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세계로 가는 窓]

아이돌 그룹ㆍ드라마 인기 상상초월…
모바일 콘텐츠도 점유율 30% 넘어

입력: 2010-09-30 15:32 / 수정: 2010-09-30 15:32

태국의 빌보드 차트로 불리는 트루뮤직의 톱 20 인기가요에 한국의 Bonamana(슈퍼주니어)와 Break Out!(동방신기),Tell me Goodbye(빅뱅) 등 한국 노래가 7월 평균 5곡,8월에는 4곡 등 매주 여러 곡 선정되고 있다. 작년에는 원더걸스의 Nobody가 수개월간 히트를 치면서 태국에서 가장 다운로드를 많이 받은 곡으로 기록되기도 했다.

현재 태국의 한류는 소녀시대,원더걸스,동방신기,슈퍼주니어 등 한국의 아이돌 그룹이 대세다. 일본이 선점한 태국시장에서 일본 가요를 상징하는 'J-Pop'은 사라지고 한국의 'K-Pop'이 자리를 잡았다. 동방신기의 태국 팬클럽 'Cassiopeia'가

문전성시를 이루고 한국의 원더걸스는 태국의 Wonderful Girls라는 모방제품을

 낳았을 정도다.

드라마도 강세다. 태국에는 6개의 전국 방송 채널이 있는데 Thai TV3와 BBTV 7은 매주 한국 드라마를 방송하고,나머지 채널도 수시로 한국 드라마를 상영한다. 8월 현재 하늘이시여,선덕여왕,서궁 등이 방송되고 있으며 일지매,이산,바람의 나라,하얀거탑 등 수십 편이 작년부터 방송되기도 했다. 현재까지 가장 인기를 끈 한국 드라마는 2006년도의 대장금이다.

2000년대 초반부터 태국을 비롯한 동남아 지역에 한류를 주도한 것은 가을동화,겨울연가 등 한국에서도 인기를 모은 TV 드라마였다. 드라마,음악으로 이어지는 거센 한류바람은 그칠 줄 모른 채 현지의 10대,20대들을 열광케 하면서 지난 10년간 한류 팬들을 양산해 왔다. 팝송과 드라마가 끌어온 태국의 한류는 게임,애니메이션,미용,음식, 패션 등 한류 비즈니스로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한류는 문화이자 비즈니스다. KOTRA 방콕센터에서는 태국의 한류 문화콘텐츠시장을 크게 음악,방송콘텐츠,영화,캐릭터,온라인게임,애니메이션,모바일 콘텐츠,미용 등 8개 분야로 세분하고 총 30억달러 이상으로 추정되는 이 시장을 체계적으로 비즈니스화시키려 하고 있다. 특히 캐릭터나 온라인게임 시장은 매년 20% 안팎의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데,한국의 라그나로크 등 온라인 게임은 104개의 태국 온라인게임 시장에서 64개나 차지하고 있다. 한국의 모바일 콘텐츠도 태국시장 점유율이 30% 이상으로 추정된다.

또한 한국 가수와 배우들의 깔끔한 이미지에 힘입어 한국의 화장품이 태국시장에서 크게 히트치고 있다. 한국 화장품 브랜드인 스킨푸드,에튜드,미샤 등은 방콕에서 고가 · 고급품으로 취급되면서도 매출이 높아 한국의 수출 확대에 기여하고 있다.

한국의 문화 콘텐츠를 보다 강력하게 전파하기 위해 지식경제부,문화체육관광부는 KOTRA를 통해 '한류스타 라이선싱 박람회'를 처음으로 기획,10월 중 방콕에서 개최할 계획이다. 일본이 제조업 현지 투자를 오랫동안 지속해 온 태국 시장에서 '메이드 인 코리아'가 시장을 지배하기 위해서는 한류를 더 강력하게 전파하는 것이 효과적이라고 본 것이다.


▶ 삼성생명 순이익 1조원 시대…올해 30% 늘어 사상최대 전망

▶ [한경 BIZ School] Let's Master Mobile Transformation‥활짝 열린 모바일 혁명시대…기업 조직, 사무실을 탈출하다

▶ [한경 BIZ School] 기막힌 광고 내놔도 매출 그래프 안 움직여…무엇이 잘못된 것일까

▶ [Hi CEO 경영교실] 고래도 춤추게 한다는 칭찬…평범한 직원을 '영웅' 으로 만든다

▶ [BIZ Story] 에듀윌‥철저한 강사ㆍ콘텐츠 관리…e러닝 매출 해마다 2배 쑥쑥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

"한류 열풍 따라하지 마라" 태국 젊은여성들에 경고
윤희영  윤희영 님의 블로그 더보기
입력 : 2010.08.11 17:12

 

태국 정부가 한류 열풍 때문에 엉뚱한 고민에 빠졌다. 태국의 젊은 여성들이 한국 여성들의 패션을 따라하면서 몸에 달라붙는 검은색 바지 레깅스를 즐겨입어 보건상 문제가 생겨나고 있기 때문이다.

