍게 되면 해당 제품에 대한 가격정보 및 리뷰, 최저가 등을 제공하는 앱으로 인기를 끌고 있다.

ar_004.jpg

에그몬(Eggmon): 바코드 검색 서비스
*그림 출처: 라이프스타일의 블로그

ar_005.jpg

스캔서치(ScanSearch): 스캔 검색 서비스
*그림 출처: 스캔서치 자사홈페이지

Commerce 분야의 AR 앱들은 주로 제품 인식성능에 따라 반응이 크게 갈리는 편이고, 아직까지 등록되어 있는 제품이 많지 않아 참여하는 기업들이 확대될수록 그 유용성이 높아질 전망이고 이를 통한 모바일 쇼핑 시장도 더욱 활성화 되지 않을까 싶다.

3. Category Killer

쉽게 접할 수 있는 서비스로는 최근 스타벅스나 커피빈 등 유명 커피 전문점이 인기를 얻으면서 가까운 커피숍 정보를 제공하는 ‘아이니드커피(iNeedCoffee)’와 주변에 약국은 어디 있는지 약국 정보를 제공하는 ‘arPharm’ 등 특정 분야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는 애플리케이션들이 스마트 폰 유저들에게 꾸준한 인기를 얻고 있다. 포괄적인 지역정보를 담기보다는 특정 분야의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로써, 단순한 위치 정보만 담기 보다는 보다 특화된 정보를 담아 제공함으로써 차별화한다는 전략이다.

ar_006.jpg

① iNeedCoffee: 가까운 커피전문점 정보 / *그림 출처: SSaulAbi의 블로그 
② arPharm: 가까운 약국 정보 / *그림 출처: 블랙스톰의 블로그

예를 들어 WorkSnug라는 애플리케이션은 주변에 무료 Wi-Fi 같은 무선 인터넷이 잡혀서 개인 노트북으로 일을 처리할 수 있는 장소에 대한 정보를 제공한다. 해당 장소에 대한 다른 사람들의 사용 후기를 포함한 다른 부가적인 정보들이 제공된다.

WorkSnug: 주변의 일할 수 있는 장소 정보
동영상 출처 : 유튜브

전문가들은 Category Killer로서의 AR 활용 앱은 해당분야에 대한 DB 구축이 얼마나 풍부하고 전문적으로 형성되어 있는가에 성공 여부가 달려있다고 말한다.

4. Travel

지역 정보 서비스와 유사한 방식임에도 불구하고 아직까지 개발 사례가 많지 않은 서비스 분야로 다른 분야에 비해 유망성이 높다고 할 수 있다. 특히 처음 가보는 지역이나 나라로 여행을 떠난 관광객들에게 매우 유용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혹은 비행기나 기차, 관광 버스 정보 및 결제와도 연결시켜 서비스를 확장시킬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해본다.

ar_007.jpg

① Funny Tour Ganghwado / *그림 출처: APPO2 
② Beijing Discovery AR / *그림 출처: iTunes

이러한 여행 및 문화, 관광 정보를 혼합한 AR 서비스가 활성화 된다면 국내 관광 시장 또한 더욱 활성화 되지 않을까 생각된다.

5. SNS(Social Network Service)

SNS를 활용한 증강현실 모바일 앱으로는 ‘세카이 카메라(Sekai Camera)’가 AR계의 트위터로 불리며 인기를 모으고 있다. 세카이 카메라는 에어 태그라고 하는 디지털 포스트 잇을 현실 공간에 붙이는 것으로 자신의 현재 위치 및 시간을 기점으로 반경 거리나 시간을 설정하여 세카이 사용자가 남긴 공간 상의 메시지 들을 볼 수 가 있는 것이다. 하지만 단순한 SNS 정보가 떠다니는 형태보다는 핵심적인 스토리 텔링이 필요하다는 전문가들의 지적이 나오고 있다.

