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박지성은퇴]한국축구, 3명의 박지성 잃었다

데일리안 | 입력 2011.02.01 10:19

[데일리안 이충민 객원기자]





◇ 박지성을 잃은 조광래호가 받는 타격은 3명의 주축 선수가 빠진 것과 같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 데일리안 민은경

"수비와 허리, 공격에 총 3명의 박지성이 뛰고 있다."

박지성(30)이 PSV 에인트호번 소속이던 지난 2004-05 UEFA 챔피언스리그 8강 올림피크 리옹전. 당시 프랑스 중계진은 '한국산 산소탱크'의 놀라운 활동량에 혀를 내둘렀다.

또 2005년 동료 얀 하셀링크(현 라피드 빈)는 박지성이 에인트호번을 떠나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로 이적하자 "그의 이적은 한 선수가 떠난 게 아니라 1.5명의 선수가 떠난 것"이라며 아쉬워했다.

이처럼 박지성은 항상 팀에서 두 몫 이상을 해내는 선수였다. 희생적인 플레이로 동료를 돕고 상대팀의 허점이 보일 때는 저돌적으로 파고드는 다재다능한 움직임을 과시했다. 이타적이면서도 기회를 잡으면 과감한 플레이로 득점감각도 뽐냈다.

박지성의 이른 국가대표 은퇴선언이 뼈아픈 이유도 여기에 있다. 대표팀에서 박지성과 같은 움직임을 가진 현역 선수를 찾기란 쉽지 않기 때문. '2011 아시안컵'에선 이용래가 박지성보다 많이 뛰며 비슷한 움직임을 선보였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체력저하에 시달렸다. 이청용 또한 공수 양면에서 크게 기여했지만, 박지성과 같은 날카로운 맛은 떨어졌다.

그만큼 박지성을 잃은 조광래호가 받는 타격은 3명의 주축 선수가 빠진 것과 같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팀원 모두에게 존경받는 주장을 잃었고, 공격의 활기를 불어넣었던 선수를 잃었고, 수비가담 1인자까지 잃었다.

무엇보다 균형을 맞춰줄 선수의 빈자리는 시간이 지날수록 두드러질 수밖에 없다. 박지성 결장에 따른 대표팀의 치명적 약점은 이미 우즈베키스탄과의 아시안컵 3·4위전에서 드러났다. 한국은 전반에 3골을 넣었지만, 후반 집중력 결여와 체력저하가 엄습하면서 역전 위기까지 내몰렸다.

박지성은 동료 모두가 체력저하로 힘들어할 때 마지막까지 전력을 다하면서 팀의 정신력을 곧추세우는 유형의 선수다.

이탈리아 출신 세계적인 수비형 미드필더 젠나로 가투소(AC밀란)는 박지성과 맞붙었던 지난 2004-05시즌 챔피언스리그 4강 1차전 직후 "그는 모기와 같다. 정말 미치게 할 정도로 집요하다"고 평가했다. 얼핏 보면 비난 같지만 "헌신이라는 용어의 진짜 의미를 이해하는 얼마 안 되는 세계적인 선수"라는 그의 말에선 존경심이 느낄 수 있다.

루치아노 스팔레티 전 AS로마 감독(현 제니트)도 2007-08 챔피언스리그 8강전 맨유와의 8강 1차전 직후 패배 원인으로 박지성을 지목했다.

당시 웨인 루니의 결승골을 도운 박지성에 대해 스팔레티 전 감독은 "불가능한 지점에서 헤딩 크로스를 올린 그의 정신력이 우리 팀에는 없었다"면서 "원정 2차전에서 우리 선수들이 박지성 같은 정신력을 갖지 않는다면 차라리 집에서 쉬는 게 낫다"고 푸념을 늘어놨다.

조광래호는 최근 세대교체 바람이 거세다. 스페인식 패스 축구를 구호로 기교파 선수들도 각광받고 있다. 특히 구자철(볼프스부르크), 기성용, 이청용, 남태희, 김보경 등 박지성보다 공을 예쁘게 다루는 선수는 많다.