 

태국 보건당국은 8일(현지시각) 성명을 발표, 한국 영향에 따른 검은색 레깅스 패션 열풍(a South Korean-inspired fashion craze for black leggings)이 10대들에게 치명적인 뎅기열에 걸릴 위험을 주고(put teeagers at risk of catching potentially deadly dengue fever) 있다고 경고했다.

 

                 레1.jpg

 

판시리 쿨라나트시리 보건부 차관은 “국민들, 특히 10대 젊은이들이 옷을 입는 것에 대해 걱정이 된다(be worried about how people dress, especially teenagers)”며 “뎅기열을 옮기는 모기들(the mosquitoes which transmit the disease)은 어두운 색에 끌리는 성향이 있다(tend to be attracted by dark colors)”고 지적했다.

 

“뎅기열을 옮기는 모기(dengue-carrying mosquitoes)가 레깅스의 얇은 천을 뚫고 물 수 있어서(can bite through the leggings‘ thin fabric) 레깅스를 입는 사람들은 뎅기열에 걸릴 위험이 더 크다(be at greater risk of being infected with dengue)”는 것이다.

 

쿨라나트시리 차관은 “따라서 밝은 색깔의 옷을 입는 것이 낫고(be better to wear light colors), 청바지처럼 모기로부터 보호받을 수 있는 바지(pants that can protect against mosquitoes, such as jeens)를 입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레깅스를 “한국 패션 현상”이라고 지칭하면서(call the leggings a “Korean fashion phenomenon) ”유행 패션도 좋지만 모기를 끌어들이지 않도록(so as not to attract mosquitoes) 검은색 레깅스 또는 여타 어두운색 옷 입는 것을 피하는(avoid wearing black leggings or any dark colored clothing) 것이 좋다“고 말했다.

 

레2.jpg

 

태국 정부에 따르면 올들어 7개월 동안(in the first seven months of this year) 43명이 뎅기열로 사망하고 4만5000명 이상이 감염돼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compared to the same period last year) 약 40%의 증가율(an increase of about 40%)을 보였다. 발병이 급증하고(have a spike in dengue cases) 있는 것이다.

 

게다가 감염자들의 대다수는 젊은이들이다. 올해 희생자들 중(of this year’s fatalities) 26명이 10~24세 사이인(be between the ages of 10 and 24) 젊은이들이었다. 이같은 현상이 급기야는 태국 보건당국에게 소녀들과 젊은 여성들이 입는 필수품 패션 아이템의 위험성에 대해 경고하고 나서게 만든(prompt the thai health authorities to warn about the hazards of the must-have fashion item worn by girls and young women) 것이다.

 

뎅기열은 동남아시아의 풍토적인(be endemic in Southeast Asia) 병으로, 대략 6월부터 9월까지 이어지는(run roughly from June through September) 우기 중에 전형적으로 증가하는(typically rise during the rainy season) 추세를 보인다. 고인 물과 비위생적인 환경(stagnant water and unsanitary environments)이 뎅기열을 옮기는 모기들에게 좋은 번식지를 제공해주기(provide fertile breeding grounds for mosquitoe that transmit the disease) 때문이다.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

[글로벌 아이] 태국 신고배의 기적 [중앙일보]

2010.04.03 00:23 입력

지난달 태국 방콕의 반정부 시위를 취재하러 갔을 때 일이다. 방콕 최고급 백화점인 시암파라곤의 수퍼 한복판에 신고배가 눈에 크게 띄었다. 자국산뿐 아니라 전 세계 수많은 과일이 수입돼 과일 천국으로 불리는 태국에서 신고배가 두리앙·망고스틴과 함께 최고급 매장 중심부에 진열돼 있었다. 방콕의 부자 동네인 수쿰빗36번가 K빌리지 고급 농식품 전문점에서도 신고배가 중국산 배보다 세 배 비싼 가격으로 팔리고 있었다. 매장 관계자는 “태국 부유층 고객들에게 한국 배는 고급 과일로 확실한 이미지를 굳혔다”고 말한다.