ar_008.jpg

Sekai Camera
*그림 출처: 수타무의 Digital Contents 이야기

6. Game

가능성에 비해 개발이 미진한 분야 중에 하나로 게임 분야가 꼽히고 있다. 주로 해외에는 방향을 이용한 1인칭 슈팅 게임들이 개발되고 있으며, 향후 사용자 위치 및 인물인식, 가상현실 세계를 이용한 게임들도 유망할 전망으로 기대되고 있다.

ar_012.jpg

Sky Seige: 1인용 슈팅 게임
*그림 출처: 구글 이미지

AR_013.jpg

 Hidden Park: 주변의 실제 공원을 찾아가는 중에 생기는 모험을 다룬 유아용 게임
*그림 출처: 구글이미지


이 밖에도 증강현실 기술은 국방, 교육, 의료, 제조 분야까지 매우 폭넓게 사용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의료 분야에서도 의사에게 수술중인 환자의 정보나 상태, 수술 부위의 정확한 위치를 실시간으로 형상화시켜 보여주는 연구가 진행되고 있으며, 제조 분야에서도 작업 순서나 방법 등을 작업자가 일하고 있는 설비 공정의 실제 영상 위에 표시함으로써 보다 제조 과정의 정밀성과 효율성을 향상시키기 위한 연구가 시도되고 있다고 한다.

이렇게 차세대 모바일 앱으로써 다양한 증강현실이 주목 받게 되는 요인은 무엇일까?

우선 LG 경제 연구소에 따르면 실시간(Realtime)으로 원하는 정보를 내가 위치(Here)한 자리에서 지금 바로(Now) 볼 수 있기를 원하는 소비자 트렌드와 맞아떨어졌기 때문이라고 전하고 있으며, 또한 증강 현실을 기업들의 새로운 광고 마케팅 채널로써 활용이 가능하기 때문이라고 분석하고 있다. 어쩌면 모바일이라는 제한된 스크린 공간 안에 다양한 자료를 가장 효과적으로 실시간으로 제공해주기 위해서는 이러한 증강 현실의 기술은 필연적으로 탑재될 수 밖에 없지 않았나 생각 된다.

증강현실이 오픈 앱 마켓에서의 킬러 앱으로써 부상함에 따라 SK Telecom이나 LG Telecom 등 통신사들 사이에서는 AR을 향후 출시될 스마트폰의 기본 애플리케이션으로써 탑재하는 방안도 추진하고 있고, 미국 시장조사기관 주니퍼 리서치에 따르면 모바일 AR 시장이 올해 약 200만 달러에서 2014년 7억 3200억 달러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지난 수요일 개최된 iPhone App Star 2009 세미나에서 증강현실을 활용한 어플 개발에대한강의를 진행한 KAIST 문화기술대학원의 조현근 연구원은 증강현실을 단순히 지도나 SNS와 메쉬업 함으로써 얻는 효과는 제한적일 수 있다고 지적했다. 부실한 콘텐츠에 AR을 덧입힘으로써 단순히 시각적인 관심을 끌려고 하기 보다는 사용자들의 니즈를 충족시킬 수 있는 콘텐츠와 기본 UI에 보다 충실하되, 콘텐츠 이용의 편의성과 재미를 배가 시켜주기 위해서 AR를 사용하는 것이 더 바람직하다는 것이다.

이 밖에도 기술적으로는 외부 환경에 대한 인식도나 정확도가 점점 더 정교해질 필요가 있으며, 실용성 측면에서의 개발과 함께 지속적인 수익을 창출할 수 있는 비즈니스 모델을 개발하는 것도 중요하다고 전문가들은 입을 모으고 있다.

기고 : 베타 리서치앤컨설팅 안소영 컨설턴트


<참고자료>
- 현실과 가상의 만남, 증강현실이 다가온다 (조선일보, ‘10. 3. 11)
- 증강현실 활용 어플 개발하기 (iPhone App★Star 2009 세미나, ’10. 4. 14)
- ‘증강현실’ 생생하고 짜릿한 걸! (동아일보, 10. 4. 6)
- 스마트폰 증강현실과 만나다 (전자신문, ‘10. 4. 6)
- 한국형 증강현실 앱 ‘스캔서치’ (애플아이폰사용자모임 ‘아사모’)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