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게임 특집-다시 뛰는 게임업계 '빅7'] 올해 신작 게임 봇물… 게임시장 경쟁 '치열'

[ⓒ '글로벌 석간 종합일간지' 아시아투데이]


[아시아투데이=정석만 기자] 글로벌 금융 위기의 높은 파도에도 지난해 국내 주요 게임사들은 평균 40%를 웃도는 매출 증가율을 기록하며 순항했다. 해외 시장에서의 성공과 환차손이라는 ‘순풍’에 힘입은 결과다.

특히 메이저 게임사의 기준인 이른바 ‘매출 1000억 클럽’에 넥슨, 한게임, 엔씨소프트, 네오위즈게임즈, CJ인터넷에 이어 새롭게 액토즈소프트와 위메이드 엔터테인먼트가 합류하며 ‘빅7’ 체제가 출범했다.

올해 국내 주요 게임업체들은 기존 핵심 게임들의 콘텐츠 강화와 더불어 차세대 성장엔진이 될 신작 게임을 통해 도약의 날개를 펼친다는 방침이다.

넥슨은 사실감 넘치는 액션과 그래픽으로 무장한 액션 RPG ‘마비노기 영웅전’으로 출사표를 던졌다. 한층 강화된 액션 게임의 ‘손맛’에 시장의 반응도 뜨겁다. 아기자기한 게임성이 돋보이는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에버플래닛’도 상반기 기대작이다.

NHN 한게임의 신예 대표 주자는 대작 MMORPG ‘테라’다. 논타겟팅 방식이 주는 게임의 쾌감과 광대한 스케일, 화려한 그래픽 등으로 출시 전부터 화제를 몰고 다니고 있다.

엔씨소프트는 지난해 독주 체제를 굳힌 ‘아이온’을 리니지와 같은 장수 게임으로 육성하기 위해 상반기 중 2차례 업데이트로 게임성 강화에 주력할 계획이다.

네오위즈게임즈의 승부수는 최대 100인 전투가 가능한 1인칭 슈팅 게임(FPS) ‘배틀필드 온라인’과 해외에서 큰 히트를 친 MMORPG ‘에이지 오브 코난’ 등이다.

CJ인터넷은 국내 이용자들에게 친숙한 만화와 고전을 바탕으로 한 ‘드래곤볼 온라인’과 ‘서유기전’으로 시장 공략에 나선다.

아울러 액토즈소프트와 위메이드 엔터테인먼트는 각각 ‘와일드 플래닛’과 ‘창천2’를 앞세워 게이머들에게 새로운 바람을 일으킨다는 계획이다.

이처럼 각 업체들의 야심작이 잇달아 나옴에 따라 올해 국내 게임 시장은 주도권 다툼이 치열할 전망이다. 여기에 전세계 게임계의 ‘폭풍의 핵’인 블리자드의 ‘스타크래프트2’까지 오는 6월쯤 전장에 가세할 것으로 보여 한판 대결이 불가피하다.

게임 시장의 판도를 둘러싼 전쟁으로 게임팬들에게는 그 어느 때보다 흥미진진한 한 해가 될 것으로 보인다.

<정석만 기자 naflnafl@asiatoday.co.kr>

{ⓒ '글로벌 석간 종합일간지'

아시아투데이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

한게임 '퍼블리싱 명가' 선언

기사입력 2010-03-08



NHN 한게임이 7종의 신작게임을 발표하며, 퍼블리싱 명가 도약을 선언했다.

NHN(대표 김상헌)의 게임포털 한게임은 5일 제주 해비치호텔에서 미디어 및 파워블로거, 개발사 관계자 등 100여명의 게임전문가들이 참석한 가운데 ‘한게임 익스 2010’ 컨퍼런스를 개최하고 7종의 신작 퍼블리싱 게임을 발표했다. 이번 대대적인 신작 발표는 웹보드 게임에 치중하고 있다는 이미지를 벗어나 게임 퍼블리셔로서 입지를 다지겠다는 의지를 담은 것이다. 한게임은 향후 퍼블리싱 역량을 수익성이 높은 장르인 일인칭슈팅(FPS)게임, 롤플레잉게임(RPG), 스포츠 게임의 세 장르에 맞출 계획이다.

또한 퍼블리싱 사업역량 강화로 매출을 확대하고, 지난해 둔화됐던 성장률도 올해 다시 높여나간다는 전략이다. 웹보드 게임에 대해서는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사행성을 줄이고, 부작용을 줄이는데 초점을 맞춘다는 방향성을 재확인했다.

이날 공개한 게임들은 FPS, RPG, 레포츠 게임 등 다양한 장르로 구성됐다. 특히 이번 행사에서 처음으로 외부에 공개된 FPS 게임 ‘메트로 컨플릭트:프레스토’와 아시아 판타지 MMORPG ‘프로젝트 이스트(E;st)’에 관심이 집중됐다. 메트로 컨플릭트는 ‘아바’로 FPS 장르에 명성을 쌓은 레드덕의 차기작이며, 프로젝트 이스트는 신생개발사인 폴리곤게임즈의 처녀작이다.

또 웹게임 열풍을 반영, 부동산 기반의 경제 시뮬레이션 ‘바이시티(블라스트)’와 중세 판타지 배경 전략 시뮬레이션 ‘L.O.S.T(조이포트)’ 등 웹게임 2종도 함께 공개했다.

이와 함께 ‘트로이’라는 이름으로 새롭게 거듭난 턴제 MMORPG ‘아틀란티카 트로이(엔도어즈)’와 2D 그래픽의 장점을 극대화한 횡스크롤 RPG ‘그랑에이지(로지웨어), 3D 정통 낚시게임 ‘출조낚시왕(마이뉴칠드런)’의 콘텐츠와 서비스 일정도 공개했다.

제주=권건호기자 wingh1@etnews.co.kr

◆정욱 한게임 대표 대행 일문일답

정욱 한게임 대표는 퍼블리싱 명가로 자리잡기 위해 최고의 게임들을 서비스하고, 이를 위해 개발사에 대한 지분투자와 인수합병(M&A)도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다음은 정 대표와의 일문일답.

- 퍼블리싱 사업 방향은

▲세계적으로 온라인에서 수익성 있는 장르는 RPG, FPS, 스포츠의 세가지다. 한게임 퍼블리싱은 이 세가지에 집중해 하드코어하고 몰입도가 있는 장르를 만들어나갈 계획이다. 오늘 발표한 7종의 게임이 그런 의미다.

- 웹보드 게임은 어떻게 운영하나

▲올해 웹보드 게임에서 공격적인 성장은 전혀 계획하고 있지 않다. 사행성에 대한 문제점을 중점적으로 해결한다는 생각이다. 올 한해는 한게임 입장에서는 분기점이 될 것 같다. 그동안 한게임의 성장은 웹보드 성장에 기인해왔는데, 올해 퍼블리싱에서 C9 이상의 성공을 거두지 못하면 거의 성장이 없는 해가 될 것이다.

- 기존의 뛰어난 게임업체에 대한 평가는

▲블리자드나 엔씨소프트 등 명문 개발사의 특징은 최고를 지향하는 프라이드다. 두번째는 최고를 지향하면서도 그 퀄리티가 구현될때까지 참고 기다리며 개발하는 뚝심이다. 한게임이 개발사를 지향하지는 않지만 두 가지는 시사하는 바가 크다. 그래서 최고의 완성도를 지향하고 이를 위해 개발사를 독려하고 지원하겠다.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