정해문 태국 대사는 지난해 말 태국 에너지부 장관이 한국형 원전의 아랍에미리트(UAE) 진출을 축하하자 “원전만 잘하는 게 아니다. 한국이 5000년 역사의 농업 전통이 있는 국가라는 것도 아시느냐. 신고배 한번 드셔 보시라”며 신고배를 소개했다고 한다. 이어 올 2월 설을 앞두고 태국의 지도층 인사 600여 명은 정 대사의 신고배 선물을 받았다. 정 대사는 “갓 들여온 신고배가 태국 시장에서 최고급 과일 이미지를 쌓은 것은 기적 같은 일”이라고 말했다.

입소문을 타고 판매량도 2008년 17t에서 지난해 48t으로 세 배가 뛰었다. 국내에는 잘 알려지지 않았지만 동남아·대만·홍콩에서 한국 과일은 고급품으로 상당한 명성을 쌓아가고 있다.

싱가포르에선 요즘 한국 멜론이 선풍적 인기를 끌고 있다. 농수산물유통공사(aT)에 따르면 2008년 1t에 지나지 않았던 매출이 지난해 109t으로 치솟았다. 농업이 강한 대만에서도 한국 배가 해마다 2000만 달러어치씩 팔린다. 1900만 달러의 매출을 기록한 사과는 지난해 대만 시장을 두 배로 넓혔다. 홍콩의 수퍼에도 한국산 딸기가 매장 맨 앞자리를 차지한다. 수입업체에선 “맛과 품질·가격경쟁력이 최고”라고 입을 모은다. 해마다 매출이 3~4배씩 늘고 있으니까 듣기 좋으라고 하는 말도 아닌 것이다. 격세지감(隔世之感)을 느낄 수밖에 없는 것은 농산물 수입 개방화 전까지만 해도 한국에서 바나나·키위 같은 수입 과일은 상류층의 전유물이었다. 서민들은 기념일에나 잠시 맛볼 수 있던 사치품에 속했다. 우리 과일은 이런 대접과는 거리가 멀었다.

1990년대 초 대학 시절 학교의 광장이나 거리에선 농산물 시장을 외국에 열면 우리 농산물은 다 죽는다는 구호가 넘쳤었다. 대량 생산하는 외국의 값싼 과일의 공세를 견뎌낼 수 없어 농가가 도산하고 우리 과일이 시장에서 사라진다는 논리였다. 그런데 우리 배·사과가 한류를 타고 동남아를 휩쓸 줄을 누가 알았을까. 약진하고 있는 대한민국 브랜드 덕도 있겠지만 핵심 비결은 품질이었다. 이영철 aT 홍콩 지사장은 “국내에 팔고 남으면 수출하던 기존의 틀을 바꿔 국내 농가들이 수출에 초점을 맞춘 고품질 과일을 생산하고 있다”고 전했다.

생존의 벼랑 끝에서 좌절하지 않고 치열하게 살길을 찾아낸 과일 농가들의 쾌거는 서막에 불과하다. 진짜 승부는 거대한 중국 시장에서 펼쳐야 한다. 농가와 연구기관·정부의 입체적인 삼각 협력을 통해 중국 시장을 누빌 우리 과일이 나오길 기대한다.

정용환 홍콩특파원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
애프터스쿨 “서 직접 경험한 한류 놀랍다” 동아
2010-03-20 14:58 2010-03-21 00:38

25일 세번째 싱글 '뱅' 발표

"한류라는 말만 들었는데 직접 현장에서 체험하니 놀랍고 열심히 해야겠다는 책임감도 느껴져요."

19일 '2010 파타야 국제 뮤직 페스티벌' 참여 차 태국을 처음 방문한 애프터스쿨은 현지 팬들의 호응이 마냥 신기한 듯했다.

이날 파타야 하드록호텔에서 인터뷰를 한 애프터스쿨은 이틀간 연이은 현지 언론과의 릴레이 인터뷰에도 지친 기색이 없었다. 유이와 정아는 호텔 베란다에 서서 밖에서 흘러나오는 음악에 맞춰 귀엽게 춤을 추기도 했다.

"여자 팬들이 많은데 '너때문에' 춤을 따라추는 모습이 인상적이었어요. 소속사에서 태국 등 동남아시아에서 프로모션을 계획 중이었는데 실제 와보니 태국 등 동남아시아 활동에 욕심이 생기네요."(가희)

한국 내 인기가 태국으로 실시간 전파되는 덕에 애프터스쿨의 인지도도 태국 내에서 급상승했다는 게 현지 음악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25일 세번째 싱글음반 '뱅(Bang)'을 발표하는 멤버들은 새 음반 활동을 통해 더 많은 팬들에게 어필할 수 있을 것이라는 강한 자신감을 갖고 있었다. 소속사인 플레디스에 따르면 국내에서 '뱅'은 첫 주문 물량이 3만장에 육박했다.

