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청년기업가정신재단'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03.11 "베끼는 경영인은 그만…창조적 기업가 나와야"
칼럼, 인터뷰/CEO2011.03.11 12:28

"베끼는 경영인은 그만…창조적 기업가 나와야"
사재 20억 내놓은 황철주 초대 이사장
기사입력 2011.03.10 17:07:37 | 최종수정 2011.03.10 18:31:44 트위터 미투데이 블로그 스크랩

◆ 청년기업가정신재단 ◆

"경영인이 아닌 기업가가 환영받을 수 있는 토대를 만들고 싶습니다."

국내 기업가 정신 확산을 위해 설립된 청년기업가정신재단 초대 이사장인 황철주 주성엔지니어링 대표(사진). 그에게 재단 설립 취지를 묻자 한국 사회에서 제대로 된 기업가가 실종됐다는 이야기로 말문을 열었다. 그는 "창조적인 명품을 만드는 기업가는 없고 조직을 관리하고 남의 것을 베끼는 경영인만이 남아 있다"고 말했다.

황 이사장은 이어 "국내에 세계적인 기업은 있지만 세계적인 벤처는 없다. 벤처기업 중 매출 1조원을 달성한 기업은 손에 꼽을 정도"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창조적인 제품과 영역을 만들어내는 기업인이 이끄는 벤처기업들이 성장해야 국민소득 4만달러 시대로 갈 수 있다는 뜻이다. 그가 20억원이나 되는 사재를 털어 청년기업가정신재단에 참여한 이유가 여기에 있다.

하지만 황 이사장은 현 경영인들만 탓하기는 힘들다고 말했다. 그는 "기업 대표들이 사업자 등록 이후부터 증시 상장 때까지 의식교육 한번 제대로 받았던 적이 있는가"라며 "사회 시스템에 문제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국내에서 기업가로 부를 만한 이가 있느냐는 질문에 황 이사장은 이석채 KT 회장을 꼽았다. 국내에 아이폰을 도입해 애플리케이션 등 새로운 사업 영역을 열었다고 황 이사장은 평가했다.

기술 없이 기업가 정신만 가지고 성공할 수 있겠느냐는 질문도 던져봤다. 황 이사장은 "1등 기술과 지식이 1등 제품을 만드는 것이 아니라 1등 의식이 1등 제품을 만드는 것"이라고 잘라 말했다. 기술적인 지식이 부족하더라도 창조적인 의식이 있으면 얼마든지 인재들을 모아 기업을 일으킬 수 있다고 그는 말했다. 황 이사장은 "한국 지식인 수가 중국보다 훨씬 부족함에도 한국이 좋은 제품을 만드는 것은 창조적인 의식이 중국보다 앞섰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황 이사장은 진정한 기업가를 키우기 위한 멘토링을 계속 강조했다. 그는 "한국에서는 벤처기업에 돈만 투자하고 실패하면 욕하는 사례가 허다하다"며 "기업가가 제대로 성장하기 위해 멘토링을 꾸준히 해야 하며 새로 만들어진 재단에서 이 같은 일을 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좋은 아이디어를 가진 이들이 아무런 위험 없이 창업하는 토대를 만드는 것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황 이사장은 "한국에서는 창업하다 망하면 집안 전체가 망하는 상황"이라며 "엔젤투자자가 투자와 멘토링을 같이 하면서 창업자는 성공하면 회사 지분 몇 %를 가져가는 스톡옵션을 받는 시스템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 같은 토대가 마련되면 미국처럼 창업을 취업과 같이 편하게 생각하는 분위기가 형성될 것이라는 게 황 이사장 생각이다.

[최용성 기자 / 박준형 기자]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