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챔프 이시영 벌겋게 부은 얼굴이 예뻐보이는 이유(김범석 사이드미러)'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03.17 챔프 이시영 벌겋게 부은 얼굴이 예뻐보이는 이유(김범석 사이드미러)

챔프 이시영 벌겋게 부은 얼굴이 예뻐보이는 이유(김범석 사이드미러)

뉴스엔 | 뉴스엔 | 입력 2011.03.17 16:23

[뉴스엔 글 김범석 기자/사진 임세영 기자]

배우 이시영(29)이 3월 17일 경북 안동체육관에서 열린 제7회 전국여자 신인 아마추어 복싱선수권대회 48kg 이하 결승에서 우승, 신선한 충격을 줬다.

이시영은 이날 현역 복싱선수인 성동현의 여동생인 고교 유망주 성소미를 상대로 3회 RSC 승으로 우승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틀간 두 명을 꺾고 우승한 단출한 경기였지만, 소식을 접한 팬들은 "놀랍다"는 반응 일색이다.

큰 키와 긴 리치를 이용해 상대를 거칠게 몰아붙이며 경기를 리드한 이시영이었지만 이날 헤드기어를 벗은 그녀의 안면도 벌겋게 부어올랐고, 결국 시상식에선 참았던 눈물을 쏟고 말았다.

이시영이 권투를 배운 건 작년. 복서로 출연할 예정이던 MBC 단막극을 위해 난생처음 글러브를 끼었다. 하지만 준비하던 드라마는 엎어졌고, 다이어트 효과를 본 이시영의 권투 열정은 그때부터 뜨겁게 달아올랐다.

한때 이시영의 스케줄을 알아보려면 매니저보다 홍수환 관장에게 전화하는 게 더 빠르다는 우스갯소리까지 나올 만큼 그는 하루도 거르지 않고 홍수환 체육관을 다녔다.

이번 시합도 소속사와 영화 '위험한 상견례' 제작사는 "여배우가 얼굴이라도 다치면 어쩔 거냐"며 만류했지만 그의 황소고집을 꺾을 순 없었다. 한 여성 팬은 "성형수술 사실을 고백해놓고 권투라니, 같은 여자로서 존경스럽다"며 댓글을 달았다.

이시영의 소속사 지앤지 프로덕션 정광성 실장은 "큰 부상없이 경기가 끝나 천만 다행"이라며 "혹시 다치기라도 할까 봐 가슴이 조마조마했다"고 털어놓았다. 그러면서 "매니저 생활 10년이지만 이시영만큼 승부욕이 대단한 배우는 처음 본다. 처음엔 걱정돼 말렸지만 시합에 나가기만 하면 반드시 우승할 거라고 믿었다"고 말했다.

원래 소주 2~3병을 거뜬히 비우는 것으로 알려진 이시영이었지만 권투를 시작한 뒤 가장 먼저 한 게 금주였다. '위험한 상견례'를 찍으면서도 가장 힘들었던 게 술에 대한 유혹을 이기는 것이었다고 한다.

김진영 감독을 비롯해 송새벽, 박철민 등이 모두 소문난 '주사파'라 촬영 후 술자리가 자주 벌어졌는데 그때마다 이시영은 선배들에게 양해를 구하고 모텔방에서 나오지 않았다. '딱 한잔만 해라' '오늘 마시고 내일 운동 더 하면 된다'는 감독과 선배들의 달콤한 유혹에 넘어가지 않기 위한 극약 처방이었던 것. 견물생심이라고 눈앞에 소주가 있으면 모든 결심이 무너질 것 같더라는 이시영의 '악바리' 근성이었다.

한번은 소속사 배우들과 임직원들이 1박2일 MT를 갔는데 그날도 이시영은 집에서 가져온 닭가슴살 두 조각만 뜯어 먹었을 뿐 삼겹살과 소주에는 눈길조차 안 줬다고 한다.

경기 직후 홍수환 관장은 "승부욕 하나는 대한민국 최고다. 세상에서 지는 걸 가장 싫어한다"고 말했고, 정광성 실장도 "처음 나간 시합에서 패한 게 오히려 승부욕을 자극한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시영의 벌겋게 부은 얼굴이 더없이 예뻐보이는 건 속임수 없는 스포츠를 통해 스트레스를 발산하고, 성취감을 만끽하는 그녀의 모습이 누구보다 건강해 보였기 때문일 것이다. 우울증과 자살, 마약과 도박으로 얼룩진 연예계에 이시영의 챔프 등극이 더욱 빛을 발하는 이유다.

MBC 아이돌 육상대회에서 두각을 보인 구하라와 조권 동준 보라 등 '육상돌'도 스포츠로 매력과 호감도를 끌어올린 케이스다.

이시영이 금메달을 걸자 내년 개최되는 런던올림픽 얘기가 나오지만 이젠 본업에 충실할 때가 아닐까 싶다. 복싱에 대한 열정이 쉽게 식을리 없지만 정 욕심이 난다면 전국체전 정도가 적당할 것 같다. 올림픽에서 외국 선수에게 안면을 허용하는 이시영의 모습? 1초도 상상하기 싫다.

김범석 kbs@newsen.com / 임세영 seiyu@newsen.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