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안동시, 추석 당일 대표 문화유적지 무료 개방
    기사등록 일시 [2010-09-19 10:31:07]

【안동=뉴시스】노창길 기자 = 경북 안동시(시장 권영세)는 민족 최대의 명절인 추석을 맞아 고향을 찾는 방문객들에게 안동의 대표적인 문화유적지에 대해 추석 당일 무료 개방을 실시한다고 19일 밝혔다.

안동시에 따르면 무료 개방 유적지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된 하회마을을 비롯해 도산서원, 시립민속박물관, 전통문화콘텐츠박물관 등이다.

이들 문화유적지는 추석 명절의 추억을 느낄 수 있는 다양한 민속놀이와 풍습을 체험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마련, 고향을 찾는 사람들에게 따뜻한 정을 나눠 줄 계획이다.

안동시 관계자는 "대한민국 대표축제인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을 앞둔 이번 추석은 안동 문화의 다양성과 그 깊이를 느껴 볼 수 있는 문화예술의 전당 개관과 맞물려 고향을 찾는 분들에게 자긍심과 안동인의 긍지를 느낄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rccil@newsis.com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

전통문화콘텐츠박물관, 전통건축 핵심콘텐츠 확장 구축 전시관 개관
다양한 전시기술과 융합한 체험형 전시콘텐츠 선보일 예정
 

- 하회마을, 도산서원, 봉정사 및 대표 전통건축 33종 등 첨단 증강현실 및 Cave 시스템과

접목한 4종, 6개 전시콘텐츠 선보여

안동시 전통문화콘텐츠박물관(관장 김세동)은 9월 17일(금) 오후 3시 박물관 내에 전통건축 핵심콘텐츠 확장공사를 마무리하면서 개관식을 갖고 일반 관람객에게 공개한다.

이번에 공개되는 전시콘텐츠는 하회마을 이야기, 봉정사(나도 도편수, 봉정사의 사계와 사찰산책), 도산서원(퇴계선생과 함께하는 도산서원), 선비의 건축, 안동 옛집 탐방(33종) 등 4종, 6개의 전시콘텐츠로 구성되어 있으며, 첨단 증강현실, Cave system, 멀티터치 패드를 이용한 인터페이스 등 다양한 전시기술과 융합한 체험형 전시콘텐츠를 선보일 예정이다.

또한 현장에서 직접보는 하회마을, 도산서원, 봉정사와 그 밖의 건축물을 보는 것과 차별화 하여 각 건축물에 얽힌 이야기, 공간배치에 담긴 철학, 사계절의 모습 등을 다양한 스토리텔링 방식 및 영상과 접목하여 경관과 가치를 함께 체험할 수 있도록 구성하였으며, 도산서원과 같은 건축물 이외에도 종택, 재사, 서원, 누정, 사찰 등 안동이 갖고 있는 전통건축의 다양성을 드러내는데 많은 비중을 두었다.

박물관 관계자는 이번에 공개되는 전통건축 핵심콘텐츠를 통해 안동의 전통건축의 위상을 널리 알리는 한편, 다양한 이야기를 갖고 있는 안동의 저력을 실감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으며, 국내 디지털 전시를 선도하는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2010-09-16 오전 9:07:32 / 전통문화콘텐츠박물관
©2010 andong.net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

안동시, 언론사 초청 팸투어

기사등록 일시 [2010-09-08 08:16:36]  

【안동=뉴시스】노창길 기자 = 경북 안동시(시장 권영세)는 8일부터 9일까지 양일간에 걸쳐 중앙 일간지의 여행 및 문화재 담당기자, 여행잡지 기자, 여행작가 등을 초청, 안동의 전통문화와 주요 관광지를 소개하는 팸투어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안동시에 따르면 이번 팸투어는 안동의 역사문화를 재조명해 세계적인 역사문화도시로서 위상을 정립하고 이달 24일부터 개최되는 대한민국 대표축제인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을 전국적으로 알리기 위해 마련됐다.

행사는 하회마을 관람을 비롯해 병산서원, 부용대 등 문화유적을 둘러보고 하회별신굿탈놀이 공연과 다음날 도산서원, 이육사문학관, 봉정사, 전통문화컨텐츠박물관 등을 관람하게 된다.

도산서원 시사단에서는 즉석 시조짓기를 열고 기자 및 작가들에게 안동에 대한 감흥을 불러일으켜 양질의 기사를 쓸 수 있도록 깜짝 이벤트도 마련된다.

