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콘텐츠/AR VR2010.09.14 19:40

지상파방송 "케이블, 협상우위 점하려 한다"..유감표명

"협상하지 않고 재전송중단..공감할 수 없다"

입력시간 :2010.09.13 15:29
[이데일리 정병묵 기자] 지상파 3사가 케이블TV 측의 `재전송 중단 불사` 입장 표명에 대해 "협상의 우위를 점하려는 처사"라며 유감의 뜻을 나타냈다.

지상파 3사의 간사를 맡고 있는 MBC 관계자는 13일 "재판까지 가게 된 것도 2006년부터 협상하다가 입장 조율이 안 돼, 법적 판단을 우선 받아보자는 차원이었다"면서 "지난 8일 법원 판결로 협상 기반이 만들어졌으니, 이제 협상을 재개하는 것으로 알고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협상에 돌아와서 이야기 하지 않고 재전송 중단을 불사하겠다는 것에 공감가지 않는다"며 "논의조차 하지 않고 중단 카드를 꺼낸 것은 협상의 우위를 점하려는 행위"라고 지적했다.

이에 앞서 한국케이블TV방송 SO(종합유선방송사업자)협의회는 이날 오후 2시 서울 남대문로 연세재단세브란스빌딩에서 긴급 임시총회를 열어 "지상파방송이 동시재전송 중단 요구를 철회하지 않을 경우, 지상파방송 재전송을 중단을 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8일 서울중앙지법 민사11부(강영수 부장판사)이 지상파 3사가 CJ헬로비전과 티브로드강서방송, 씨앤앰, HCN서초방송, CMB한강방송 등 5개 종합유선방송사업자(SO)들을 상대로 낸 저작권 등 침해정지 및 예방 청구소송에서 원고 일부 승소 판결을 내린데 따른 조치다.
XML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
콘텐츠/AR VR2010.04.14 08:26

엘지·SBS, 송출기술 개발…실시간 시청은 안돼
한겨레 김경락 기자
앞으로 지상파 방송 콘텐츠도 3차원 텔레비전을 통해 시청할 수 있는 길이 열리게 됐다. 엘지(LG)전자는 13일 에스비에스(SBS)와 함께 세계 최초로 지상파 방송망의 일부 대역을 활용한 3차원 텔레비전 기술 개발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엘지전자는 관련 기술을 12일(현지시각) 미국 라스 베이거스에서 개막된 세계 최대의 방송장비 전시회인 ‘국가방송협회(NAB) 2010’에서 처음 선보였다.

이 서비스는 우리나라와 북미에서 사용하고 있는 지상파 디지털 텔레비전 방송망을 통해 일반(2차원) 방송과 함께 별도의 3차원 콘텐츠를 동시에 송출하는 방식으로, 시청자들이 방송 프로그램을 선택해 시청할 수 있도록 하는 기술이다. 다수의 채널을 보유하고 있어 3차원 전용 채널을 운영할 수 있는 위성 및 유선(케이블)방송과 달리, 지상파 방송은 하나의 채널에서 2차원 방송과 3차원 방송을 동시에 송출하는 것은 넘어서기 힘든 기술 장벽으로 존재해왔다.

물론 이번에 개발한 기술 역시 3차원 방송을 실시간으로는 볼 수 없는 한계를 지닌다. 일반(2차원) 방송을 보면서 함께 전송된 3차원 방송을 별도로 내려받아 원하는 시간에 이를 재생해서 봐야 한다. 예컨대 축구 생중계를 일반 방송으로 시청하다가 골 득점 장면만 따로 3차원 영상으로 찾아보는 식이다.

백우현 엘지전자 사장은 “이번 기술 개발은 디지털 텔레비전에 이어 3차원 텔레비전에서도 기술 종주국 면모를 이어갈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는 의미와 함께 앞으로 3차원 콘텐츠의 다양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평가했다.

김경락 기자 sp96@hani.co.kr

한겨레 화보
[정치] 해군 초계함 ‘천안함’ 침몰
[스포츠] ‘피겨 퀸’ 김연아
[]
[대중문화] 연예인
[]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