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평창, 2018년 동계올림픽 유치 성공(3보)

연합뉴스 | 천병혁 | 입력 2011.07.07 00:21

개최 명분과 당위성에서 뮌헨·안시 압도

李대통령·김연아·토비 도슨 등 감동 PT로 부동표 흡수

(더반 < 남아공 > =연합뉴스) 천병혁 장재은 기자 = 강원도 평창이 꿈에 그리던 동계올림픽을 마침내 품었다.

평창은 6일 남아공 더반에서 열린 국제올림픽위원회(IOC)의 2018년 동계올림픽 개최지 1차 투표에서 과반 득표에 성공해 경쟁 후보도시인 뮌헨(독일)과 안시(프랑스)를 따돌리고 개최지로 선정됐다고 자크 로게 IOC 위원장이 발표했다.

이로써 한국은 1948년 스위스 생모리츠 동계올림픽에 처음 참가한 이후 70년 만에 안방에서 지구촌의 겨울 대축제를 치르게 됐다.

우리나라가 올림픽을 치르는 것은 1988년 서울 하계올림픽 이후 30년 만이다.

제23회 평창동계올림픽은 7년 뒤인 2018년 2월 9일부터 25일까지 16일 동안 펼쳐진다.

장애인들이 참여하는 패럴림픽은 동계올림픽이 끝나고 한 달 뒤인 3월 9∼18일 열린다.

아시아에서 동계올림픽이 열리는 것은 1972년 삿포로 대회와 1998년 나가노 대회에 이어 세 번째이며, 국가로는 일본에 이어 한국이 두 번째다.

또 1988년 서울올림픽, 2002년 축구 월드컵, 2011년 대구세계육상선수권대회에 이어 동계올림픽마저 유치한 한국은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일본, 러시아에 이어 6번째로 세계 4대 스포츠를 모두 유치한 '그랜드슬램' 국가로 등록됐다.

앞서 두 번씩이나 유치에 실패했던 평창은 세 번째 도전에서 동계스포츠의 본고장에 속하는 뮌헨, 안시와의 접전을 펼친 끝에 극적인 승리를 따냈다.

특히 IOC의 실세인 토마스 바흐 유치위원장과 왕년의 피겨스타 카타리나 비트가 쌍두마차로 나선 뮌헨은 막판까지 평창과 우열을 가리기 어려운 위협적인 라이벌이었다.

하지만 아시아에서 동계스포츠의 '새로운 지평(New Horizos)'을 열겠다고 선언한 평창은 명분과 당위성에서 경쟁 도시들을 압도하며 IOC 위원들의 표심을 끌어모으는 데 성공했다.

조양호 유치위원장과 박용성 대한체육회(KOC) 회장, 이건희·문대성 IOC 위원, 김진선 특임대사 등이 일관된 '낮은 자세'로 진정성을 전달한 평창은 전통적으로 텃밭인 아시아와 아프리카는 물론 경쟁도시의 심장부인 유럽과 미주대륙, 오세아니아에서도 고른 득표에 성공한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shoeless@yna.co.kr

jangje@yna.co.kr

(끝)

<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

< 포토 매거진 >

<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

메밀의 모든 것 오감으로 느끼세요

농진청, ‘효석문화제’ 메밀과학관·체험관 운영
  농촌진흥청은 9월3일부터 12일까지 강원도 평창에서 열리는 제12회 ‘효석문화제’ 행사 일환으로 메밀과학관과 체험관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메밀은 당뇨, 고혈압, 비만예방에 효능이 뛰어난 기능성 물질을 함유하는 것으로 밝혀져 최근 소비가 급격히 늘고 있는 웰빙 먹거리로, 이번 행사는 관광객과 소비자에게 우리 메밀을 보다 널리 홍보하고 메밀꽃 축제의 이미지를 높이는 데 초점을 두고 있다.

또한 메밀은 ‘효석문화제’처럼 각종 축제나 경관농업(그린투어리즘)의 소재작물로 활용되는데, 이는 농업과 문화 콘텐츠가 접목된 대표적 성공사례라 볼 수 있다.

메밀과학관에서는 막연히 몸에 좋다고 알려진 메밀의 효능과 식품학적 가치에 대해 소비자와 관광객들이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100여점의 설명 화판과 실물을 전시하며, 메밀체험관에서는 누름꽃 만들기, 메밀가루내기, 메밀과자와 차 시식 등 방문객들이 직접 메밀을 보고 먹고 즐길 수 있도록 다양한 체험행사를 갖는다.

또한, 그동안 농촌진흥청에서 육성한 메밀 신품종, 메밀제품 등이 전시되며, 메밀 종자 나눠주기 등 소비자들이 쉽게 메밀을 이해할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메밀과학관과 체험관은 ‘효석문화제’가 열리는 9월 3일부터 12일까지 상설 운영된다.

문의: 농촌진흥청 고령지농업연구센터소, 고령지농업연구센터 033-330-1840
  

| 농촌진흥청 | 등록일 : 2010.09.03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