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세계유산 효과` 관광객 급증 하회·양동마을 현지 르포
"등재결정 소식 듣고 휴가지 바꿨어요"
기사입력 2010.08.03 16:42:32 | 최종수정 2010.08.03 19:13:27 트위터 미투데이 블로그 스크랩

하회ㆍ양동마을이 세계문화유산에 등재 되면서 관광객이 급증하고 있다. 하회마을을 둘러보고 있는 관광객들.

3일 오후, 하회마을 입구를 4㎞ 남겨놓은 지점부터 차가 꽉 막혀 움직이지 않았다. 주차 공간도 부족해 주차요금정산소에서 마을 입구까지 2차로 길 양옆으로 `개구리 주차`를 해둔 차들이 가득했다. 바로 전날 하회 마을을 찾은 관광객은 1만명이 넘어 작년 평일보다 두 배 가까이 늘었다고 했다. 300명가량을 수용할 수 있는 `탈춤전수관`에서는 자리가 모자라 관광객들이 좌석 뒤쪽으로 빙 둘러선 채 탈춤을 구경했다.

같은 날, 경주 양동마을도 밀려드는 관광객으로 북새통을 이루고 있었다. 세계유산 등재 소식이 전해진 다음날인 2일 양동마을을 찾은 관광객은 5000명가량. 등재 전 관광객이 하루 평균 400~500명에 불과했 데 비해 10배나 증가한 것이다.

`세계문화유산 등재 효과`로 하회ㆍ양동마을이 여름 휴가지로 각광받고 있다. 하회마을을 찾는 관광객은 1일 등재 발표 이후 사흘 연속 1만명을 넘었다. 작년 8월 초 평일 하루 관광객이 6000명 안팎이었던 점과 비교하면 대폭 증가한 수치다.

양동마을의 관광 시너지 효과는 하회마을보다 큰 것으로 파악됐다. 하회마을만큼 잘 알려지지 않아 등재 이후 관심이 더 큰 폭으로 높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관광객 역시 크게 늘고 있다. 양동마을은 입장료를 받지 않아 정확한 통계는 잡히지 않지만 마을이 생긴 이래 이런 인파는 상상도 할 수 없었다는 게 마을 사람들의 이야기다. 양동마을을 찾은 관광객들은 "와 이런 곳이 있구나" "이렇게 오래된 양반집이 있구나"며 연신 감탄사를 쏟아냈다.

1999년 영국 여왕 방문 당시부터 하회마을에서 일하고 있다는 장부일 씨(59ㆍ문화관광해설사)는 "본래 여름방학 때면 관광객이 늘기는 했지만 이렇게 사람이 많은 것은 처음 본다"며 "문화관광부 차관과 안동 부시장도 하회마을을 방문하려다 차가 너무 막혀 돌아갔다"고 전했다.

관광객 중에는 미리 세워두었던 휴가 계획을 접고 하회마을을 찾은 사람들도 많았다. 정영주 씨(41ㆍ경기도 수원) 역시 세계문화유산 등재 소식을 듣고 부산으로 가려던 휴가 계획을 변경했다. 함께 온 아들 사윤제 군(9ㆍ수원 동수원초등학교 3)은 "책에서만 보던 한옥들을 실제로 보니 조상들의 정성이 느껴져 좋다"고 어른스럽게 말했다.

안동시 측은 하회마을의 관광객이 등재 전보다 20% 늘었다고 3일 밝혔다. 하회마을의 성인 입장료는 2000원으로 지난 2일 판매된 입장권은 6600장이었다. 65세 이상 노인과 어린이(미취학 아동)는 무료로 입장할 수 있다. 하회마을 중 인파가 특히 몰리는 곳은 조선 초ㆍ중ㆍ후기 건축양식을 고스란히 보존하고 있는 양진당(보물 제306호)ㆍ충효당(보물 제414호) 등이다. 하회마을과 역사를 함께하고 있는 수령 600년의 삼신당 느티나무 주변 역시 관광객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안동시는 하회마을의 세계문화유산등재를 기념하기 위해 오는 5일부터 8일까지 부용대에서 하회탈 실경 뮤지컬인 `부용지애`를 공연하고 15일까지 월ㆍ목요일을 제외한 평일 오후 2시부터 마을 입구에서 `하회별신굿 탈놀이`도 공연한다.

[안동 / 경주 = 정아영 기자 / 사진 = 김성중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

세계문화유산 등재 하회·양동마을 과제는…인프라 구축·콘텐츠 개발 급선무

2010-08-02 11:25

       

유교문화 산실서 세계인의 유산으로

지속가능한 보존·발전 계획 세워야



한국의 작은 두 마을이 세계가 함께 보존하고 가꿔가야 할 문화유산이 됐다. 영광만큼 무거운 숙제도 함께 남았다.

우리나라가 유네스코 세계 유산으로 등재 신청한 ‘한국의 역사마을: 하회와 양동’이 지난달 31일 세계유산위원회 심의를 거쳐 마침내 세계유산으로 등재가 결정된 것이다. 우리나라는 이로써 모두 10건의 세계유산을 보유하게 됐다.

유네스코는 등재 결의안에서 “하회(안동)와 양동(경주)은 주거 건축물과 정자, 정사(精舍ㆍ학문과 휴식의 공간), 서원 등 전통 건축물들의 조화와 그 배치법 및 전통적 주거문화가 조선시대의 사회구조와 독특한 유교적 양반 문화를 잘 보여주고 있으며, 이러한 전통이 오랜 세월 동안 온전하게 지속돼온 점이 세계유산으로 등재되기에 손색이 없다”고 평가했다.