가희는 "이번 음반부터 멤버 한명이 늘어 7인조에서 8인조로 바뀐다"며 "유이가 드라마 출연이 예정돼 있어 초반에만 함께 활동할 것 같다. 새 멤버 '리지'가 들어오는데다, 더욱 강렬한 음악과 퍼포먼스 덕택에 유이의 빈 자리가 느껴지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미 공개된 새 음반 콘셉트에서 멤버들은 영화 '드럼 라인' 속 밴드부처럼 제복을 입고 '북 치는 소녀'로 변신했다.

가희는 "지난 음반 '너때문에' 활동 전부터 7개월 간 드럼 연습을 했다"며 "무대에서 짧게 보여줄 퍼포먼스이지만 손에 반창고를 안 붙이는 날이 없을 정도였다. 선생님을 초빙해 배웠는데 드럼을 끼고 살았다. 마치 데뷔 때의 느낌으로 돌아간 것 같았다"고 말했다.

가희와 베카가 이달 초 경기도 가평으로 합숙 훈련을 떠난 에피소드를 전하자 멤버들은 크게 웃음을 터뜨렸다. 운동 선수처럼 모래주머니만 안 달았지 4박5일간 스파르타 식 수업을 받았다는 것이다.

수업 내용을 물어보자 멤버들은 "오전 6시에 일어나 아침 먹고 연습하고 점심 먹고 연습하고 저녁 먹고 연습하고 자고 일어나서 또 연습하고"라며 입을 모아 일제히 합창했다.

이번 태국 행에는 참여하지 않은 새 멤버 리지에 대해서도 자랑했다. 애프터스쿨은 일본 그룹 모닝구 무스메처럼 수시로 멤버를 증감하는 시스템으로 운영되며, 유이와 레이나, 나나도 중간에 투입된 멤버들이다.

정아는 "새 멤버가 들어올 때마다 긴장감을 느낀다"며 "멤버들 각자의 자리가 채워진듯 보이지만 새 멤버가 가진 재능이 있기에 리지의 자리도 분명 있다. 서로 긴장하게 되니 리지가 들어와 우리 팀에 도움이 되는 부분이 크다"고 말했다.

베카 역시 "귀여운 유이 언니가 들어와 퍼포먼스가 강렬해졌고, 레이나와 나나가 들어와 가창력과 어린 이미지가 추가됐다"고 덧붙였다.

더불어 멤버들의 개별 활동도 활발해진다. 이중 유이는 골프 무협 드라마 '버디버디'에 캐스팅 돼 국가대표 골프 선수를 꿈꾸는 강원도 산골 소녀 성미수 역을 연기한다.

주연이어서 부담이 크다는 유이는 "아버지가 골프 치실 때 연습장에 따라가 몇번 스윙해본 게 전부였다"며 "최근 한달 넘게 집중적으로 골프를 배우고 있다. 자세 위주로 배웠고 최근에는 드라이버로도 쳐봤다. 성미수라는 캐릭터는 힘이 좋은 선수인데 나도 드라이버로 치면 공이 꽤 멀리 날아간다"고 웃었다.

예능 프로그램에서 활발히 활동 중인 가희는 최근 SBS TV '강심장' 녹화 도중 잠자는 장면이 방송돼 '숙면 가희'라는 별명이 붙었다는 이야기를 꺼내자 두 손으로 얼굴을 가리며 부끄러워했다.

"한동안 어딜가나 그 얘기를 들었어요. 사실 제가 멤버 중 최고령이지만 늘 '체력이 짱'이라고 인정받았거든요. 그런데 요즘에는 좀 졸려요. 하하. 당시 새벽까지 연습하고 '강심장' 녹화를 했는데 조명이 따뜻하고 이야기를 듣다보니 저도 모르게 잤나봐요."

그러자 멤버들은 이번 태국에서도 '강심장'에서 털어놓을 에피소드가 생겼다고 다시 크게 웃었다. 주인공은 정아.

정아와 함께 호텔 방을 쓴다는 주연은 "밤에 배가 고파서 룸서비스를 시켜먹으려다 생긴 일"이라며 "전화로 영어가 안 통한 정아 언니가 휴대전화 번역기가 말하는 음성을 수화기에 갖다 대 주문에 성공했고 스파게티와 스테이크를 맛있게 먹었다. 과연 주문할 수 있을지 지켜보자 언니가 오기가 생겼나보더라"고 크게 웃었다.

