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칼럼, 인터뷰2010.06.30 15:00

[취재파일] 한콘진의 '콘텐츠 가치 평가 모형', "현실과 안맞다"

날 짜 : 10-06-30 12:23 추천 : 0
  태그 : 문화체육관광부 한국콘텐츠진흥원
광고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화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한콘진)이 만든 '콘텐츠 가치평가 모형'이 콘텐츠 업계의 현실을 반영하지 않은 모델이라는 목소리가 높다. 특히 이를 주도한 한콘진의 수장이 관련 내용에 대해 "잘 모르겠다"고 말해 구설수에 오르고 있다.

'콘텐츠 가치평가 모형'은 콘텐츠의 성공 가능성 등 무형가치에 대한 새로운 평가기준을 제시해 업계에 대한 금융권의 투?융자를 활성화 시키기 위해 고안됐다.

문화부와 한콘진은 29일 서울 상암동 문화콘텐츠홀에서 '콘텐츠 가치평가 모델 모형개발 발표회'를 열고, 한콘진과 기술보증기금, 과학기술정책연구원이 공동으로 8개월의 개발 기간을 거쳐 완성된 콘텐츠 가치평가 모형을 발표했다.

모형은 방송, 영화, 게임, 애니메이션, 캐릭터의 5개 장르에 대한 융자형 등급모형과, 투자형 가치평가 모형(캐릭터 제외)의 두 가지 형태로 개발됐다.

융자모형은 콘텐츠 제작에 있어서 성공요소를 평가 기준으로 채택하고, △제작인프라, △콘텐츠경쟁력, △가치창출 등 콘텐츠 특성을 반영한 평가지표로 구성했다.

투자모형은 장르 특성에 맞는 변수를 선정해 사례분석을 통해 예상 수입을 산출하는 모형이다. 경제적 가치평가의 객관성을 높이기 위해 업계 전문가 의견과 광범위한 데이터를 활용했다.

예를 들면 게임의 경우 융자모형은 경영진의 팀워크, 콘텐츠 우수성, 재접속률, 유료화 가능시기 등을 평가한다. 투자모형은 예상 동시 접속자수 예측을 통해 경제적 가치를 추정하게 된다.

또한, 드라마의 경우 융자모형은 작가역량, 선판매현황, 방영확정성, 시나리오 대중성 등을 평가한다. 투자모형은 매출의 핵심인 광고수입 예측을 통해 경제적 가치를 추정하게 된다.

하지만 이날 행사에 참석한 콘텐츠 업계 관계자들은 한 목소리로 "현실과는 동떨어진 모형"이라고 지적했다. 영화계 한 관계자는 "한콘진이 제시한 융자모형 지표에는 시나리오와 영화 작품성 등의 항목이 빠져 있다"며 "이는 현장의 목소리를 제대로 듣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캐릭터 제작 업계 관계자는 "캐릭터 산업은 유통 부분이 제일 중요하다"며 "지표 중 유통 부분을 삽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 게임 업계 인사도 "요즘 게임시장은 게임 제작사가 게임을 만들고 퍼블리셔에 게임 유통을 맡기는 상황"이라면서 "게임 제작사가 투,융자를 받아야 하는데 마케팅 역량 부분을 지표로 설정한 것은 현실과 동떨어진 기준"이라고 말했다.

이같은 참석자들의 지적에 이재웅 한콘진 원장은 "가치평가 모델에 대해서 보고만 받았다. 지표에 대해서는 알지 못했다"면서 "이번 가치평가 모형은 완성품이 아닌 아직 진행 중인 사인이다. 향후 업계 관계자들의 의견을 더 반영해서 지표를 보완하겠다"고 해명했다.

게임 업계 한 관계자는 "기관의 수장이 발표회를 열면서 관련 내용에 대해 인지하지 못하고 있다는 건 너무한 처사라고 생각된다"며 "제대로 된 가치평가 모형이 나와서 게임업계 뿐 아니라 콘텐츠 업계가 조금 더 나은 환경에서 제작에 몰두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 한콘진이 제시한 콘텐츠 가치 평가 지표

/ 김관용 기자 kky1441@


<저작권자ⓒ '게임채널 No.1' 머드포유. 무단전재-재배포금지>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

한콘진, LA서 '코리안 게임 IR 로드쇼' 개최
원문날짜
4/27 
등록일
2010년 04월 28일 
출처
아시아투데이 
등록자
운영자


국내 우수 게임의 미국 진출 및 투자유치 위해 마련 

한국콘텐츠진흥원은 오는 28일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국산 게임의 투자유치를 위해 ‘2010 코리안 게임 IR 로드쇼’를 개최한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미국 시장에서 최근 온라인 게임이 관심을 끌고 있는 데 따라 국내 우수게임의 미국 시장 진출 활성화와 투자유치를 위해 마련됐다.