문집 등 예술작품과 조선시대 유학자들의 학술적ㆍ문화적 성과물과 공동체 놀이, 세시풍속 및 전통 관혼상제 등 주민들의 생활과 신앙에 관계된 무형 유산이 세대를 이어 전승되고 있다는 점도 높이 평가했다.

그러나 박수만 치고 있을 때는 아니다. 세계유산이 영원불멸한 인류의 ‘성배’는 아니기 때문이다. 세계유산은 부적절한 개발이나 허술한 보존이 확인되면 곧바로 ‘퇴출’되는 ‘비영구직’이다. 지난해에는 문화 강국인 독일도 타이틀 하나를 잃었다. 

경주 양동마을과 안동 하회마을이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새롭게 등재됐다. 한국의 세계유산은 이로써 10건으로 늘었다. 사진은 하회마을 전경이다.  [사진제공=문화재청]

드레스덴 엘베 계곡이 제외된 것. 계곡 가운데 4차선 다리를 착공한 게 화근이었다. 세계유산위원회는 “(엘베 계곡이) 더 이상 탁월한 보편적 가치를 지닌 세계유산으로서의 지위를 유지하지 못한다”고 지적하며 세계유산에서 제외시켰다.

하회-양동마을에도 숙제가 남았다. 등재 결의안에서 위원회 측은 “지속가능한 보존과 발전을 위해 마을과 주민의 수용능력을 고려한 관광관리 계획을 수립ㆍ시행할 것” 등을 권고했다. 자문기구(국제기념물유적협회)가 사전 답사 후 ‘등재 보류’ 판정을 내놔 양측 마을 관계자들을 초긴장시켰던 것도 이 때문이다. 두 마을을 통합 보존 관리하는 시스템이 마련돼야 한다는 점도 지적됐다. 향후 지속적인 관리와 보존 방안이 무엇보다 절실한 것이다. 또 늘어날 국내외 관광 수요에 대비한 각종 인프라와 콘텐츠 개발도 급선무다.

이번 등재는 한국이 유네스코 세계유산의 두 자릿수 보유국에 새로 올랐다는 점에서도 의미가 있다. 가까운 중국과 일본은 각각 38개와 14개의 세계유산을 보유 중이다.

임희윤 기자/imi@heraldm.com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
뉴스/세미나//뉴스2010.08.01 15:00

하회·양동마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 확정

  • 조선닷컴

입력 : 2010.08.01 06:51 / 수정 : 2010.08.01 11:50

안동 하회마을과 경주 양동마을이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됐다.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WHC)는 31일(현지시간) 브라질 ... /연합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통산 10번째, 문화유산으론 9번째

안동 하회마을과 경주 양동마을이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됐다. 이로써 한국은 자연유산과 문화유산을 통틀어 10번째 세계유산을 보유하게 됐다.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WHC)는 31일(현지시각) 브라질 수도 브라질리아에서 열린 제34차 회의에서 한국이 신청한 ‘한국의 역사마을: 하회와 양동(Historic Villages of Korea: Hahoe and Yangdong)’을 세계문화유산(World Cultural Heritage)으로 등재하는 것을 확정했다.

회의 의장을 맡은 주카 페헤이라 브라질 문화부 장관은 하회마을과 양동마을 등재 관련 문안을 읽고 참석자들의 의견을 물은 뒤 별다른 이의가 없자 등재를 발표했다.

WHC의 자문기구인 ICOMOS(국제기념물유적협의회)는 지난 6월 WHC에 제출한 보고서에서 하회마을과 양동마을에 대해 ‘보류(refer)’ 결정을 내렸으나, WHC는 이를 뒤집고 ‘등재’를 결정했다.

당초 ICOMOS도 하회마을과 양동마을의 역사·문화적 가치와 대표적 양반 씨족마을인 두 마을이 한데 묶여 등재돼야 하는 이유 등은 공감했으나 행정구역이 다른 두 마을을 통합관리하는 체계가 없는 점 등을 우려했다.

이런 ICOMOS의 우려에 대해 한국이 통합관리 체계인 ‘역사마을보존협의회’를 마련하고, 경상북도와 문화재청이 관여하는 통합적 체계가 있었음을 보여주는 등 신속하게 대처한 것이 효과를 본 것으로 평가된다.

우리 정부 대표단을 이끌고 참석한 이건무 문화재청장은 “두 마을이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된 것을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두 마을의 가치를 인정해준 세계유산위원회 21개 위원국과 유네스코 관계자들에게 감사의 뜻을 표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 청장은 “대한민국 정부는 세계유산으로 등재된 두 마을의 주변 경관을 잘 보존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번 등재 신청서 작성에 참여한 서울대 전봉희 교수는 “본산지인 중국보다 더 철저히 지켜온 한국의 전통 유교문화가 세계의 인정을 받은 셈”이라고 밝혔다.

한국은 석굴암ㆍ불국사, 해인사 장경판전, 종묘(이상 1995년 등재), 창덕궁, 수원 화성(1997년 등재), 경주역사유적지구, 고창ㆍ화순ㆍ강화 고인돌 유적(이상 2000년 등재), 그리고 제주 화산섬과 용암 동굴(2007년 등재), 조선왕릉(2009년 등재) 등 8개의 세계 유산을 보유하고 있다.

  • Copyright ⓒ 조선일보 & Chosun.com
  • 제휴안내구독신청

  •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