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문화 콘텐츠에 도민 아이디어 활용
충남도 '우리문화 즐기기 공모' 36건 접수

충남도내 문화자원 발굴, 개발에 도민 아이디어가 폭넓게 활용될 것으로 보인다.

도는 향토 민속 놀이 등 전통문화의 보전과 발전을 위해 올해 실시할 계획인 '우리문화 함께 즐기기'사업 공모에 모두 36건이 접수됐다고 23일 밝혔다.

이는 잊혀진 향토 민속놀이와 전통 문화를 지역 주민들이 직접 발굴, 재현토록해 전통문화 보전에 기여하기 위한 것이다.

도는 1월부터 지난 6일까지 접수받은 사업 계획을 대상으로 오는 3월 선정위원회를 거쳐 1개 사업당 1000만원에서 3000만원까지 지원할 계획이다.

또는 또 3농 혁신과 연계해 지역내 자연생태, 자원, 전통문화를 융합한 체험콘텐츠를 개발하는 '행복을 키우는 농어촌 문화콘텐츠 진흥사업'을 실시하기로 하고 지역 주민들로부터 사업계획을 공개 모집하기로 했다.

농어촌 방문객을 위한 맞춤형 프로그램 개발로 방문객의 만족도를 높이고 농민의 삶의 질도 개선하기 위한 이번 공모 사업은 27일까지 사업계획을 접수받아 3월 중 대상지를 선정할 예정이다.

이시우 기자 jabda@

중도일보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

충남도, ‘지역 문화콘텐츠산업 공정거래 활성화’ 세미나 개최

뉴스와이어 | 입력 2010.12.15 10:58

(대전=뉴스와이어) 충남도와 충남문화산업진흥원은 오는 16일 오전 10시부터 천안 충남북부상공회의소에서 충남 문화콘텐츠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지역 문화콘텐츠 산업 공정거래 활성화' 세미나를 개최한다.

이번 세미나는 지역 기업을 대상으로 마케팅 및 공정거래 등의 컨설팅을 통한 지역 기업의 역량을 강화를 도모하는 자리로, 1·2부로 나누어 진행되며, ▲1부에는 '충청남도 콘텐츠 산업 공정거래 활성화 세미나', ▲2부에는 지역기업을 대상으로 한 '전문가 법률컨설팅' 및 '충남 문화콘텐츠 B2B마켓'을 운영할 예정이다.

현재 충남 문화산업 규모는 매년 증가(2007년 2,291억 6,900만원, 2008년 2,512억 6,300만원/2009 충남문화산업 기반조사)하고 있으나, 대부분의 도내 기업들이 5인 미만의 소규모로, 행정적·법률적 사각지대에 판단하고, 이번 세미나를 통해 지역 소규모 문화콘텐츠 기업을 대상으로 공정한 경쟁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마케팅 및 법률 전문가 컨설팅을 무료로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지역의 우수 문화콘텐츠를 발굴하고 이를 마케팅과 연계하여 유통 및 신시장 개척의 발판을 마련하기 위한 충남 문화콘텐츠 B2B(Business to Business)마켓도 병행하여 개최한다.

기존 B2B마켓과 달리 이번 B2B마켓에는 기업, 바이어에 대한 전문가의 컨설팅이 포함되어 있어, 참가 기업 및 바이어는 상품 거래를 위한 상담을 진행함과 동시에 마케팅 전문가들의 컨설팅을 받을 수 있다. 이에 따라 상대적으로 마케팅 능력이 취약한 소규모 기업들의 활로 개척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충남도 문화산업담당 유재룡 사무관은 "지역의 문화산업 기업들이 다양한 콘텐츠를 제작·판매하고 있지만 열악한 시장 환경에서 제대로 된 평가를 받을 수 없던 것이 현실"이라며, "이번 행사를 통해 지역의 우수한 콘텐츠들이 빛을 볼 수 있는 계기가 되길 기대하며, 아울러 컨설팅 및 법률 자문을 통해 한 단계 성장하는 발판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출처:충청남도청

보도자료 통신사 뉴스와이어(www.newswire.co.kr) 배포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

충남도, '금동대향로 오악사' 복식, 대백제전서 선보인다

연합뉴스 보도자료 | 입력 2010.08.11 13:01

세계적 패션디자이너 이영희씨 제작 맡아

1400년전 백제금동대향로의 오악사가 살아 돌아온다.

도는 오는 9월 열리는 '2010세계대백제전' 개막행사인 금동대향로 오악사 공연에서 오악사의 복식을 선보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동 사업은 찬란했던 문화를 꽃피웠던 백제의 역사를 재조명하고 이를 현대적 문화 콘텐츠로 재탄생시키고자 금동대향로 오악사를 중심으로 한 백제음원 재현 및 콘텐츠 개발사업의 일환으로 추진중이며, 이를 위해 도는 백제금동대향로(국보 제287호)의 오악사 3D 그래픽 복원 데이터, 관련 사료 및 전문가의 자문, 고증을 바탕으로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오악사 복식 및 두발 제작을 진행하고 있다.

특히, 오악사 복식 제작에는 2005년 APEC정상회의시 두루마기 책임디자이너였고, 얼마 전 한산모시를 주제로 파리에서 오뜨꾸띄르를 성황리에 개최하여 주목을 받고 있는 세계적 한복 디자이너 '이영희'씨가 맡아 더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

충남도 문화산업담당 유재룡 사무관은 "이번 사업은 금동대향로의 오악사를 이해하고 고증하기 위한 하나의 단초로, 과거 찬란했던 백제의 역사를 재현하고 현대적 재해석을 통하여 백제인의 우수한 예술 혼을 되찾고 백제문화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최근 국립국악원 대회의실에서 열린 '백제금동대향로 오악사 복식 및 두발 재현' 세미나에선 충남도, 국립국악원, 부여군, 충남문화산업진흥원 및 백제 복식관련 전문가와 관계자 30여명이 참석해 백제금동대향로 오악사의 복식 및 두발을 고증하고 재현하기 위한 전문가의 의견을 집약한 바 있다.

(끝)

출처 : 충청남도청

본 콘텐츠는 해당기관의 보도자료임을 밝혀드립니다.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