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한국온라인게임, 이젠 유럽 클릭
美ㆍ中 찍고 게임영토 확대…인터넷 급속 확산 `신천지`부상
기사입력 2010.08.19 17:34:09 | 최종수정 2010.08.19 17:43:08 트위터 미투데이 블로그 스크랩

김성진 넥슨 유럽사업팀장은 눈코 뜰 새 없이 바쁘다. 지난 18일부터 독일 쾰른에서 열린 게임박람회 `게임스컴`에서 5일간 40개 미디어 미팅과 100개 비즈니스 미팅을 갖는다. 김 팀장은 "몇 년 전과는 달리 이젠 먼저 넥슨과 미팅을 하자고 요청하는 경우가 훨씬 많아졌다"고 말했다.

한국 온라인게임 산업이 중국 미국 등을 넘어 유럽 공략에 나섰다. 초고속인터넷이 빠르게 보급되면서 이 지역이 온라인게임의 신천지로 부상하고 있기 때문이다.

올해 `게임스컴`의 가장 큰 특징은 `온라인게임의 부상`이다. 주최 측은 전시행사가 진행되는 4개 홀 중 두 번째로 큰 홀에 온라인게임을 집중 배치하고 `온라인룸`이라는 이름을 붙였다.

콘솔, 비디오게임 위주였던 게임스컴에 온라인게임을 위한 별도 홀이 마련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독일 게임업체 닐스 홀거 헤닝 부사장은 게임스컴 특징을 "온리 온라인(only on-line)"이라고 단언했다.

게임스컴은 2002년 시작된 유럽 최대 게임박람회. 도쿄게임쇼, E3와 함께 세계 3대 게임쇼로 꼽힌다. 올해는 약 30만명의 관객이 게임스컴을 찾을 전망이다.

유럽에서 온라인게임이 주목받는 건 인터넷으로 온라인게임을 즐길 수 있는 환경이 갖춰졌기 때문이다. 인터넷월드스태츠에 따르면 지난 6월 유럽 전체의 평균 인터넷 보급률은 58.4%다. 전 세계 평균인 28.7%의 두 배다. 독일과 프랑스의 인터넷 사용자는 지난 10년간 각각 171%, 425%씩 늘어났다.

시장조사기관 IDC에 따르면 유럽 온라인게임 시장 규모는 2008년 11억8100만달러로 2005년 3억6500만달러에 비해 3배 이상 커졌다. 올해는 25억달러에 육박할 것으로 업계는 추산하고 있다. 2009게임백서에 따르면 내년엔 30억달러를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쾰른(독일) = 최순욱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

한국 온라인게임, 지킬이냐 하이드냐

동아   2010-03-16 20:47  2010-03-16 20:49    

한국 사회에서 온라인게임은 '지킬 박사와 하이드' 같은 양면적인 존재다. 올해는 한국의 온라인게임이 해외로 첫 수출된 지 만 10년이 되는 해. 국내 대표 온라인게임인 엔씨소프트의 리니지 역시 2000년 8월 대만으로 처음 수출됐다. 10년 동안 한국 게임산업도 함께 성장해 2008년에는 수출액이 11억 달러(약 1조2650억 원)에 달했다. 한국 전체 문화 콘텐츠 수출액의 55%를 차지한다.

하지만 '외화 획득'을 자랑스럽게 얘기할 때와는 달리 최근 한국의 온라인게임은 쉬쉬하고 넘어갈 대상으로 받아들여진다. 게임에 빠져 아이를 굶겨 죽인 부부와 게임중독으로 부모를 살해하려 드는 사람 등이 충격을 주면서 게임의 중독성이 사회적으로 큰 문제로 거론되고 있다. 게임을 중독성 약물처럼 보는 시각은 과연 게임 수출 실적이 자랑스러워 할 일인지 의문을 던지게 만들었다.

게임은 한국사회에서 30대 이하 세대에게는 '일상'이다. 한국콘텐츠진흥원에 따르면 2008년 말 기준으로 10대의 70% 이상, 20대의 50% 이상이 지금도 정기적으로 게임을 즐긴다. 30대에서도 이런 사람들이 3분의 1이 넘는다. 반면 40대 이상에서 게임을 하는 사람은 전체의 10분의 1도 되지 않는다. 나이가 많은 세대로 올라갈수록 이런 현상은 더 뚜렷해진다. 윗세대는 아랫세대의 게임 문화를 이해하기 어렵다.

지금 이 순간도 국내에서 400만 명이 매월 꼬박꼬박 돈을 내고 게임을 즐긴다. 한 번이라도 온라인게임에 접속한 경험이 있는 사람은 1700만 명에 이르는 것으로 추산된다. 이 때문에 온라인게임에 대해 '수출상품' 아니면 '중독성 약물'이라는 두 극단적인 눈으로만 보아서는 안 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특히 한국의 온라인게임은 게임 사용자가 스토리를 함께 만들어 나가는 독특한 강점을 갖고 있다. 게임의 중독성은 극복해야 할 대상임이 분명하지만 순기능을 발전적으로 승화시켜야 한다는 지적도 설득력을 얻고 있다.

