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남미 미녀도 반한 한국 '태권도 덕분에 한국왔어요'

mfight | 강남정 기자 | 입력 2011.12.28 18:06 | 네티즌 의견 보기

지난 26일 서래마을의 한 태권도 도장에서 미레야 로페즈(25, 멕시코)를 만났다. 휴가를 이용해 한국을 방문했지만 일부러 시간을 내서 태권도 도장을 찾은 그녀의 첫 마디는 "안녕하세요" 였다.


멕시코에서 배우로 활동하고 있는 로페즈는 액션연기를 대비해서 태권도를 수련했다가 그 매력에 푹 빠졌다. "일본 무술처럼 너무 딱딱하지도 않았고 중국 무술처럼 너무 유연하지도 않았다. 동양 문화를 오래 접해보는 사람들일수록 적당히 유연하고 적당히 딱딱한 한국 문화에 더욱 매력을 느낀다"라며 태권도의 매력을 설명했다.


로페즈가 태권도 수련을 선택한 것은 멕시코의 태권도 붐과도 무관치 않다. 2008년 중국 베이징 올림픽에서 기예르모 페레즈(멕시코) 선수가 -58kg급에서 금메달을 따내면서 멕시코 전체가 태권도에 관심을 가지게 됐다. 로페즈는 "멕시코 선수가 금메달을 따는 장면을 보면서 내가 수련하는 태권도가 더 자랑스럽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한다.


수련을 계속해서 1단을 취득한 로페즈는 자연스럽게 한국문화에도 관심을 가지게 되었고 한국방문을 결정했다. 자국과 많은 차이가 있는 한국이지만, 로페즈에게 충격이었던 것은 다름 아닌 한국의 예절이었다. 늦은 밤 주차문제로 차량 앞에 적힌 전화번호로 전화를 했더니 정말로 나와서 차를 빼줬다는 것. 로페즈는 "믿기 힘들었다. 사람과 사람의 신뢰가 강한 것 같다. 친절하고, 나라가 치안이 좋은 것이 정말 마음에 든다"며 당시의 신선했던 경험을 회상했다.


한국인에겐 기분이 나쁜 이야기일 수도 있지만 아직도 해외에서 '코리아'라고 하면 '남이냐 북이냐?'를 물어보는 것이 현실이다. 그리고 해외에서 가장 유명한 한국인은 '김정일'이라는 말도 우스갯소리로 나돈다. 로페즈에게도 다르지 않았다. 멕시코에서는 한국에 대한 뉴스가 나올 때 대부분 김정일을 언급한다고 한다. 로페즈는 "처음엔 한국이 무서운 나라인줄 알았는데 내 생각이 틀렸다는 것을 깨달았다"고 말했다. 태권도에서 비롯된 한국에 대한 관심이 한국 방문으로 이어진 것이니 태권도가 민간외교관 역할을 톡톡히 하는 셈이다.


배우라는 직업의 특성상 바쁜 일정에 시달리는 로페즈, 수련을 매일 하는 것은 힘들지만 여전히 스트레스를 받거나 개인적인 생각에 사로잡힐 땐 태권도를 수련한다고 한다. 도복을 갖춰 입고 태권도 동작을 반복하고, 명상을 하면 마음이 편해진다고.

강남정 기자

riskest@gmail.com

[믿을 수 있는 격투기 뉴스, 신세기 격투스포츠의 길라잡이 엠파이트 (www.mfight.co.kr)]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
TAG 태권도

태권도, 대중 속에 문화콘텐츠로 접근
서울시민과 외국인 관광객 1,000여 명 관람
추석 연휴의 끝자락인 9월 25일과 26일 양일 간 서울 청계광장에 마련된 특설무대에서는 태권도 축제가 열렸다. 서울시가 주최하고 K-타이거즈가 주관한 ‘2010 청계광장에서 즐기는 태권도 문화축제’가 개최된 것.

25일 행사는 오후 5시부터 K-타이거즈를 소개하는 영상물 상영으로 시작됐다. 이어 올해부터 경희궁에서 진행되고 있는 태권도 공연물 <신임사화> 공연, 익스트림 대회, 태권도 퍼포먼스 <무무> 공연이 이어졌다. <무무>는 태권도의 기술을 총망라한 작품으로 태권도의 현재와 미래를 표현한 작품이다.
▲청계광장 특설무대에서 진행된 K-타이거즈 시범단원들의 격파 모습. TK24 김영걸 기자.
익스트림 대회는 5인 1조 단체배틀, 익스트림 겨루기, 스피드 겨루기, 기술 겨루기, 익스트림 격파, 1대1 배틀 등으로 진행되어 흥미를 유발시켰다.

또한 이날 행사장에는 영화 <옹박>의 프리차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태권도 가족이야기를 그릴 예정인 영화 <더킥>의 여주인공 예지원 씨가 등장해 무대인사를 전했다.

이날 행사장에 참석한 서울시민과 외국인 관람객들은 행사가 종료(밤 9시)될 때까지 대부분 자리를 지키며 태권도의 화려함과 역동적인 모습에 즐거워하는 모습. 특히 외국인 관광객들은 마치 묘기와도 같은 고난도 기술이 선보일 때마다 아낌없는 박수를 보내기도 하고 한 순간이라도 놓치지 않으려는 듯 연신 카메라 플래시를 터트렸다.

이번 행사는 추석을 맞아 태권도의 저변확대와 다양한 문화콘텐츠 개발을 위해 준비됐다. 태권도가 일반인들과 함께 어울리며 문화콘텐츠의 하나로 부각된 것만으로도 이번 행사는 상당히 고무적이라는 게 태권도 관계자들의 반응이다.

현장에서 만난 한 태권도인은 “일반인들이 자연스럽게 태권도를 접하면서 즐길 수 있는 이런 행사가 일회성으로만 그치지 말고 꾸준하게 연속성을 지녔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피력했다.  <끝>.
▲태권도를 흐뭇한 표정으로 즐기고 있는 서울시민들. TK24 김영걸 기자.
▲길을 지나가던 시민들도 잠시 발걸음을 멈추고 태권도 퍼포먼스를 관심있게 지켜보고 있다.   TK24 김영걸 기자.
▲태권도 문화축제를 즐기고 있는 외국인 관광객. TK24 김영걸 기자.
▲외국인들에게 최고의 관광상품은 역시 태권도. TK24 김영걸 기자.
▲태권도 문화축제 현장. TK24 김영걸 기자.

기사제공=TK24 김영걸 기자(www.tk24.co.kr).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