멤버들은 새 음반 활동 전 태국에서 하루 휴가를 받아 22일 귀국한다. 나나는 바다 수영을 하고 싶다고, 주연은 패러 세일링을 하고 싶다고 재잘댔다.

(파타야<태국>=연합뉴스)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
칼럼, 인터뷰2010.03.17 14:02

[기고]태국의 한류와 한국관광 붐

2010-03-16 오후 1:22:48 게재

태국의 한류와 한국관광 붐
우병희 (한국관광공사 방콕지사장)

지난 2월말에 열린 태국 국제 여행 박람회에서 한국관광공사가 설치한 홍보 부스를 방문한 태국인들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실시한 적이 있다.
결과를 보면 ‘한국관광하면 어떤 이미지가 연상되는가’라는 질문에 50%가 넘는 사람들이 ‘드라마와 영화’라고 응답했다. 또 응답자의 44%가 6개월 이내에 한국을 가보겠다고 답했다.
한국하면 연상되는 것들이 많을 텐데 유독 2명중 1명 이상이 드라마나 영화를 떠올리는 것은 무엇 때문일까. 아마도 한류의 영향이 아닐까 싶다. 태국의 공중파나 케이블 방송사들이 보여주는 한국의 드라마나 영화, 한류 스타들, 한국 관련 광고, 한국 제품들 이런 것들이 태국인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것이 아닐까.
태국에서 가장 인기가 높은 채널 7에서는 작년에 15편이나 되는 한국 드라마를 방영했다. 채널 3에서도 그에 못지않게 다양한 한국 역사 드라마를 방영하고 있다. 트루 등 케이블 채널에서도 드라마 외에 예능 오락 프로그램들을 내보내는 등 태국은 한류 열기로 가득 차 있다. 태국 드라마에 비해 다소 복잡하면서도 다이내믹한 스토리 전개는 이전에 느낄 수 없었던 새로운 경험일 것이다.

한국행 좌석은 하늘의 별따기
한국관광공사 방콕지사의 코리아 플라자(Korea Plaza)에 홍보용으로 틀어놓은 대장금 드라마를 지나가던 태국인들이 쇼 윈도우에 코를 박다시피 하고 쳐다보는 장면을 볼 때면 한류의 열기를 다시 한번 실감하곤 한다.
태국의 한류 붐은 TV CF로 확산돼 한국의 아이돌 스타들이 현지 광고에까지 출연하고 있다. 동방신기, 수퍼 쥬니어, 닉쿤, 2PM 등 이름만 대면 알만한 스타들이 태국 현지광고에 얼굴을 내밀고 있는 것이다. 모 화장품 CF는 이 화장품을 사용하면 ‘한국 여자들처럼 예뻐져요’라는 카피로 태국의 여심을 사로잡고 있다.
태국의 한류는 관광으로 이어져 요즘 한국행 항공기 좌석 잡기가 하늘의 별따기만큼이나 어렵다. 연일 만석을 기록하는 항공사들은 즐거운 비명을 지르고 있고, 특별 편까지 운영하고 있지만 태국인들의 열망을 채우기에는 역부족이다.
태국의 한류 붐은 한국 영화나 드라마를 수입하는 것에 그치지 않고 태국 드라마나 영화를 한국에서 직접 촬영하는 것으로 발전하고 있다. 지난해 태국에서 상영된 ‘우연’이라는 영화가 태국 영화사상 처음으로 한국에서 직접 촬영을 한 적이 있는데 이후 한국에서 촬영을 하겠다는 영화사들이 늘어나고 있다.
한국관광공사가 유치한 ‘서울 메이트’는 태국 최고 영화사인 GTH(GMM Thai Hub)가 기획하고, 우리나라에도 소개돼 마니아층까지 형성한 공포영화 ‘셔터’를 비롯해 ‘샴’ ‘포비아’ 등을 연출한 반종 피산타나쿤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는 점에서 많은 관심을 끌고 있다.

차세대 녹색 성장의 한 축
이번 영화는 여행사 사장과 한국 드라마에 열광하는 여자 주인공이 만나 한국의 주요 관광지를 여행하는 컨셉으로 제작되는 만큼 태국뿐만 아니라 동남아 지역에 한국을 알리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관광산업은 고용 없는 경제성장 시대에 일자리 창출에 크게 기여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굴뚝 없는 산업’으로 차세대 녹색 성장의 한 축으로 기대되고 있다.
2010~2012년을 한국방문의 해로 선포하고 관광산업 육성에 역점을 두고 있는 이 때, 태국을 비롯한 동남아의 한류 붐이 우리 문화의 위상 및 국가경쟁력 제고에 긍정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
Copyright ⓒThe Naeil News. All rights reserved.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