본보 취재팀은 한국 온라인게임의 실체를 살펴보기 위해 소설 '영원한 제국'의 작가인 이인화 이화여대 디지털미디어학부 교수와 한국의 첫 온라인게임 수출 현장으로 꼽히는 대만을 동행 취재했다.

이 교수는 자신도 2004년 한 때 '게임 중독'에 빠질 정도로 게임에 몰두했다가 그 경험을 통해 '한국형 디지털 스토리텔링'을 연구하고 있는 국내의 몇 안 되는 게임 전문가다. 그는 "게임은 사회적 순기능이 보호돼야 하는 우리 시대의 소중한 문화 형식"이라고 말했다.

김상훈 기자 sanhkim@donga.com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

[fn창간 9주년] 빠른 기업 강한 기업-온라인 게임 세계로 질주
원문날짜
 
등록일
2009년 06월 26일 
출처
파이낸셜뉴스 
등록자
운영자

08.jpg

“한국산 온라인 게임이라고 하면 일단 눈길부터 달라집니다. 국내 게임전시회인 지스타에도 수입계약하러 오는 바이어들이 점

점 많아지고 있어요.

이번에 열리는 KOTRA 콘텐츠마켓엔 소니와 노키아, THQ 등 유수의 배급사들이 우리나라 게임을 사러 몰려 올 겁니다.”

요즘 우리나라 온라인게임은 세계를 향해 질주하고 있다고 해도 이의를 달 사람은 없을 듯 하다. 엔씨소프트가 대작게임 ‘아이온’을 론칭한지 반년도 채 안돼 세계속으로 급속히 뻗어나가는 걸 보면서 게임업계는 “온라인게임에서 새로운 가능성을 봤다”며 의욕에 불타고 있다. 온라인 게임산업 종사자들은 요즘처럼 자긍심을 느낀때가 없었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2000년대 초반부터 시작된 국내 온라인 게임 수출은 지난 2001년 1억3000만 달러에서 지난해 8억9816만 달러로 7배나 급성장해 한국 IT산업의 당당한 한 축을 차지했다. 연평균 30%선의 고속성장이다. 해외에 진출한 온라인 게임수는 약 220개. 수출 국가는 70개국을 넘는다. 국산 온라인 게임을 접해 본 전세계 이용자만 약 10억명으로 추산될 정도다.

이 자리에 오기까지 그만큼 우여곡절이 많았다. 2000년대 초중반 스타크래프트로 유명한 게임업체 블리자드의 ‘월드오브워크래프트’가 세계적인 돌풍을 일으킬 때 토종 업체들은 기를 펴지 못했다. 중국은 세계 최대 시장이긴 하지만 자국 게임산업 보호를 위해 허가제를 적극적으로 활용하는 등 한국 게임에 대한 견제가 장난이 아니다. 이런 어려움을 뚫고 사상 최대의 활황을 누리고 있는 것은 업계가 2000년도 이후 꾸준히 매출의 60∼70%를 연구개발(R&D)에 투자해 온 결과다.

철저한 현지화도 성공을 앞당기는데 한 몫 했다. 초창기 한국 게임수출을 이끌었던 타이틀인 그라비티의 ‘라그나로크’가 이슬람권에서 ‘성기사’ 등 기독교 냄새가 나는 이름을 아예 바꾸고 십자가 모양을 게임에서 빼는 등 현지화에 주력한 것은 유명하다. 엔씨소프트의 ‘아이온’이나 웹젠의 ‘헉슬리 더 디스토피아’ 등이 세계 시장 진출에 척척 성공하는 것도 철저한 현지화 덕분이다. NHN의 게임포털 한게임도 해외 게임포털 ‘이지닷컴’을 독일어, 스페인어 등을 지원하는 다국어 버전으로 리뉴얼해 유럽 시장 공략에 나서는 등 현지 게이머들의 ‘민심 잡기’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국산 온라인게임의 전망은 매우 밝다. 2003년에 21억 2600만 달러에 불과했던 세계 온라인게임 시장 규모는 PC와 인터넷 보급률이 점점 상승하면서 확대돼 내년엔 132억400만 달러에 달할 것으로 점쳐지고 있다. 온라인 게임이 매출의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토종 게임업체들에게 세계 시장에서의 온라인게임 점유율 상승은 축복이나 다름없다.

한국게임산업협회는 내년엔 내수 8조원, 수출 2조원에 달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김정호 한국게임산업협회장은 “수출 2조원은 전자나 자동차산업으로 따지면 100억∼200억달러에 해당하는 것”이라며 “휴대폰을 수출할 경우 부속품과 각종 로열티를 지급해야 하지만 게임은 대부분 순수익으로 잡힌다”고 설명했다.

백인성 기자 fxman@fnnews.com
http://www.fnnews.com/view?ra=Sent0901m_View&corp=fnnews&arcid=0921680182&cDateYear=2009&cDateMonth=06&cDateDay=24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