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글로컬 /미국2010.07.30 00:00

美서 소셜게임으로 1조원 대박낸 중국계 20대 청년들
세계 최대 미디어그룹 월트디즈니가 지난 27일(현지시간) 소셜네트워크 게임회사 `플레이돔(Playdom)`을 7억6320만달러(9054억)에 인수합병(M&A)키로 했다고 발표했다.

이번 `빅딜`이 성사되면서 업계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의 성장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지만 이뿐 아니라 플레이돔을 탄생시킨 20대 중국계 청년들한테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플레이돔이 `구글`, `페이스 북`처럼 실리콘밸리 `대박신화`를 이어갈 것으로 기대하기 때문.

제임스 플레전트 플레이돔 최고경영자(CEO)를 포함한 20대 파트너들은 창업한지 2년 만에 돈방석에 앉게 됐는데, 이번 플레이돔 매각으로 대략 1조원 가량의 수익을 얻었을 것이라는 게 업계의 관측이다.

마켓워치에 따르면 디즈니가 플레이돔 주주들에게 총 5억6300만달러를 인수대금으로 지급하며 성과연동 보상금도 2억달러에 달할 전망이다.

제임스 플레전트 플레이돔 CEO는 "전체 매출의 90% 이상을 가상 상품에서 올리고 나머지는 광고에서 번다"고 밝혔다.

플레이돔은 페이스북 가입자가 지난주 5억명을 돌파했다. 플레이돔은 페이스북용 게임시장에서 `징가`와 `일렉트로닉아츠(EA)`에 이어 3위에 등극했다.

플레이돔은 `소셜시티`, `소로니티라이프`, `마켓스트리트` 등 인기 소셜게임을 제공하고 있는데 월 평균 4200만명이 접속, 이 서비스를 즐기고 있다.

특히 이 회사의 대표 게임인 소셜시티는 지인(知人)들과 함께 가상의 도시를 만들어 나가는 내용이다.

[김지형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0.07.29 15:24:43 입력, 최종수정 2010.07.29 16:48:34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

IT '동맹 대결'…구글, 게임업체 손잡고 페이스북과 맞짱

한국경제 | 입력 2010.07.28 18:32

징가·플레이돔에 'SOS'
소셜네트워크 시장 장악 나서
분야마다 전방위 합종연횡
적이자 동지…혼돈의 IT시장


인터넷과 모바일 시장이 빠르게 재편되면서 각 영역에서 주도권을 잡기 위한 글로벌 정보기술(IT) 기업들의 합종연횡이 활발하다. 이들 기업은 시장영역에 따라 때로는 적이면서 때로는 동지 관계로 얽혀 있다. 기업 자체의 경쟁력보다는 동맹의 경쟁력이 시장의 판도를 바꾸는 시대가 오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27일 세계 최대 인터넷 검색 업체인 구글이 소셜게임 업체들과 제휴에 나섰다고 보도했다. 구글의 행보는 세계 최대 소셜네트워킹서비스(SNS) 업체인 페이스북에 맞설 SNS를 만들기 위한 것이다. 구글이 접촉한 게임 업체 중에는 얼마 전 월트디즈니가 인수한 플레이돔을 비롯해 일렉트로닉아츠(EA)와 플레이피시 징가 등이 포함돼 있다. 징가는 페이스북에서 소셜게임 1위 업체지만 구글이 지분을 투자한 회사다.

페이스북은 구글의 라이벌인 마이크로소프트(MS)와 손잡고 검색 시장에 뛰어들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구글은 이에 맞서 지난 2월 SNS '버즈(Buzz)'와 이달 초 '구글 미(Google Me)' 등을 선보이며 반격에 나섰지만 아직까지 이용자 수는 미미하다. 에릭 슈미츠 구글 회장은 그동안 "페이스북의 성장은 더 많은 사용자들이 인터넷을 이용하게 된다는 점에서 구글에도 좋은 일"이라는 입장을 보여왔다. 그러나 페이스북이 검색서비스 시장에서 구글을 위협하는 존재로 부각되자 SNS로 맞불을 놓으려 한다고 월지는 분석했다.

야후와 검색 동맹을 맺고 있는 MS는 전날 있었던 구글-야후재팬 간 제휴에 대해 공식적인 반대 성명을 발표했다. 야후재팬이 구글의 검색엔진을 채택하게 되면 일본 검색 시장의 점유율이 90%나 되기 때문이다. MS는 2월 포털서비스 업체인 야후와 제휴를 맺고 세계 59개국 야후 사이트에 MS의 검색엔진 '빙'을 채택했다. 구글과 맞설 동맹군을 모은 것이다. 그러나 야후재팬이 구글을 선택하면서 뒤통수를 맞은 격이 됐다.

구글은 스마트폰용 모바일 검색 시장에선 애플 인텔-노키아 등과 연합전선을 펴고 있다. 반면 MS는 림 모토로라 등과 협력을 강화하고 있다. 구글은 또 스마트폰 넥서스원 생산을 위해 HTC와 제휴를 맺었지만 MS도 HTC와 긴밀한 관계를 유지하며 윈도 기반의 스마트폰 출시를 서두르고 있다.

세계 최대 휴대폰 업체인 노키아는 최근 인텔과 손잡고 스마트폰 운영체제(OS)인 '미고'를 공동 개발했다. 노키아는 조만간 미고를 탑재한 스마트폰을 내놓을 계획이다. 노키아는 5월 스마트폰 OS 시장의 경쟁 업체인 MS와도 스마트폰용 소프트웨어 개발을 위한 제휴를 맺고 '적과의 동침'을 시작했다.

스마트폰 OS에서 급부상한 애플을 겨냥한 동맹이다. 애플은 그러나 스마트폰 검색 시장에서는 구글과 협력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아이폰에 구글의 검색엔진을 탑재하고 있는 것.스티브 잡스 애플 최고경영자(CEO)는 최근 "애플은 검색 비즈니스에 진출할 계획이 없다"고 못박았다.

김태완/강경민 기자 twkim@hankyung.com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