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한국전통문화학교, ‘전통문화 콘텐츠 개발 및 활용’ 교육 개최

뉴스와이어 | 입력 2011.04.25 09:18

(대전=뉴스와이어) 문화재청 한국전통문화학교(총장 김봉건)는 오는 4월 27일부터 4월 29일까지 전문교육과정의 일환으로 '문화유산으로 보는 전통문화 콘텐츠'라는 주제로 국가·지자체 공무원 및 일반인 등을 대상으로 '전통문화 콘텐츠 개발 및 활용'교육과정을 개최한다.

이 교육과정은 문화유산 활용 사례를 통해 전통문화 콘텐츠 개발의 개념을 이해하고 우리 문화를 다양한 시각으로 바라보고 활용할 수 있는 능력 배양하는데 목적이 있다. '전통문화 콘텐츠의 흐름', '근대문화재의 등록과 활용', '디지털과 문화유산' 등 관련분야 전문가의 강의를 비롯해, 근대문화유산과 역사인물 탐방을 결합한 현장학습이 진행될 예정이다. 이러한 프로그램을 통해 전통문화 속에서 새로운 가능성을 발견해 내고, 문화유산을 보다 친숙하고 흥미로운 대상으로 바라볼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

한국전통문화학교 전통문화연수원은 문화재 담당공무원 및 관련분야 종사자 등 전문인력, 일반인, 외국인 등을 대상으로 전문성 강화 및 전통문화에 대한 이해와 재미를 느낄 수 있도록 다양한 전통문화 연수과정을 운영하고 있다. 연수과정에 대한 구체적 일정은 전통문화연수원 홈페이지(http://tctc.nuch.ac.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출처:문화재청

보도자료 통신사 뉴스와이어(www.newswire.co.kr) 배포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

3차원 디지털기술 문화재에 잠든 역사를 깨우다」

9.17(금) / 주관 : 한국전통문화학교 전통문화연수원, 장소 : 국립고궁박물관  

문화재청 한국전통문화학교 전통문화연수원(원장 임덕수)은 오는 9월 17일   국립고궁박물관 강당에서 문화재에 관심이 많은 일반인 및 공무원 등 교육생 100여 명을 대상으로 전통문화아카데미『3차원 디지털기술 문화재에 잠든 역사를 깨우다』교육을 운영한다. 본 강연에 참여를 원하는 사람들은 9월 9일까지 한국전통문화학교 전통문화연수원 홈페이지(http://tctc.nuch.ac.kr)에 접속해 신청하면 된다.

 

올해 세 번째로 개최되는 이번 과정에서는 문화재의 과학적 고증, 관리, 복원, 활용을 위해 꼭 필요한 요소인 디지털 기술과 문화재와의 관계 및 디지털 관련 기술의 현황과 앞으로의 문화재 보존, 복원, 활용 정책방향에 대해 자세히 살펴보고자「3차원 디지털기술 문화재에 잠든 역사를 깨우다」라는 주제로 프로그램을 구성해 진행한다.

 

이번 교육은 원광연 카이스트 원장의「한국 문화유산 디지털 자원화」, 문화재청 엄승용 문화재정책국장의「디지털 헤리티지 비전과 정책」,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이기정 교수의「CT(문화컨텐츠기술)와 IT(정보통신기술)를 결합한 지능형 문화재 관리 및 복원기술 개발」과 광운대학교 3DRC 연구센터 김양웅 책임연구원의「3D 기술과 문화재 활용」, 호남대학교 정영기 교수의「3D 기술과 문화재 전시사업의 기술개발」등 디지털 관련 문화재 교육과정이 편성되어 있으며, 더불어 허행량 세종대 교수와 방송작가 김옥영 스토리텔링연구소 ‘온’ 대표의 문화유산과 스토리텔링의 연계방안에 대한 연구결과를 토대로 한 내용의 강의 또한 이루어진다.

 

이와 같이 디지털기술을 활용한 문화재 보존, 활용 사례들을 소개함에 따라 문화재의 복원 및 활용정책에 새로운 대안을 제시할 중요한 계기가 되어, 우리 전통문화의 무한한 가치를 한층 더 새롭게 인식하는 귀중한 시간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국전통문화학교 전통문화연수원 이재순 041-830-7822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