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템플스테이'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0.10.07 종교갈등해소, 세계평화에 앞장설 것 (1)
  2. 2010.08.31 전국 사찰 33곳 순례 프로젝트 (1)

조계종 ‘세계종교지도자’ 한국포럼 준비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한국불교의 최대 종파인 조계종이 지난달 중순 미국을 전격 방문하면서 세계화의 기틀을 다지는 등 적극적인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조계종 대표단이 미국 방문 일정 가운데 관심을 받은 사업 중 하나가 “세계평화와 종교 간 갈등 해소를 위해 유엔 및 유네스코 등의 국제기구와 협력 사업을 추진키로 했다”는 점이다.

조계종은 이에 대해 “한국불교 세계화의 위한 초석을 다지는 일을 했다”고 자평했다. 또한 종교 간 대화를 모색하기 위해 후속 작업으로 ‘2013년 세계종교지도자 한국포럼’ 개최를 위한 준비위원회 구성에 착수할 계획이다.

자승 총무원장을 비롯한 조계종 대표단은 방미 기간 중에 종교지도자들을 만나 종교 간 대화를 넓히고 관용과 이해를 통한 종교갈등 해소와 종교폄훼 행위에 대해서 공동 대응하는 데 뜻을 모았다.

자승스님은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과 만난 자리에서 “지구촌 갈등 가운데 가장 큰 ‘종교 간 갈등’을 해소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면서 종교 간 화합과 평화를 위해 이바지할 것을 약속했다.

총무원 기획실장 원담스님은 최근 기자들과 만나는 자리에서 “세계평화와 종교갈등 해소를 위해 불교계가 나서야 한다”며 “이를 더욱 실천하고 발전시키기 위해 유엔이나 유네스코 같은 국제기구와 협력관계를 맺고 지속적인 사업을 만들어가겠다”고 밝혔다.

조계종은 또한 유네스코와 협력해 빈곤국 아동들을 돕고 열악한 환경에 처해 있는 이들의 긴급구호를 위해 상호양해각서(MOU)를 체결함으로 보다 실질적인 도움을 약속했다.

종단은 이밖에도 한국불교의 문화콘텐츠로 자리잡은 템플스테이의 국제 홍보를 더욱 적극 펼친다는 계획과 함께 해외사업도 구체화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원담스님은 “미국 현지 관광업계를 대상으로 한국의 불교 전통과 멋을 이해할 수 있는 템플스테이 설명회를 가졌다”면서 “미국 홀세일러 업체 등의 참여로 상품개발 가능성을 높여가고 있다”고 말했다.

조계종은 방미 성과를 정리한 자료집 발간을 준비 중에 있으며 앞으로도 해외교구 설립, 사찰음식 세계화를 위해 다채로운 행사를 마련하고 국제종교협력 사업을 적극적으로 전개할 방침이다.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

전국 사찰 33곳 순례 프로젝트
10월 26일 조계사서 ‘한·일 합동 평화기원법회’
2010년 08월 31일 (화) 윤수용

4대 관음 사찰로 불리고 있는 양양 낙산사를 비롯해 도내 월정사, 신흥사 등 전국에 위치한 사찰

33곳을 순례하는 프로젝트가 한·일 불교 교류 시발점으로 주목을 받고 있다.

한국관광공사는 대한불교 조계종, 일본 불교 선종 종단인 조동종과 함께 오는 10 26
서울

조계사에서 ‘한·일합동평화기원법회와 불교교류리셉션’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법회와 리셉션을 위해 일본 조동종 전국종무소회 소속 승려와 신도 600여 명이 방한한다
.

이번 행사는 조계종 한국불교문화사업단이 진행하고 있는 ‘한국 33관음성지 순례 프로젝트’에

지난해의 경우 12000명의 일본인 관광객이 참여하면서 한국불교문화를 알리는 성공적인

문화콘텐츠란 평가의 연장선으로 기획했다.

앞서 지난해 프로젝트 도입 후 많은 일본인 순례자들이 양양 낙산사와 범어사를 거쳐 서울

도선사를 마지막으로 방문하는 순례에 참여했다.

낙산사 김득중 종무실장은 “순례 프로젝트를 위해 도내 사찰도
다양한 준비에 나서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낙산사의 경우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되고 있어 이번 프로젝트 운영이

순조롭다”고 전했다.

‘순례 프로젝트’는 기존에 운영하고 있는 템플스테이를 업그레이드 한 신개념 불교체험

프로그램이다. 윤수용 ysy@kado.net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