그러나 박지성처럼 전후반 90분 내내 근성 있는 움직임을 유지할 만큼, 강철체력을 지닌 선수는 찾아보기 힘들다. 결국 조광래호가 메워야 할 박지성의 공백은 1명의 빈자리가 아닌 3명의 빈자리일지도 모른다. [데일리안 스포츠 = 이충민 객원기자]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

[위원석의 월드컵하프타임] 한국축구 선진국형 단계로 진입했다

스포츠서울 | 입력 2010.06.13 11:05

눈물이 핑 돌았다. 마음은 찡했다. 경기내내 박수를 치거나 함성을 질렀고 가끔(특히 박주영의 일대일 찬스가 무산됐을 때) 탄식이 절로 흘러 나왔다. 월드컵은 이런 맛이 있다. 객관적으로 상황을 지켜봐야 하는 기자지만 태극전사들이 그라운드를 누비고 있을 때만은 그냥 평범한 한 사람의 팬이 될 수 밖에 없다. 그렇게 90분이 흘러갔고 종료 휘슬이 울리자 벌떡 일어나 만세를 불렀다. 그리고 "이제 가자 16강"을 혼자서 외쳤다.

한국축구가 이토록 자랑스러운 적은 없었다. 그리스전 쾌승은 홈에서 열렸던 2002년 대회의 '4강 신화'와.4년 전 독일에서 토고를 상대로 거둔 원정 첫 승 이상의 의미가 있다. 한국은 2004년 유럽 챔피언이었던 그리스를 상대로 경기를 거의 완벽하게 지배했다. 전술적 완성도가 깊었고 선수들의 헌신도 눈부셨다. 한국축구는 그리스전을 통해 '선진국형 단계'에 돌입했다고 감히 평가할 수 있다.

전반 7분 이정수의 선제 골이 비교적 일찍 터진 뒤에도 한국은 전술의 흔들림이 없이 극히 정상적인 플레이를 전개했다. 한 골을 지키기 위해 일찌감치 잠그기에 돌입하거나.넘어지면 일어나지 않는 '침대축구'를 하거나.무의미하게 공만 빙빙 돌리면서 시간끌기를 하는 일이 없었다.후반 7분 박지성의 추가골이 터진 다음에도 마찬가지였다. 한국은 또 다른 골을 얻어내기 위해 계속 움직였고 결과적으로 90분 내내 그리스를 압도할 수 있었다.이날 보여준 한국의 플레이 스타일은 아름다웠다. 근성과 정신력만을 강조했던 시대는 이제 지나가고 있음을 보여줬다. 패장 오토 레하겔 감독의 말처럼 한국은 "엄격한 규율이 있었고 개인기와 스피드도 갖춘" 능력있는 팀이었다.

강력한 수비력으로 유명한 그리스같은 팀을 상대하려면 선제골을 넣었을 경우와 먼저 실점했을 경우를 나눠서 가상 시나리오를 준비할 수밖에 없다. 허정무 감독은 경기 전 선수들에게 "우리가 먼저 골을 넣어도 지키려고 하지 말고 추가골을 얻기 위해 정상적인 플레이를 하라"고 지시했다. 앞선 팀이 계속 공세를 주도하면서 그리스는 좀처럼 경기 흐름을 자기 쪽으로 끌어오지 못했다. 정상적인 축구를 시도할 수 있었던 것은 우리 선수들의 전술적 소화 능력이 일정 수준 이상에 올라섰다는 자신감이 바탕이 됐다.

'경기에 나서기 전부터 입이 덜덜 떨려왔다'는 선배들의 회고는 정말 옛 이야기가 됐다. 월드컵같은 큰 무대에서 누구를 만나도 자신의 역량을 100% 발휘하면서 대등하게 경기를 할 수 있게 됐다는 점이 가장 중요하다. 어차피 승패는 객관적인 전력 이외의 변수가 많다. 축구공은 둥글다고 하지 않는가. 그리스전은 한국축구가 이전과 다른 단계로 성장하고 있음을 입증한 역사적 경기였다. '유쾌한 도전'은 이제 시작일 뿐이다.세계 최강급이라는 아르헨티나도 두렵지 않다. 승패와 상관없이 마음껏 즐겨보자.

체육1부기자 batman@토토-프로토 전경기 전문가 예상평, 실시간 스코어, 속보는
휴대폰열고 22365+NATE/magicⓝ/ezi 접속
전화로 듣는 토토 060+90+22365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