행사에 참가하는 게임업체는 퓨리소프트, 올앰, 위버인터렉티브, T3엔터테인먼트로 이들 회사는 한콘진이 추진하는 ‘게임투자지원사업’에 선정돼 해외 투자유치를 위한 전문 컨설팅을 받은 바 있다.

각 업체들은 미국 LA에서 활동하는 주요 투자사들에게 기업전략과 비즈니스 플랜을 발표하고 개별 미팅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번 행사에서는 또 미국 게임시장의 동향 및 투자전망에 대한 설명회도 진행된다.

이준근 한국콘텐츠진흥원 글로벌사업본부장은 “이번 상담회는 미국 게임시장에 잘 알려지지 않은 국내 우수 게임기업을 미국 주요 투자자들에게 소개하기 위해 마련됐다”며 “국내 게임기업은 해외 온라인 게임 투자 현황을 살펴보고 미국 투자사는 한국 온라인 게임산업 및 업계를 심층적으로 이해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석만 기자 naflnafl@asiatoday.co.kr>
http://www.asiatoday.co.kr/news/view.asp?seq=352491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
정책지원2010.03.23 06:20

한콘진, 기발한 문화콘텐츠에 20억 지원
K모바일  홍민기 기자  news@kmobile.co.kr

한국콘텐츠진흥원(원장 이재웅)은 중소기업청의 지원으로 문화콘텐츠 분야의 우수 아이디어 발굴과 사업화를 위해 ‘지식서비스 분야 아이디어상업화 지원사업’을 실시한다. 중기청의 지식서비스분야 총규모는 30억원이며, 한콘진은 20억을 지원한다. 모집 마감일은 오는 3월 31일까지이다.

지난 해 시범 사업을 거쳐 올해 처음으로 도입되는 이번 사업은 기발하고 참신한 콘텐츠아이디어를 발굴하여 콘텐츠 제작 및 저작권, 마케팅 등을 일괄 지원한다.

신청자격은 창업이 가능한 예비창업자 및 3년 이내 창업 초기기업으로서 지식서비스분야의 참신한 아이디어를 보유한 개인(예비창업자)과 ‘07년 1월 1일 이후 창업기업이면 누구나 가능하다.

지원신청은 한국콘텐츠진흥원 홈페이지에서 신청서를 내려받아 작성한 후 온라인접수하면 된다.

지원대상은 만화, 게임, 캐릭터, 애니메이션, 영화, 방송영상 등이며, 콘텐츠분야의 융·복합서비스 및 ‘콘텐츠를 위한 시나리오’ 등도 포함된다.

지원금액은 전체 사업비의 70%범위 내에서 과제별로 최대 4천만 원 한도에서 차등 지원한다.

지원심사는 2차에 걸쳐 진행된다. 1차는 서류심사이며, 1차 합격자는 2차 심사를 위해 사업계획서 작성 코칭을 받게 된다. 2차 심사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4월 이내, 1차 서류심사합격자 통보 시 안내할 예정이다.

한편, 한국콘텐츠진흥원 기반조성본부 김용관 본부장은 이번 지원사업으로 인해 “지식기반의 아이디어상업화를 통한 새로운 일자리 창출 및 콘텐츠 1인 창조기업 육성을 하게 된다”며, “개인의 창의성과 감성 기반의 콘텐츠분야가 더욱 확대되고 창조적인 경제를 이끌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올해 처음으로 도입되는 만큼 상업화에 성공한 기업에 대해 최근 급성장하고 있는 모바일 기반 온라인 마켓 플레이스인 앱 스토어와 연계해 판로를 확보할 수 있도록 적극 도울 예정이며, 방송 등 공중파를 활용한 홍보와 투자유치 및 구매 상담회 개최 등 다양한 방법을 통해 상업화가 성공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1인 창조기업 비즈니스센터 등 기존 1인 창조기업 지원시책과 연계 지원함으로써 사업성이 뛰어난 우수 아이디어가 창업하는 데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방향으로 정책을 펼쳐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신청 및 자세한 사항은 한국콘텐츠진흥원 홈페이지 방문 및 문의(☏ 02-3153-3002)를 통해 알 수 있다.  


Posted by 전충헌 전충헌