안동시는 이번 팸투어에 앞서 파워블로거 및 여행사관계자들을 대상으로 팸투어를 진행, 온라인상에 안동여행에 대한 생생한 여행정보 컨텐츠 구축과 다양한 여행상품을 적극 개발하고 있다.

안동시 관계자는 "언론사 팸투어를 통해 안동의 역사문화관광자원을 재조명하고 안동여행에 대한 관심도를 향상시켜 관광객 유입증가를 도모하게 된다"며 "아울러 이달에 열리는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 언론홍보로 연계시킬 예정"이라고 말했다.

rccil@newsis.com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

하회마을 하루 동시체류 5000명 제한

동아

2010-08-16 03:00  2010-08-16 03:00  

세어볼 수도 없고… 실효성 의문  

최근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된 경북 안동 하회마을(중요민속자료 122호)에 한꺼번에 머물 수 있는 관광객이 15일부터 5000명 이하로 제한된다.

안동시는 “민속마을의 원형을 보존하고 문화재 훼손을 막는 한편 관광객들이 쾌적하게 마을을 둘러볼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안동시는 당초 하루 입장권 판매를 5000장 이하로 제한하려고 했으나 세계유산 등재 이후 전국에서 관광객이 줄을 잇자 동시에 머물 수 있는 관광객 수로 조건을 완화했다.

그러나 이런 제한은 현실적으로 별 의미가 없다. 특정 시간대에 마을 안에 있는 관광객이 5000명 이상인지 이하인지를 파악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주말이나 연휴라도 특별한 행사가 있는 날이 아니면 하루 입장객이 5000명 이상인 경우도 드물다. 하회마을관리사무소 관계자는 “입장객을 제한하기보다는 세계유산을 잘 보존하기 위해 관광객들도 관심을 가져 달라는 상징적 의미가 크다”며 “동시 체류 관광객 제한을 하더라도 마을에 들어오지 못하는 경우는 거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1994년부터 입장료를 받은 하회마을은 2008년 8월 2일 1000만 명을 돌파한 이후 매년 80만 명가량이 찾는다. 1999년 4월 엘리자베스 영국 여왕의 방문을 계기로 관광객이 크게 늘었다. 올해는 세계유산 등재를 계기로 약 100만 명이 찾을 것으로 안동시는 예상하고 있다.

안동=이권효 기자 boriam@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

<안동지역 관광지 '하회마을 반사이익' 쏠쏠>
 
(안동=연합뉴스) 김용민 기자 = 안동 하회마을이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되면서 관광객들이 더욱 늘고 있는 가운데 안동지역 다른 관광지들도 반사이익을 톡톡히 누리고 있다.

   13일 안동시에 따르면 안동지역의 대표적인 관광지인 도산서원의 경우 이달들어 지난 11일까지 모두 2만5천800여명의 국내외 관광객이 다녀간 것으로 집계돼 작년 같은 기간(2만3천800여명)에 비해 2천여명이 더 늘어났다.

   유물없는 박물관으로 이름난 안동 전통문화콘텐츠박물관 또한 이달들어 11일 동안 2천83명이 다녀가면서 작년 같은 기간의 1794명보다 300명 가까이 늘어나 박물관 직원들이 무척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

   이 밖에도 안동지역 고택 체험장에도 예년에 비해 외지 관광객들이 눈에 띄게 늘어나는 등 8월을 맞아 안동지역을 찾는 관광객이 부쩍 증가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이 같은 현상은 지난달 말 하회마을이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되면서 하회마을을 보러 안동을 찾는 발길이 그만큼 늘어난 데 따른 것이라는 게 안동시의 자체 분석이다.

   안동지역을 찾는 관광객들은 대체로 하회마을을 둘러본 뒤 전통콘텐츠박물관이나 도산서원 등 다른 유명 관광지도 빠뜨리지 않기 때문이다.

   이처럼 관광객이 늘면서 유명 관광지 뿐 아니라 찜닭으로 유명한 안동 재래시장 등도 짭짤한 특수를 맞이하는 등 안동지역 전체가 하회마을 세계문화유산 등재의 반사이익을 쏠쏠히 누리고 있다.

   안동시 담당자는 "하회마을의 세계문화유산 등재가 안동지역 전체에 긍정적인 영향을 끼치고 있는 것 같아 상당히 고무적"이라고 말했다.

   yongmin@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0/08/13 06:39 송고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